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폐 끼치지 않기3

시어머님은 건강하셨다 요양원에 가기 전에 마트에 들러 생선조림과샐러드, 반찬류를 샀다. 시부모님이 지금 계시는 요양원이 첫번째 계셨던 곳보다 먹는 게 부실하다고 하셨던 말씀에 조금이나마 만족감을 드리기위해 매달 정기적으로요양원에 배달되는 제철음식, 제철과일 서비스를 해드리고 있고 과자나 빵같은 간식거리는 한달에 두번씩 보내드리는데 늘 부족할 거라는 생각에 이렇게 마트에 오게 되면 사드리고 싶은 것,드셨으면 하는 것들이 많아진다. 요양원에 도착했을 때는 마침 아침 식사를 마치고방으로 돌아가시려던 참이여서 우린 두 분을 모시고 아버님 방으로 갔다.먼저 반찬들과 과자를 냉장고에 차곡차곡 넣고 있으니까 두 분이서 자신들이 좋아하는 것이 많다고 좋아하셨는데그 때 어머님이 당신이 좋아하는 과자, 사탕, 초코쿠키를 자기에게 달라고 하셨고.. 2019.08.21
일본 시아버지의 부탁을 들으며 지난 화요일, 시아버님이 폐렴과 심부전으로응급실에 가셨다는 서방님의 연락을 받았다.어떻게 해야 좋을지 안절부절 하고 있는데 담냥염 치료도 함께 했는데 바로 안정을 찾았다고 괜찮다는 메일을 주셨다.아무래도 안 될 것 같아 시골에 내려갈 준비를하며 조마조마한 마음을 진정시키고 있는데진짜 안 내려와도 된다는 연락을 또 주셨다. 퇴근한 깨달음에게 좀 더 자세히 설명해 달라고 했더니 특별한 것 없다며 위독한 게 아니니까올 필요없다는 서방님의 말을 똑같이 전했다.[ 그래도 주말에 잠깐 다녀와야겠어 ][ 응 ,, 알았어 ][ 아니, 당신은 안 가도 돼. 일 있잖아 ][ 그래도 가야지][ 아니야, 나만 잠깐 얼굴만 보고 올거야 ][ 나도 가야되지 않아? ][ 당신이 이번에 없으면 안 되는 일이잖아,많이 진정되었다고 하.. 2019.03.19
변해가는 일본 전철 안의 풍경 아빠랑 함께 전철에 탄 4살정도의 꼬마아이. 아빠가 무릎에 앉혀 다리를 움직여주자 깔깔거리고 웃기 시작한다. 또 해달라고 조르자 더 격하게 다리를 움직여준다. 재밌다고, 몸을 뒤로 꺽은채 아빠, 아빠, 나 좀 보라고 큰 목소리로 부른다. 주위 사람들이 힐끔힐끔 쳐다보기 시작했고 옆에 앉아 있던 분이 옆으로 자리를 피한다. 요 몇 년전부터 일본도 변해가는 모습들을 자주 느끼고 있다. 특히 공공장소에서는 철저하리만큼 지켜졌던 [ 민폐 끼치지 않기]가 조금씩 흐트러지고 있는 듯 싶다. 전철, 식당, 영화관, 온천, 병원 등등 어딜가나 악을 쓰고 뛰어다니는 아이가 있다. 그런 아이가 보이면 이곳 일본인들은 그 아이의 부모들 태도를 본다. 자기 아이가 떠드는 것에 대해 주위사람들에게 미안해 하는 기색을 보이는지 .. 2014.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