본문 바로가기

뒤늦은 후회2

좋은 일과 나쁜 일은 늘 함께 찾아온다 정기검사가 있던 어제 오후.외출준비를 서두르고 있는데출판사에서 메일이 왔다.건성건성 읽고 서둘러 택시를 타고병원으로 향했다.산부인과의 여의사는 무미건조한 목소리로물었다.[ 수술 할까요? ][ 선생님이 보기에 수술 해야 될 것 같습니까? ][ 아니, 그 결정은 환자분이 하시는 것인데..이대로 경과를 보셔도 되고,, 그냥 수술을 하셔도 되고,,지금 검사결과가 지난번보다 혹이 더 커졌어요 그래서 통증동반이 심해진 거라 생각됩니다 ][ 그냥 경과를 좀 더 지켜보겠습니다 ]정산실에 내 번호표가 뜰 때를 기다리며눈을 감고 있는데 간호사가 급하게 내 이름을 불러 채혈실로 가라고 한다.[ 시간 괜찮으시죠? 선생님이 혈액검사를하고 싶다고 하셔서...][ 네.... ][ 30분쯤 지나 결과가 나올 거에요][네....] 자.. 2017.07.23
못다 부른 아빠 이야기 아빠가 치매 진단을 받은 건 16년전이었다. 내가 일본 유학을 오기 전 마지막으로 모시고 갔던 병원에서 치매 진단을 받았다. 유학생활을 하면서 해마다 한 번씩은 한국에 가려고 했지만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아빠가 병원 신세를 지게 된 건 진단을 받고 8년 후였다. 한국에 갈 때마다 병실에 누워 계시는 아빠 얼굴에 내 얼굴을 갖다 댔는데 어느 날 부터인가 아빠가 싫어하셨다. 그래도 난 사랑에 굶주린 아이처럼 아빠의 볼을 만지고 아빠의 이마와 귓가에 뽀뽀를 해드렸다.“엄마, 아빠 냄새 그대로다.”“그대로냐? 오늘 샤워도 안 시켰는디 냄새 안 나냐?”“응, 지금 아빠 냄새가 너무 좋아.”어릴 적에 맡았던 아빠 냄새가 병상에 계셔도 그대로인 게 신기할 정도였다. 우리 아빤 술, 담배도 못하셔서 친구들과 어울려 .. 2016.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