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징어2

남편이 체험한 80년대 한국문화 집에서 한 코스 떨어진 곳에 줄 서서 먹어야 한다는 고깃집을 찾았다. 인기가 있는 만큼 예약 잡기가 힘들었는데 깨달음이 어떻게 운 좋게 예약을 했고 우린 카운터석에 앉을 수 있었다. 주방에서 일하는 분이 네 분이나 계셨고 서로 당담요리가 다른듯 각자 바쁘게 움직이셨다. 먼저, 상추 샐러드와 김치 3종세트, 깨달음이 너무 좋아하는 천엽도 주문을 했다. 천엽을 먹을 때마다 깨달음은 한국은 서비스로 나오는데 일본은 사서 먹어야 한다고 궁시렁 거리면서 먹는다. 이 가게는 각 부위별로 나오는 6종류가 추천메뉴라고 해서 그걸 주문하고 열심히 구어서 먹는데 깨달음이 또 이성을 잃은 듯 초스피드로 먹길래 천천히 먹으라고 했더니 내 쪽을 향해 눈을 히번덕하게 뜨더니 요즘 고기를 많이 못 먹어서 체력고갈이라고 집에서 고기.. 2015.07.14
남편이 그리워하는 한국의 그 시절 [ 케이야, 주문한 책이 왔거든 그래서 그거랑 깨서방이 좋아하는 과자 몇 개 보내려는데 뭐 먹고 싶은 거 있어?] [ 아니, 과자 아직도 많이 남았어, 그리고 필요한 것도 없고~ 2월달에 우리가 가니까 그 때 가져올게~] [ 그래?,,, 그럼 책도 그냥 놔둘까?] [ 응, 언니야, 그냥 놔 둬~] 2주전에 언니랑 이렇게 통화를 했는데 소포가 왔다. 깨달음 과자, 명태코다리, 호박고구마, 동치미, 오징어, 명란젓, 성경통독이 들어 있었다. 가족들과 속초여행 갔을 때 산 것들을 넣었단다. 깨달음이 안 먹어 본 과자가 있어 좋아할 것 같아 퇴근하고 돌아 올 때까지 펼쳐 놓았다. 이른 퇴근을 하고 들어 온 깨달음이 보자마자 금새 알아차리고 하나하나 봉투를 만져보고 냄새를 맡아 보더니 홍어를 보내주셨냐고 물었다... 2015.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