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7

애국가가 이렇게 슬픈지 몰랐습니다 지난 주말 오후, 잠시 커피숍에 들러 차와 샌드위치를 시켰다.실은 결혼기념일이 한달이나 지났는데 올해도둘이 서로 모르고 그냥 넘어갔다가쇼핑이라도 하자며 밖에 나와깨달음 옷을 사고 잠시 쉬러 들어온 것이다. [ 왜 당신은 아무 것도 안 사?][ 응,,필요한 게 없어,,][ 이상하네..여름부터 당신 뭐 안 샀잖아,,][ 응,,늙었는지 물욕도 없어졌어,]내 말을 듣던 깨달음이 고개를 갸우뚱 거리며 재차 물었다.[ 왜 물욕이 없어진거야? ][ 그냥, 필요한 게 없어,,웬만한 건 다 있고,,굳이 산다면 차나 한 대 살까? 근데,,차가 필요했으면 진작에 샀겠지..][ 정말 살 것 없어? 가방 같은 거.][ 응,,정말 아무것도 없어,,] 그렇게 난 코코아를 마시며 잡지를 보고 깨달음은 경제신문을 열심히 읽고 있었다... 2016.11.23
일본에서 방영된 세월호 생존자들 증언 지난 일요일, 이곳 후지TV에서 세월호 생존 학생들의 인터뷰를 중심으로 그 날, 세월호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그 상황들을 재현한 방송이 스페셜로 방영되었다. 배가 기울기 시작하면서 학생들이 서로 도와가며 갑판으로 빠져나왔다는 증언. 그 무렵,1등 항해사들은 갑판에서 캔맥주 마시고 담배를 피고 있었다는 증언. 방송이 끝날 무렵, 생존 남학생이 일본 방송국에 도움을 청한 이유를 밝혔다. 왜 이번 사고가 일어났는지, 누구의 잘못인지 진실을 밝히고 싶어서이고 한국 메디어에서는 이제 거의 세월호 침몰에 관한 내용을 다루지 않고 있다는 말도 덧붙혔다. 핸드폰에 남긴 메시지, 배 안에서 찍힌 영상들,,,, 그리고 희생 학생들의 생전에 모습들이 동영상으로 나오고,,, 떠나버린 자식을 향한 부모님들의 심경, 눈물.. 2014.09.26
일본인이 말하는 세월호 학생들이 가만히 있었던 이유 내가 다니고 있는 스포츠센터 사우나에서의 일이다. 이곳도 황금연휴여서 다들 어디론가 떠나고 평소보다 회원들이 적은 날이였다. 예전부터 안면이 있던 아줌마 두 분께서 대화를 나누셨다. [ 황금연휴인데 어디 안 가?] [우리는 남편이랑 미리 갔다 왔어, 하와이~] [ 그래? 우리는 가까운 곳이라도 갈려고 하는데 한국 빼놓고는 티켓을 못구하겠더라구, 한국은 내일 티켓도 아직 많이 남았다던데....] [ 요즘 누가 한국 가겠어, 엊그제는 지하철 사고도 났다는데 도대체 요즘 한국 왜 그런거야?] [ 몰라,,, 매해 한국을 다녀도 그렇게까지 문제가 많은 곳이라고 못 느꼈거든,,,, 다 정치가가 문제야,,, 이전, 대통령도 아니였는데 이번 박 대통령은 더 아닌 것 같애,, 역시 2세들은 정치가 약해~ 리더쉽도 없고,.. 2014.05.05
남편들의 정신 연령은 과연 몇 살인가? 이곳은 벌써 황금연휴가 시작되었다. 5월 6일까지 긴 휴가를 얻었는데 우린 서로 각자의 할일이 있어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오늘은 어제, 일본 아줌마의 부탁도 있고 해서 잠시 코리아 타운에 갈려고 옷을 챙겨 입다가 깨달음에게 같이 갈 거냐고 물었더니 좋다고 따라 나선다. 호떡집 외엔 생각보다 사람들이 그렇게 붐비지 않았다. 가게에 계신 분들께 [세월호] 모금함에 관해 넌즈시 여쭤봤더니 잘 모르신 분들이 많았다. 이곳저곳, 대형 슈퍼를 찾아도 좀처럼 정보를 얻기 힘들다. 분명 마련되어 있을텐데...내가 못 찾고 있는 것인지.... 깨달음이 대사관과 민간협회에 연락을 하는게 제일 정확하고 빠르지 않겠냐고 그런다. 이곳에 오면 작은 분향소나 모금함 장소가 있을 거라는 짧은 내 생각이 참 바보 같았음을 .. 2014.04.30
일본에서도 애도의 물결이 일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늘 오후,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게 추모의 뜻을 표했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 헌화대에 고개를 숙여 희생자의 명복을 빌었다. 아베 총리는 헌화 후, 많은 분이 희생되어 정말 마음이 아프다라는 말과 한국 국민과 박근혜 대통령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또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도 헌화를 한 후, 다시 한번 유족, 피해자, 한국 국민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고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찾아와 희생자의 명복을 빌었다고 한다. 옆에서 같이 뉴스를 보고 있던 깨달음이 총리 된 이후 최고로 잘한 일이라고 이번 만큼은 아베총리를 칭찬해 주고 싶단다. 나도 깨달음과 같은.. 2014.04.29
해외에서 한국인으로 살아간다는 게... 이곳도 한국만큼 정규직, 비정규직 할 것없이 취업이 힘들다, 특히 외국인이라는 신분은.... 잘 나가는 이력이 있고, 실력이 월등하다고 해도 일단 자국민을 우선으로 채용하는 게 어느 나라든 마찬가지일 것이다. 몇 개월 전부터 새로운 직장을 찾고 있는 후배와 나눈 카톡내용이다. 실력이 있는 후배이기에 몇 군데 면접까지는 통과가 되었는데 최종적으로 좋은 소식은 없었다. 계속해서 일자리가 잡히지 않자 일본인인 고모부와 상담을 나눈 모양이다. 카톡을 읽어가며,,,뭐라고 대답을 못했다..가슴이 먹먹해져서,,. 이번 [세월호] 사건이 얼마나 엄청난 일이며 그로 인해 파급되는 한국인의 이미지가 어디까지 실추 되었는지 다시금 경각시켜 주는 듯해서 등꼴이 오싹했다. 비단, 이곳 일본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이번 .. 2014.04.26
가슴에 한(恨)을 품게 만드는 대한민국 오늘, 이곳도 각 방송사마다 세월호와 일본 아리아케호를 비교분석 했다. 사고 원인부터 침몰 후 대처방안까지 한국과 뭐가 달랐는지 생사를 갈랐던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한 분석과 평가가 있었다. 너무도 공통점이 많은 두 척의 배....하지만 너무도 달랐던 선장의 대처방법.... 일본의 한 평론가가 남긴 마지막 코멘트가 가슴을 아프게 했다. 경제대국에 들어간 한국이 경제성장엔 성공을 했지만 그에 상응한 정신적, 문화적 성숙은 이루어지지 않은 것 같다고,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를 추구하기 위해선 안전의식의 개선과 운영시스템의 관리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이 사건으로 인해 위기 대처능력의 허술함을 그대로 보여줬다며 어렵게 쌓아 올린 한국의 위상에 큰 흠짐을 남겼다며 전체적으로 국민들의 시민 의식을 높여야만이 이런 .. 2014.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