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원18

한국에서만 볼 수있는 남편의 다른 모습 아침부터 비가 내렸다. 이날 오후엔 언니, 동생네도 서울로 올라가야했기에 멀리 갈 수 없어 광주에서 한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순천 송광사에 들렀다. 점심으로는 깨달음이 좋아하는 해물지지미과 도토리묵에 동동주를 마셨다. 산나물이며 장아찌, 밑반찬으로 나오는 음식도 맛있게 먹는 깨달음을 보고 음식 가리지도 않고 아무거나 잘 먹어주는 깨서방이 너무 고맙다며 행여나 한국음식 입에 안 맞아 못 먹고 그러면 우리들도 마음이 쓰이고 그럴텐데 이렇게 잘 먹어 주니 정말 고맙다고 언니가 극찬을 해주었다. 지지미에 갓김치를 올려 먹으며 동동주를 시원하게 한사발 들이키는 깨달음 모습이 영락없이 한국의 시골 농부 아저씨 같아 새삼스럽게 웃음이 피식 나왔다. 빨갛게 달아 오른 얼굴로 깨달음은 지지미와 도토리묵, 그리고 동동주가.. 2015.02.27
남자들도 잔머리를 쓴다. 병원에 도착하고 10분도 채 되지 않았는데 내 번호가 불리어졌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주치의가 밝게 웃으며 하신 첫마디였다. 그러고 보니 올 해 들어 처음 인사를 드린다. 먼저 체중부터 묻고, 머리카락 상태를 체크하고, 지난달 혈액검사 결과를 말씀하시고 다음달 예약시간을 입력하셨다. 그렇게 진찰이 끝나고 일어서려는데 [잘 드시죠?]라고 물으셨다. [ 네,,, 잘 먹고 있어요] [그래요, 잘 드셔야 됩니다. 그럼, 다음달에 또 봐요] 병원문을 나서며 깨달음에게 검사결과를 보고하고 난 서점에서 책을 하나 사 집으로 돌아왔다. 퇴근 전인 깨달음에게 저녁메뉴는 뭘 먹을 건지 물었더니 삼겹살 먹고 싶다고 고기는 자기가 살테니 야채만 준비해 달라기에 몇가지 사서 준비를 해두었다. 퇴근한 깨달음 손에 들린 건 .. 2015.01.30
남자인지 여자인지 헷갈리는 남편 치료를 시작한지 두 달이 넘어가고 있다. 오후 늦게 깨달음과 함께 잠시 병원에 들러 주사를 맞고 주치의와 개별상담을 했다. 투약중에 발생되는 증상들은 어쩔 수 없으니 힘들더라도 좀 참으라고 그러시며 다음주부터 약의 양을 좀 늘려보자신다. 다른 환자분들에 비하면 아주 잘 참고 계신다고 대단한 정신력을 갖고 계신 것 같다고 칭찬을 해주시자 듣고 있던 깨달음이 피식 웃는다. [ ...................... ] 원장실을 나오며 왜 웃었냐고 물었더니 그 어떤 독한 약도 당신 앞에서 맥을 못춘다는 걸 의사도 눈치 챈 것 같아서 자기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단다. 아까 주사 맞을 때도 보니까 고개도 안 돌리고 주사바늘을 빤히 쳐다보고 있더라고 남자인 자기도 주사바늘을 못 보는데 역시 당신은 달랐단다. 그러면.. 2014.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