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남과 헤어짐4

한일커플이 가장 많이 하는 고민들 초밥집에서 그녀를 만나기로 했다.내가 미리 예약을 해 두었고, 10분전에 들어가 테이블 번호를 알려줬다.작년에도 그녀와 이곳에서 만났다.새로 생긴 일본인 남자친구와 함께... 올 해 마흔후반에 접어든 현주씨(가명)를 알게 된 건 내가 가입된 자원봉사 협회에서였다.주변에 또래 친구가 없다며 내게 말을 걸어왔고그렇게 조금씩 서로를 알게 되었다.한국에서 한 번 결혼에 실패했다는 것과고향이 경주라는 것,,그리고 사는 집이도쿄가 아닌 사이타마라는 정보밖에 알지 못한다.나도 이것저것 묻지 않았고그녀도 많은 걸 내게 얘기하지 않았다.그녀가 2시 정각에 가게로 들어왔고간단한 안부를 묻다 바로 식사를 시작했다. 초밥 접시를 돌려가며 사진을 찍고 있는 날 보고그녀도 인스타에 올린다며 몇 장 찍었다. [ 무슨 일이야? ][.. 2017. 9. 12.
남편에게 감사하기 다음날, 느긋하게 일어난 우리는 아침을 먹고 조카 태현이가 엄마방에서 발견한 화투를 가지고 점심내기 화투판이 벌어졌다. 그림 맞추기만 겨우 할 줄 아는 조카들이 먼저 시작을 했고 옆에서 보고 있던 깨달음도 합세를 했지만 짝 맞추기밖에 못하는 3명이서 하느라 엄마의 코치가 필요했다. 점수를 따고 점수를 세는 것도 모두 엄마가 가르쳐 주었다. 파란 띠를 세개 모으면 [청단]이라고 한국말로 설명을 하는대도 깨달음은 알아 듣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30분정도 화투를 친 결과, 깨달음이 승리를 했고 그 덕분에 통닭과 중화요리를 주문해 가족들 즐거운 점심을 함께 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화투라는 걸 쳐봤다는 깨달음. 원래 자기는 이런 [운]이 없는 사람인데 오늘은 이상하게 잘 되더라면서 한국에서는 [운]의 기운이 .. 2016. 2. 29.
불꽃축제와 같은 만남과 헤어짐 아침 일찍 식사를 하고 우린 아타미(熱海) 온천을 향해 갔다. 동경에서 1시간 10분이면 갈 수 있는 이곳은 거리가 가까워서 당일치기 온천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먼저 우린 아타미성 전망대에 올라 망망대대로 펼쳐진 바다를 한없이 쳐다보다가 아래층에 마련되어 있는 박물관에 들렀다. 애도시대 일본인들의 삶도 둘러보고 만져도 보면서 가족들이 영화[명랑]에서 본 소품들과 너무 똑같다고 다들 같은 소릴하길래 내가 아직 못 봤다고 하자 언니가 깨서방과 같이 보지 말고 그냥 혼자서 보는 게 나을 거라고 목소리를 낮춰 말해 주었다. 로프웨이를 타고 해변으로 내려온 우리는 늦은 점심을 먹고 호텔에 들어가 잠시 휴식을 취했다. 우리가 이곳 아타미를 선택한 이유는 이 날 저녁, 불꽃축제가 있어서였다. 한국의 불꽃축제와는 느낌.. 2015. 7. 31.
좋은 만남과 좋은 사람들 가게에 들어섰는데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 마마~]를 조심히 불러보아도 대답이 없었다. 일단 우리가 늘 앉았던 테이블에 짐을 놓고 다시 목소리 톤을 좀 높여 [마마]를 불렀다. 그랬더니 화장실 쪽에서 급하게 주방아저씨가 나오시면서 죄송하다고 [마마]는 잠깐 슈퍼에 갔다고 하셨다. 주방아저씨가 가져다 준 맥주로 건배를 하고 시원하게 한 잔 들이켰다. 오늘따라 맥주가 쌉쌀하면서도 맛있었다. 언제 또 이 가게를 올 것이지,,아니 이 동네에 정이 많이 들었는데 정말 마지막이라 생각하니 더 맛있는 것 같다고,,,,그런 얘길 했다. 손님이 없어서인지 우리가 주문한 음식들이 바로바로 나왔다. 일본어가 서툰 주방아저씨는 음식을 가져오실 때도 연신 싱글벙글 미소를 보여주셨다. 내가 다녔던 일본어 학교가 와세다 대학쪽에.. 2015. 5.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