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스토랑2

남편의 월급 봉투를 받는 날. 매달 25일은 월급날이다. 깨달음은 자기가 경영자임에도 불구하고 매달 이렇게 [급료]라고 적힌 봉투에 자기 이름까지 착실히 써서 생활비를 넣어서 준다. 그리고 그 외 들어가야할 특별한? 돈은 따로 봉투에 넣어 준다. 왜 [급료] 봉투에 넣어서 주냐고 물으면 매달 이렇게 직접 전해주어야 남편은 다음달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가 생기고 아내는 한 달간 남편이 수고했음을 가깝게 느껴지는 거라며 지금도 직원들에게 한 명 한 명 이렇게 직접 전해주면서 [수고했다]고 말해준다고 했다. 이렇게 귀한 월급을 받은 날은 거창한 외식을 하는 날이다. 아니 내가 멋지게 한 턱 쏘는 날이다. 미리 예약한 레스토랑 앞에서 깨달음을 기다렸다.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날 본 스탭이 밖으로 나와서는 어색하게 고개를 끄덕 하더니 왜 요.. 2015.08.29
일본이 잃어가고 있는 것들 닭꼬치가 유명한 곳을 찾았다. 닭꼬치 이외의 메뉴가 풍부해서 남녀노소 관계없이 인기가 많은 곳이다. 유명한 만큼 예약 잡기가 힘들었는데 이른 시간이면 예약이 된다해서 깨달음이 일부러 빠른 퇴근을 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가게에 들어섰다. 손님들이 계속해서 들어오고 우리 예약석은 바로 입구쪽 자리였다. 우리 옆자리엔 아빠, 엄마, 5살정도의 딸이 한참 식사중이였다. 음식을 주문하고 목을 축이고 있는데 자리에 앉을 때부터 약간 걱정했던 게 현실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우리가 자리에 앉을 때부터 옆자리 꼬마애가 의자에 반은 누운 상태로 두 발을 유리문에 대고 발바닥으로 두둘기며 놀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래도 부르기 시작하는데 마치 유치원 재롱잔치 하는듯 볼륨을 높인 상태로... 웃다가 노래하다가 발바닥으로.. 2015.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