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며느리7

일본 며느리들이 시어머니를 싫어하는 이유 [ 너무 힘들어,.하루에도 열두번 마음이 변해 잘 해드려야겠다고 생각이 들다가도지금까지 나한테 한 것 생각하면 또 밉고,,,근데,,오늘도 인터넷 쇼핑에서 우리 시어머니에게좋은 영양제를 검색하고 장바구니에 넣다가 뺐다가.. 정말,,내가 미치겠어,,]요네짱은 막내 아들과 결혼을 했고직장과 자녀 때문에 홀시어머니과 5년 함께 살다분가해서 산지 이제 3년이 지났다.함께 살았던 5년동안 심적인 고통이 많았던요네짱는 시댁과 인연을 끊을 생각으로분가를 결심했고, 남편도 그런 요네짱의 뜻에따르기로 했다.신정에만 딱 한 번 얼굴을 보이는 것 외에는전화도 받지 않고 연락도 하지 않고 있다.하지만, 요네짱은 그런 자신의 선택이남편에게도 미안하고, 원래 마음이 약해서인지계속해서 신경이 쓰여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그렇다고 예.. 2017.02.18
내가 일본 시부모님을 존경하는 이유 깨달음은 신칸센 안에서도 도면 체크 중이였다.우린 나고야와 오사카로 가는 길이였고나고야에는 착공식에 참석을 해야했고 오사카에서는 관계자 미팅이 있어서였다.그리고 추석이기에(일본은 8.15일이 추석임)겸사겸사 시댁에도 잠시 들릴 계획이였다. 먼저, 나고야에 도착해 개찰구를 빠져 나가자공사 관계자분이 우릴 향해 손을 흔드셨다.무사히 착공식을 마친 우린 시댁으로 내려가는 버스에 올라타자마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잠을 청했다.새벽부터 움직인 것도 있고 요즘 이래저래 피곤이 많이 쌓인 상태였다. 정신없이 잤던 탓인지 금새 시댁에 도착을 했다.[ 아버님, 어머님,, 저 왔어요]안방으로 들어가 인사를 드렸는데두 분이서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눈을 껌뻑껌뻑 하시며 아버님이어머님을 향해 이렇게 물었다.[ 케이짱이지? 여보.. 2016.08.15
시어머니께 죄송한 며느리 아침을 먹고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안방에서 어머님과 얘기를 나누고 있던 깨달음 목소리 톤이 높았다. 아버님을 노인홈에 입소시키기 위해 서류작성및 첨부서류들을 찾는데 그게 몇가지 빠진 모양이였다. 일본 전국이 그렇듯, 노인인구가 늘어나면서 노인홈에 들어가려는 노인수에 비해 시설이 부족하고 금액이 비싸다보니 아버님처럼 물리치료를 목적으로 하시는 분들보다 증상이 심한 어르신들을 우선으로 입소를 시키기 때문에 대기를 해야하는 실정이라 했다. 아버님 입소및 어머님도 도우미 아줌마의 방문 횟수를 늘릴 수 있게 간병의 정도를 심사하는 케어매니저에게 부탁을 해야했다. 서류를 작성하고 노인홈에 도착했더니 밖에 케어매니저가 나와 있었다. 준비해 둔 테이블에서 요양시설의 이용안내와 경비에 관한 자세한 사항들을 듣고 필요한 .. 2016.02.17
시어머니의 주방과 며느리 [ 케이 언니, 나야, 추석 잘 보냈어?] [ 오랜만이네,, 잘 지냈어 ?] 이사를 하고 처음으로 통화하는 영애(가명)씨였다. 집들이 언제 할 거냐는 얘기,, 그리고 협회 상황도 얘기를 하고,,, 오늘 영애씨가 내게 전화를 한 이유는 시어머니 얘길 하고 싶어서였단다. [ 언니는 시댁에 가면 밥 잘 먹어? ] [ 응,,,나는 내가 요리해서 먹으니까 잘 먹어 ] [ 뭐해서 먹어?] [ 된장국 끓이고, 연어 굽고, 계란 후라이하고 김, 낫또, 오싱꼬(일본의 절임야채) 는 슈퍼에서 사 온 것으로 먹어,,, ] [ 시부모님은 아무말 안 하시고 잘 드셔?] [ 음,,실은 우리 시부모님은 늘 드시는 밑반찬이 따로 있어서 그거 꺼내놓고 드시니까 어찌보면 깨서방하고 내 먹을 것만 만들어 먹는 거나 마찬가지야.] [ 언니.. 2015.08.24
고부간에 해서는 안 될 5가지 행동 일본도 고부간의 갈등이 은근히 심각한 편이다. 모 정보 프로그램에서 이런 고부간의 문제를 완화시키기 위한 앙케이트 조사를 실시했다. 시어머니는 시어머니대로, 며느리는 며느리대로 서로가 피해야할 5가지 NG행동들을 뽑았다. 카운셀러와 전문가들이 각 항목마다 필요한 조언들과 각자의 입장에 서서 속내를 털어 놓았다. 먼저 시어머니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으로는 5위, 뭐든지 [ 난 괜찮아] [ 난 됐어 ]라고 사양하기 무언가를 의논하고거나 제안을 하면 사양하느라고 자기 입장을 밝히지 않아서 며느리는 뭘 어떻게 할지 몰라 답답하기만하니 차라리 이것이 좋다, 싫다라고 확실히 의사표현하는 게 좋다고 한다. 4위, 연락도 없이 갑자기 집에 찾아가기. 아들집이기도 하지만 며느리가 함께 있음을 잊지 말고 미리 허락을 받는.. 2015.03.24
세상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관계 저녁8시 넘은 시각, 초인종이 울렸다. 나가 봤더니 택배 아저씨가 큰 박스를 들고 무겁다고 현관까지 들어 넣어 주신다. 시어머님이 보내주신 감이 도착했다. 전표에 감이라 적혀 있었는데 박스가 두 개로 나눠져 있다고 했더니 깨달음이 박스를 얼른 뜯어 보고서는 좀 익은 것과 단단한 것으로 분류되어 있다고 알려준다. 시어머니께 전화를 드려 잘 먹겠다고 근데 왜 이렇게 많이 보내주셨냐고 여쭤봤더니 올 해는 크기가 작아도 풍작이여서 많이 열렸다고 주위에 친구들하고 나눠 먹어라신다. 감사하다고 뭐 드시고 싶은 것 보내드리겠다고 그랬더니 아무것도 필요없으니 보내지 말라시며 전화를 서둘러 끊으려고 하셨다. 알겠다고 그럼 건강하시고 다시 한 번 잘 먹겠다고 인사를 드렸다. 전화를 끊고 쇼핑백에 일단 감을 나눠 챙기고 있.. 2014.12.02
시어머니의 마음을 받았습니다 어제 온 소포를 오늘 오후에서야 받아 보았다. 특별히 바쁜 것도 없는데 이렇게 하루가 빠르게 지나간다. 우리 시어머니 성함이 적혀 있는 두개의 박스,,, 한 박스엔 세제, 바스타올, 타올세트, 화장티슈, 장식품이 들어있고 다른 박스엔 울모포, 침대시트, 덮개이불이 들어 있다. 근데 왜 침구류를 보내셨을까,,,,, 어머님 집에서 묵었던 마지막 날, 2층에서 우리가 옷정리 한다고 했을 때 올라오셔서 당신이 정리하고 싶은 건 해두겠다고 장농 깊숙히 넣어 둔 박스들을 꺼내셨었다. 그걸 보고 있던 깨달음이 새박스들은 그냥 내버려두고 기모노와 아버님 젊었을 때 입었던 옷들을 정리하시라고 한마디 했었다. 그래도 묵묵히, 뭔가를 꺼내 뚜껑을 닫았다, 덮었다 하셨었다. 그 상자들을 그대로 내게 보내신 것이다. 상자가 있.. 2014.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