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학원2

일본어 선생님이 기억하는 한국 유학생 [ 정 상, PCR검사했어? ] [ 그렇지 않아도 하려고 했는데 검사 키트가 없어서 리더에게 말해뒀어요 ] [ 언제 준비된다고 그래? ] [ 오후에나 올려 보내겠다고 하네요 ] [ 코로나가 언제쯤이나 사라질까...] 페럴림픽 보란티어로 활동을 한지 일주일,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어제부터 밖은 비가 추적추적 오고 기온도 뚝 떨어져 다들 점퍼를 꺼내 입었다. 매일 같은 얼굴의 보란티어를 볼 수 없어 새로운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며 업무를 공유하며 보냈다. 내가 맡았던 사무쪽은 60대의 주부가 과반수를 차지해서 젊은 축에 속한 나는 컴퓨터를 다루는 일을 많이 했다. 어제부터 비가 내리는 바람에 모두가 사무실에서만 앉아 서류를 정리하거나 체크인을 돕기도 했다. 날이 좋았던 날은 선수촌 주변 청소를 하기도 하고 .. 2021. 9. 3.
남편이 상상하는 한국에서의 노후생활 주택자금 융자가 계속해서 거부 당하고 있다. 오늘도 아침 일찍 부동산 업자와 미팅을 하고 대출이 가능한 금융업체를 선택, 신청서류를 작성했다. 나라는 사람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다는 게, 처음부터 유쾌하진 않았는데 일본 은행측에서 내놓은 내 평가기준이 형편없어서 불쾌감이 더했다. 우리가 정작 집이 없어 대출에 목숨을 거는 거라면 서운함이 더했을텐데 그게 아니기에 그래도 조금은 위로가 됐지만 일본에서의 내 가치가 이정도 뿐인가라는 씁쓸함과 더불어,,,, 외국인이라는 입장이 얼마나 불합리적이고 무기력한 입장에 서 있는지 실감하고 실감하는 하루하루이다. 지난, 황금연휴 때도 우린 여러 곳의 모델하우스를 방문했지만 처음 우리가 이사할려고 했던 목적에 맞는 곳은 좀처럼 찾기 힘들었다. 그래서 그냥 신축을 하자는 얘.. 2014. 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