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여행3

남편은 언제쯤 한국에 갈 수 있을까 매달 25일,우린 각자의 월급에서 2만5천엔씩, 한달에 5만엔(한화 약57만원)의 여행경비를 모은다.어느정도 금액이 모아지길 기다리지는 않고그냥 이렇게 모아두면 좀 더 편한게여행을 할 수 있을 거라는 취지에서 결혼하고바로 여행비 명목으로 따로 챙겨두었다.작년에는 생각보다 많은 금액이 모아져친정엄마와 시부모님께 용돈을 드리기도 했다.그러고 보니 실제로 이 돈을 여행비로 사용하기 보다는 가끔 비지니스석으로 변경하거나 호텔을 좀 더 괜찮은 곳으로 선택하는데 지출했던 것 같다.해년마다 결혼기념일이나 생일에 맞춰여행을 다녀왔었는데 올해는코로나 때문에 아무곳도 갈 수가 없다.[ 깨달음,, 꽤 모아졌는데 ...? ][ 그냥,,뒀다가 내년에 쓰면 되겠지,, ] 갑자기 세계지도를 펼쳐놓고 올 해가려고 했던 피지(Repu.. 2020. 5. 6.
국제커플인 우리가 문화생활을 즐기는 이유 스페인국립 발레단 공연에 다녀왔다.공연 프로그램이 2개로 나뉘어져서 우리는 2주에 걸쳐 그들을 만나러 갔었다. 창립 40주년기념으로 3년만에 다시 찾아온 공연이였던만큼 공연시간이 가까워질수록 설레임이 더해갔다.프로그램 A는 전통적인 스페인 춤이 위주이며 무대 감독 안토니오 나바로의 안무가 돋보이는 프로그램은 B였다.유럽의 다른 무용보다 몇 세기나 앞서 시작한 스페인 무용은 독특한 발달 과정을 거치면서 고전적인 내용을 시작해 민속적인 무용, 그리고 예술화, 현대화로 승화시켜왔다.정열적인 스페인의 춤과 시원하고 경쾌한 음악,다채로운 군무와 엄청난 테크닉의 탭댄스,,,팜플렛을 읽어내려가는내내 작은 떨림을 느꼈다. 안무를 보면 클래식 발레의 기본과 스페인 전통에현대적 요소를 가미한 독창적인 스타일이다. 전통과 .. 2018. 11. 4.
결혼 기념일에 나눈 솔직한 대화 이달 초, 후배에게 받은 카톡이였다. 까맣게 잊고 있었다. 후배가 얘길해도 긴가민가 했다. 정말 결혼기념일인지... 그날 저녁 깨달음에게 물었더니 자기도 깜빡했다면서 뭐 갖고 싶은 거 있냐고 물었다. 아니라고,,,아무 생각이 없다고 짧게 대답을 하고 우린 각자 할 일을 했던 걸로 기억한다. 난 10월에 들어서면서 유언장을 다시 정리하느라 온 정신이 팔려 있었고, 그 날은 아침 일찍 은행에서 예금액 전액을 인출했었다. 조직검사결과가 나오는 14일간 내가 할 수 있는 주변 정리는 해 두어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였던 날들을 보냈었다. 저녁 퇴근길에 깨달음과 향한 곳은 어느 레스토랑이였다. 깨달음이 먼저 입을 열었다. 결혼 기념일은 훨씬 지나버렸지만 그래도 와인 한 잔씩 하며 축하해야하지 않겠냐고,,, [ 결.. 2015. 10.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