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과 전쟁2

남편은 날 미안하게 만든다 월급날이 꽤 지났지만 언제나처럼 깨달음에게 한 달간 수고했다는 의미로 저녁을 샀다. 25일은 서로 여러가지 일들이 있어한 달간의 시간을 돌이켜볼 정신적인여유가 없어 그냥 잊고 지나가 버렸다.그런데 오늘 오후, 티브이를 보다가 문뜩 생각이 났는지 깨달음이 저녁을 먹자고 했다.[ 깨달음,한 달간 수고 했어. 많이 늦였지만][ 당신도 수고 했어 ] [ 이 날은 내가 한 달간 열심히 살아온 것에대한 보상을 받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 ][ 당신 기분이 좋아진다면 언제든지 살 게][ 아니야, 자주 하면 의미가 엷어지니까지금이 딱 좋아 ] 10월은 계약취소가 많았던 잔인한한 달이였다며 정말 위기감이 느껴져세무사와 상담을 세 번이나 했다고 한다.[ 그래서 내가 지난번에 얘기했잖아,혹 회사가 힘들면 너무 애쓰지 말라고.. 2020. 11. 9.
중년부부의 위기는 어디나 똑같다 이번주 월요일까지 이곳은 3일연휴였다.정작 연휴때는 둘이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뒹굴뒹굴 집에서 쉬다가 평일에 영화를 보러 나왔다.연애 시절에도 사 먹지 않았던 팝콘과 콜라를 들고 오는 깨달음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왜 갑자기 팝콘이야? ][ 응, 그냥 우리도 젊은 애들처럼 놀아보려고 ][ ................................. ][ 먹어봐, 완전 맛있어. 영화관에서 왜 팝콘 먹는지 이제야 알겠어. 이 카라멜 맛 죽인다,손이 계속 가,,] 그렇게 영화를 보며 몇년만에 맛보는 팝콘을 게눈 감추듯 비우고 저녁은 예약해둔 이탈리안 레스토랑으로 옮겼다.와인을 한잔씩 하면서 내년 서로의 스케쥴들을 얘기했다.회사일을 시작으로 우리가 함께 해야할 여행일정들, 언제, 어디가 좋은지 그런 얘길 나.. 2019. 1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