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마와 딸2

내 인생에 특별한 친구가 있다 뭐가 좋을지 한참을 돌아다녔다.친구에 딸이 결혼을 한단다.중학교 동창인 미현은 일찍 결혼한 덕분에이쁜 딸이 벌써 20대 후반이다.내 친구중에 처음으로 자녀가 결혼을 한다는 게기쁘면서 어색해 어떻게 축하를해줘야 할지 모르겠는데 깨달음이뭔가 일상에서 늘 사용하는 물건을 하는게좋다며 주방용품 전문점으로 이끌었다. 벌써 결혼을 한단다.이제 우리 나이 50를 막 넘겼는데 자식이결혼을 한단다. 난 자식이 없어 실감 할 수도 없고어떤 심경일지 그저 막연하게 상상만 해 본다.친구는 딸이 결혼 하겠다고 선포를 한 후로3개월동안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한다.너무 얄밉고,너무 속상하고,너무 애닳고,너무 허무해서..딸 얼굴도 보기 싫고, 하나부터 열가지 마음에들지 않았다고 하길래 뭐가 그렇게 꼴보기 싫더냐고 물었더니사위를 얻.. 2018. 8. 29.
깨물어도 안 아픈 손가락이 있다 뭔가 하고 싶은 말은 많은 듯 보였지만발음하기가 어려웠는지 좀 쉬운문장으로 고르고 골라 큰소리로 읽어보고다시 고치기를 반복했다.[ 오머니, 깨서방입니다 ][ 오머니, 한국은 아직도 많이 더워요? ][ 오머니, 편찮은 데는 없으시죠? [ 감기 조심하시고, 여행 잘 다녀오세요][ 항상 건강하시고 맛있는 거 많이 드세요]이 대목에서 깨달음이 갑자기 웃음이 터졌다.자기가 뱉은 한국어 발음이 자꾸 꼬여서엄마가 못 알아들으니까몇 번이고 같은 말을 하다가 도저히 안되겠는지 나에게 전화기를 넘겼다.그렇게 열심히 적어 발음 연습을 했는데도억양에 문제가 있어서인지엄마가 알아듣기엔 역부족이였다. [ 엄마~나야, 깨서방이 감기 조심하시고크루즈 여행 잘 다녀오시래~][ 오메,,,아직 한 달이나 남았는디 벌써 잘 다녀오라고 인사.. 2017. 8.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