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통2

블로그 권태기에 서 있는 우리 부부 교회를 나서자마자 깨달음은 점심으로 피자를 먹자고 했다. 며칠전부터 먹고 싶었다며..집 근처 이탈리안에서 식사를 하고 돌아와서는 각자 방에서 옷정리를 했다.화창한 봄기운이 가득한 이곳은 연일 20도를 맴돌고 있다. 속옷부터 와이셔츠, 양복, 그리고 평상복까지모두 봄, 여름 옷으로 바꾸는 작업을 했다.그렇게 시간을 보내고 깨달음은 낮잠을 잘 거라내게 한마디 하고는 자기 방문을 닫았다. 난 거실에서 블로그의 글쓰기 화면을 열어둔 채 한참을 그냥 멍하게 있었다.특별히 쓸 내용도 없고, 사진 정리도 손에 잡히질 않았다.머릿속이 복잡한 것도 아닌데 좀처럼 글이 써지질 않았다. 그렇게 두어시간쯤 지났을까 가벼운 노크소리와 함께빼꼼히 고개를 내민 깨달음이 거실에 노트북이 켜져 있는 상태인데 알고 있냐고 물었다.[ 아.. 2019. 4. 22.
블로그를 운영해 가는 것 (티스토리 초대장 드릴게요) 다음뷰에서 티스토리로 옮겨 6개월이 지나면서 여러 이웃님들께 초대장을 드렸습니다. 열심히 하시는 분들이 반,,,그냥 개설만 해두시는 분이 반,,,, 블로그 개설이 되지 않아 다시 제게 초대장이 돌아오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저도 블로그를 처음 개설했을 때(다음뷰 블로그) 뭘 적어야할지, 뭘 올려야할지 모른 채,,,,그렇게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글을 하나씩 하나씩 올리다 보니 방향성도 잡히게 되고, 내 나름대로의 계획이 생기더라구요. 하시다보면 목적도 생기고, 재미도 붙고, 자기 만족감도 생기실 겁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일주일에 한 번씩이라도 새 글을 올리도록 신경을 쓰셔야 할 겁니다. 계속해서 하시다보면 새 글을 올리는데도 참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고, 이웃님들과 소통하는 것도 시간과 노력이 있어야 하지만 .. 2014. 7.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