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능3

일본 시부모님이 이제서야 보여주신 속내 아침, 7시 신칸센을 탄 우리는 간단한 아침을 먹고바로 잠이 들었다. 나고야에 도착해서 버스로갈아탄 후로도 가을 탓인지, 피곤함 탓인지 알수 없지만 시댁에 도착할 때까지 둘이는 잠에 취해있었다.이 날은 마침, 마쯔리(축제)가 있던 날이여서터미널 입구에서부터 포장마차들이 즐비했고여기저기서 풍악 소리가 들려왔다.우린 아버님이 좋아하는 카스테라를 사서 바로요양원으로 향했다. 우리가 도착할 거라 알고 계셨던 두 분은TV소리도 죽여놓고 우릴 기다리고 계셨단다.깨달음이 도쿄에서부터 가져온 선물을 풀어놓자어머님은 가져온 것들을 꼼꼼히 서랍과 냉장고에 정리하셨다. 그리고 어머님이 좋아하시는 쿠리킨톤(밤을 삶아 으깬 과자-율란)을 까서하나씩 드리며 따끈한 녹차도 챙겨드렸다. 오랜만에 드셔서 참 맛있다며 아주 조금씩조금씩.. 2018.10.23
인간의 탈을 쓴 일본 엄마 지난 7월 20일, 아이치켄에 사는 34살(돌싱) 여성의 집에 죽은 영유아 시체 4구가 발견되는 사건이 있었다. 실은 발견되기 일주일 전인 14일, 민가의 이불장(벽장)에서 유아 시체가 발각되면서 그 집을 수색했더니 나머지 4구의 시체가 헛간에서 발견된 것이였다. 그녀는 2006년 쯤부터 자기가 낳고 버렸다는 자백을 했다. 낳고 입을 막아 죽이고, 낳고 또 입막아 죽이고,,, 죽인 아이는 옷장에 넣기도 하고 헛간(창고)에 놓아두기도 하고,, 그것도 5명이나 되는 자기 새끼를...... 어디가 모자란 사람도 아니고, 학습능력이 없는 것도 아니고, 실수였다는 것도 말이 안 되는 소리고,,, 그 어떤 변명도, 그 어떤 이유도 통용되지 않는 이런 인간이하의 일들이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 개나 고양이도 아닌,,,.. 2015.08.02
이 세상 모든 남자들의 본능 [ 너무 희안하다,,,,왜 구피가 새끼를 가졌지?,,임신할래야 할 수가 없는데...... 참,,,신기하다,,,답이 안 나오네,,, 어떻게 한 놈도 아니 두 놈이 새끼를 밴거야,,,, 알다가도 모르겠네,,,,] 구피도 연어처럼 방정을 하나,,,근데, 방정을 한다해도 암수가 만날 수가 없는 상황인데...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이해가 안 가네...] 저녁시간, 구피에게 먹이를 주면서 혼자 중얼거렸다. 내 중얼거림을 그냥 듣고만 있던 깨달음도 옆으로 오더니 아무말 없이 구피에게 먹이를 주었다. 먹이를 다 먹은 구피들 사이에서 만삭인 암놈 두 마리를 꺼내 산란실에 넣었다. 그리고 인큐베이터도 미리 준비를 해두고,,, 집에서 기르는 열대어 구피가 잦은 산란으로 수조를 두 개로 늘렸지만 포화상태를 막을 수 없었다.. 2015.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