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차이7

여전히 부끄러운 한국 여행자들의 행동 태국의 모 리조트 호텔에서였다.30대 초반쯤 보이는 언니 둘이 아침 조식 뷔페식당에 흰 가운을 입은 채로 들어왔다.사람들이 줄서서 음식을 담고 있는데 그 틈으로 들어가 자기네들이 담고 싶은 것들만 접시에 한가득 퍼 와서는 썬그라스를 쓰고 한 장, 벗고 한 장,이리저리 사진을 둘이서 돌려가며 찍어주고 찍기를 20분이상,안 보고 싶었지만 대각선 테이블이기에 볼 수 밖에 없었다.호텔 직원들과 다른 손님들이 힐끔 거리는 시선은아랑곳 하지 않고 그녀들은 사진을 열심히찍은 다음, 가져온 주스를 한모금 마시고는퍼 온 음식은 그대로 남겨두고 사라졌다. 접시를 정리하며 직원은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그녀들이 사라진 쪽을 멍하니 쳐다봤다. 해외 여행을 하다보면 어딜가나 한국관광객을만나게 된다. 그곳이 어디든 상관없이 상당히 .. 2018.01.18
한일커플 사이에 의외로 많은 트러블 협회 후배들을 만났다.이젠 서로 협회 일을 그만 두어서 자주 만나기 힘들지만 올 해들어 신년 모임을 가졌다. 가볍게 건배를 하고 그간에 있었던 얘길 나눴다.다들, 배우자가 일본인이라는 공통점이 있어서공감하는 것이 많아 가끔 남편들 흉을 보기도 하고일본생활의 좋은 점, 나쁜 점도 그날의 주제가 되기도 한다. 아들을 한 명 두고 있는 경미씨(가명)는 자녀교육에 고민이 많았고, 무자녀인 은주씨(가명)는 지금도 남편과 극복 못하는 음식문화에 대해 고민중이였다.[ 우리 남편은 아직도 김치를 안 먹어..물론 꼭 먹을 필요는 없지만,냄새도 싫어해서집에서 김치찌개를 끓일 수가 없어...지난번에 엄마가 김장을 보내주셨는데냉장고에서 김치냄새 난다고 은근 투덜거리는데,,진짜 또 싸울 뻔 했다니깐 ] 은주씨 얘길 듣던 경미씨.. 2018.01.15
한일커플이 가장 많이 하는 고민들 초밥집에서 그녀를 만나기로 했다.내가 미리 예약을 해 두었고, 10분전에 들어가 테이블 번호를 알려줬다.작년에도 그녀와 이곳에서 만났다.새로 생긴 일본인 남자친구와 함께... 올 해 마흔후반에 접어든 현주씨(가명)를 알게 된 건 내가 가입된 자원봉사 협회에서였다.주변에 또래 친구가 없다며 내게 말을 걸어왔고그렇게 조금씩 서로를 알게 되었다.한국에서 한 번 결혼에 실패했다는 것과고향이 경주라는 것,,그리고 사는 집이도쿄가 아닌 사이타마라는 정보밖에 알지 못한다.나도 이것저것 묻지 않았고그녀도 많은 걸 내게 얘기하지 않았다.그녀가 2시 정각에 가게로 들어왔고간단한 안부를 묻다 바로 식사를 시작했다. 초밥 접시를 돌려가며 사진을 찍고 있는 날 보고그녀도 인스타에 올린다며 몇 장 찍었다. [ 무슨 일이야? ][.. 2017.09.12
일본친구가 설레인 한국언니의 행동들 하라우찌 상과 후배를 만났다. 내게 부탁할 게 있다고 해서 만난 둘은대학원 동기이다.임상미술사에 관한 정보를 얻고자 했고요즘 유행하는 자격증에 대한얘기들을 주고 받았다. 자영업을 해야지 살아남는다는 것과 노후대책은 뭐가 좋은지 다양한 직업들을 비교분석 하다 웃기도하고 세명이서 심각하게 머리를 맞대고 타블렛을 보며 의견을 주고 받기도 했다.그렇게 술잔을 또 기울리고,,[ 먹는 게 남는거니까 일식을 제대로 배워한국에서 라멘집이나 튀김 전문점이나 할까?][ 아니야,,길거리 음식들, 아이디어 음식이훨씬 인기가 있을 거야, 일본스타일로,, ][ 근데 일본 먹거리들이 한국에 거의 있더라구,,이번에 야시장이랑 포장마차들을 유심히 봤는데 꼭 한국적인 음식이 전부는 아니였어..]실제로 하라우찌 상은 본가가 음식점을 하고.. 2017.05.11
해외생활에서 향수병을 이기는 방법 한달 전 오스트리아에 사시는 지니님이소포를 보내주셨다.뚜껑을 열어보기도 전에 상큼한 민트 냄새가풍겼고 열어보려고 테이프 끝을 찾는데세관에서 열어봤다는 메모가 적혀 있었다.[ 왜 열어 봤을까? ]내 말에 상자를 들어 끙끙 냄새를 맡아본 깨달음이한번도 맡아보지 못한 고급 민트향이 나서궁금해서 열어봤을 거라고 했다. 참,,너무 많이도 보내셨다.집에서 직접 말린 허브와 꽃차까지..무엇보다 놀랜 건, 내용물에 상세한 설명이예쁘게 적힌 포스트잇이 붙어있었다.[ 이 분 당신보다 더 세밀하신 분이시네~]깨달음이 옆에서 연속해서 감탄을 했다.[ 역시 한국사람들은 대단해,이렇게 착실하고 꼼꼼하신 분이 있네..진짜 대단하신 분이다,유럽의 작은 슈퍼를 옮겨 온 것 같애..뭘 이렇게 많이 보내신거야? ] 하나하나 꺼내 내가 설.. 2017.03.16
국제커플이 꼭 넘어야할 장벽 [ 예약하셨나요? ] [네,, 6시로 두 명, 00입니다 ] [아,,,00씨, 이쪽으로 오십시요 ] 이곳을 찾은지 2년만인가,,, 주위를 둘러봐도 현주씨 모습이 보이질 않았다.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보고 있는데 스테이지에서 라이브 준비를 하느라 분주했다. 라이브가 시작되기 전에 그녀가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1970년대 올드 팝 두 곡이 끝날 무렵 입구쪽에서 가게 안을 두리번 거리는 현주씨... 손을 들었더니 얼른 알아차리고 종종걸음으로 걸어 온다. 먼저 주문을 하고, 술을 못 마시는 현주씨와 쥬스로 건배를 했다. 내가 음식 사진을 찍자, 아직도 블로그 하냐며 자기는 안 나오게 해달라고 당부를 하고는 서로의 근황을 물으며 식사를 시작했다. 일본인과 재혼한 현주(가명)씨는 올해로 40살이다. 한국에.. 2015.06.25
남편이 기겁하는 한국의 민간요법 저녁식사를 하고 30분쯤 지났을 때이다. 깨달음이 속이 더부룩하다고 탄산음료를 냉장고에서 꺼내 마셨고 난 그러는가보다 하고 내 작업을 계속했다. 30분정도 또 지났을 무렵, 계속해서 속이 답답하다고 탄산음료를 하나 더 마셔야 될 것 같다고 그러길래 체한 것 같냐고 물었더니 그런 것 같다길래 내가 낫게 해주겠다고 실바늘을 꺼냈더니 기겁을 하고 도망간다. 당신도 내가 하는 것 몇 번 봤겠지만 체했을 때는 이것만큼 특효약이 없다고 피를 조금만 빼면 바로 시원하게 내려 간다고 그랬더니 자긴 절대로 못한단다. 그럼 당신이 직접 하라고 그러면 덜 아플 거라고 한 번 해보라고 바늘을 갖다 댔더니 [ 오메~~안 돼~ 안 돼~하지마세요~~!! ]라고 악을 쓰고 난리다. [ ......................... .. 2014.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