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해인사2

신년인사로 일본인에게 보낸 선물 신년인사를 하러 다니는 깨달음이 퇴근하고들고 오는 건 거래처에서 받은 선물이였다.어찌된 일인데 올해는 모두 양과자를가져왔고 언제나처럼 난 그것들을모두 깨달음 책상에 다시 올려놓았다.[ 왜 안 먹어? ][ 나 원래 안 좋아하잖아,, 그냥 회사에 가져가서 직원들 주지? ][ 회사에도 많아 ]나는 어릴적부터 달달한 과자나 쿠키,케익류를 좋아하지 않았다. 어른이 되어서도주전부리를 거의 하지 않아서인지이런 선물들을 받으면 모두 깨달음이소화를 시키거나 처리를 한다. 그런데 어제도 또 두개의 쇼핑백을 들고와서건네며 내 친구들한테 주라고 했다.[ 그렇지 않아도 줬어. 근데 당신이또 가져오니까,,자꾸 쌓이네 ][ 블로그 이웃님들에게도 보냈어? ][ 응, 보냈어 ][ 또 보내드려,,.]깨달음도 이 과자들을 어찌해야할지고민.. 2020. 1. 9.
일본에서 차리는 구정 상차림 집으로 돌아가는 전철 안에서 옆자리 앉은한국인 여학생들이 한국은 설날인데 떡국이라도 먹어야하지 않겠냐며 유학 오기 전 가족들과 보낸 명절 얘기를 나눴다.구정인 한국은 친척, 가족들이 오가고한자리에 둘러 앉아 덕담을 나누고 지난 얘기들을 나눌 것이다. 요즘은 홀로 지내는사람들이 점점 늘었다고 하는데 내 기억속설날은 아침부터 친척들이 선물꾸러미를 들고인사를 왔던 모습들이 생생하다.전철에서 내려 바로 마트에 들렀다. 계획에 없었는데 전철 안,그녀들의 얘기에 자극을 받았는지자연스럽게 명절 음식들을 고르고 있었다. 집에 들어와 김치 냉장고에 넣어둔 고사리를 삶고콩나물, 시금치 나물도 조물조물 무쳤다.갈비에 양념을 하는 동시에 감자를 삶아 샐러드를 만들었다.동그랑땡 재료를 섞어두고, 호박에 구멍을 뚫어고기를 채우고.. 2018. 2.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