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정6

이젠 그만 하려한다 늦은 오후 시간이어서인지 커피숍은 한가로웠다. 점심을 먹지 못해, 일단 샌드위치를 주문하고 받아 들고 왔는데 입맛이 별로 없다. 깨달음은 지난주부터 직원의 실수로 인해 발생한 트러블을 해결하느라 신경이 곤두서 있고, 관계자를 직접 찾아가 설명회를 열고, 만나주지 않겠다는 분들을 설득하기 위해 바삐 움직이고 있다. 오전에 깨달음과 같이 움직이다 오후엔 내 일을 좀 보고 난 혼자 커피숍에 앉아 있다. 오늘은 책도 가지고 오질 않아 그냥 멍하니 식어가는 코코아를 바라 볼뿐 마시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근처 책방이 있는지 검색을 하려다 그냥 관뒀다. 책도 들어올 것 같지 않고 그냥 아무 생각을 안 하고 싶은데 친구가 보낸 메일이 약간 신경이 쓰인다. 내 쪽에서 연락을 두절했던 친구다. 최대한 자연스럽게 소.. 2021. 2. 1.
다시 살게 해 준 친구에게 올 해 손녀를 본 친구에게서 연락이 왔다.지금껏 휴가를 제대로 내 본 적이 없던 친구가손녀를 보기 위해 3개월이라는 긴 휴가를 냈었다.이번 휴가동안 한국에서 날 만나게 되면 많은 시간 함께 할 수 있겠다고 좋아했는데 코로나로 하늘 길이 묶인 탓에 가지 못하고, 이젠 그녀의 휴가도 끝이 나가고 있었다.[ 나,, 다음주면 다시 회사 복귀야 ][ 그래,,너 쉬는 동안 가고 싶었는데...]지금은 외국인에게 입국허가를 완화시켜서한국에 나갈 수 있게 되었지만 여전히 나는 움직일 수가 없는 상황이다. 언제 한국 들어 올 예정이냐는 물음에막연히 내년쯤이라고만 대답을 했다. 어젯밤 꿈에서 날 봤다며 어릴적 모습 그대로오랜만에 중학생으로 돌아가 학교에서 떠들고놀았는데 갑자기 어른 되어서는 둘이서 쇼핑을 하다가 무슨 이유인.. 2020. 11. 5.
뒤늦은 후회를 한다 새 메일함에 낯선 이름으로 메일이 도착해 있다.누군지 알 수 없는데 스팸으로 빠지 않은 걸 보면분명 아는 사람인 것 같은데 기억이 나질 않는다.조심스럽게 메일을 열어보니 친구의 남편이였다.답장을 보내야하는지,,그냥 모른척 해야하는지한참을 망설이다 로그아웃을 했다.어떻게 내 메일 주소를 알았을까,,친구의 부탁으로 대신 보낸 것일까,,,무슨 일이 있는 걸까..자꾸만 신경이 쓰여메일을 보내기로 마음을 먹었다.고교동창인 은희(가명)와는 꽤 친했다.내가 이곳으로 유학을 오고 깨달음과 신혼을 보낼무렵까지는 연락이 오고갔다. 한국에 들어가면 어떻게든 시간을 만들어 은희와 함께 나온 남편분과 차를 마시기도 하고식사를 나눴고 행여 못 볼 경우엔 전화로 서로의 안부를 전했다. 하지만, 요 몇년전부터 내가 연락을 하지 않고.. 2019. 9. 30.
일본인의 돈 계산법이 놀랍다 집에 들어오자마자 미도리 짱은 패션쇼를 하듯 빙글빙글 돌면서 자기 옷이 어떠냐고 물었다.지난달 명동에서 여름옷 70%세일이여서3개나 샀는데 얼마처럼 보이냐고 묻는다.[ 음,,모르겠는데.....][ 한 장에 5,000원이였어.그렇게 안 보이지? ] [ 응 ][ 한국 사람처럼 보이지 않아? 이거 입고 나가면 다들 어디서 샀냐고 멋지다고 난리였는데, 비싸게 보이지? ][ 응,,]내 대답이 시큰둥해서인지 다시 자세히 좀 보고 옷감을 만져보라며내 쪽으로 바짝 다가왔다.미도리 짱은 돌싱녀로 이제 40대에 막 들어섰다.내게 한국어를 배우면서 친해졌고 귀엽고 애교가 많지만 낯을 많이 가려서 약간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 임상미술 치료를병행 하기도 했다. 오늘 그녀가 우리집에 오게 된 이유는내게 본격적인 한국요리를 하.. 2018. 9. 17.
인간관계를 힘들게 만드는 돈 그녀가 내게 돈을 빌려 달라고 했다.잠시 고민을 했다.서울에 아파트 중도금이 들어가기 시작하면서2년 반동안은 좀 타이트한 생활을 해야하기에흔쾌해 답변을 하지 못했다.그녀가 일본관련 잡화상을 차렸다는 건카카오스토리를 통해 알 수 있었다.가게를 계약할 때부터 인테리어,,그리고 일본으로 남편이 물건을 하러 몇 번이나왔다가 간 것도 SNS를 보고 알 수 있었다.(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가게 오픈을 한 달 앞두고 내게 전화가 왔었다.한국은 언제쯤이나 나올 생각이냐는 것이였고나오게 되면 꼭 얼굴 한 번 보자고 했다.그녀는 여전히 필요할 때만 친구를 찾는 게아니라는 걸 감추는 게 서툴렀다.오래전 부터 그녀는 그랬다.자신에게 뭔가 도움이 필요할 때면 열심히 친구들에게 연락을 해왔고그래서인지 주변의 친구들은 그런.. 2018. 5. 30.
오래된 친구,,그래서 좋다. 모든 검사가 끝나고 3층 레스토랑으로 옮겼다.병원측에서 내 준 식사를 앞에 두고 천천히 녹차를 마셨다.벽에 걸린 벽시계는 12시를 막 넘어가고 있고어제 저녁, 8시부터 물 한모금 먹지 못하고아침부터 종합검진을 했다. 갈증으로 말라가던 몸을 따끈한 녹차로진정을 시키고 흰 죽을 입에 넣었더니목이 아파서 삼키기가 거북했다.매해 하는 위내시경인데 난 참 버겁다.그래도 어젯밤 친구 미현이랑 약속했으니 잘 먹고 건강해야한다는 생각에 천천히 아주 천천히 식사를 하는데미현이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 케이야,,나 다음주에 너 만나러 가려고,,][ 응? 뭔일이야? 왜 그래? 갑자기? ][ 그냥 니가 보고 싶어서~][ 음,,오는 건 괜찮은데,, 무슨 일이야? ][ 그냥,,갑자기 휴가가 생겨서~][ 아니..저번주 통화.. 2017. 4.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