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급날4

월급날, 우리 부부가 나눈 얘기 [ 건배 ][ 많이 시켜도 괜찮지? ][ 응, 많이 먹어 ]결혼을 하고 우리부부는 월급날이면 아내인 내가 한달간 수고한 남편을 위해외식을 하는 날로 정했다.처음엔 월급이 많은 깨달음이 사야 되는 거라 생각했는데 주중에도 매번 계산을 하는 건 깨달음이고한달에 한번쯤은 내가 멋진 곳에서 맛있는 걸사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 흔쾌히 받아들인 둘만의 약속이다.약소장소, 먹고 싶은 메뉴도 모두 깨달음이 결정을 하고 예약을 한다.[ 여기 지난번에 한 번 왔지? ][ 응, 3년전에 한 번 왔어 ][ 왜 이곳을 택한 거야? ][ 오랜만에 파스타가 먹고 싶어서 ] [ 깨달음, 한 달간 수고 했어. 늘 하는 말이지만당신이 고생이 많아..][ 나는 별로 고생 안했어. 우리 직원들이지방출장 다니느라 힘이 많이 들었지 ]작년에 .. 2019.03.27
남편의 월급 봉투를 받는 날. 매달 25일은 월급날이다. 깨달음은 자기가 경영자임에도 불구하고 매달 이렇게 [급료]라고 적힌 봉투에 자기 이름까지 착실히 써서 생활비를 넣어서 준다. 그리고 그 외 들어가야할 특별한? 돈은 따로 봉투에 넣어 준다. 왜 [급료] 봉투에 넣어서 주냐고 물으면 매달 이렇게 직접 전해주어야 남편은 다음달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가 생기고 아내는 한 달간 남편이 수고했음을 가깝게 느껴지는 거라며 지금도 직원들에게 한 명 한 명 이렇게 직접 전해주면서 [수고했다]고 말해준다고 했다. 이렇게 귀한 월급을 받은 날은 거창한 외식을 하는 날이다. 아니 내가 멋지게 한 턱 쏘는 날이다. 미리 예약한 레스토랑 앞에서 깨달음을 기다렸다.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날 본 스탭이 밖으로 나와서는 어색하게 고개를 끄덕 하더니 왜 요.. 2015.08.29
인간의 본능 쇼파에 앉아 눈을 감았다. 병원냄새는 마취제처럼 사람 기분을 쳐지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는 생각을 잠시했다. 옆에선 꼬마들이 뭘 먹는 듯했고, 안내데스크 쪽에선 영어와 일어가 반 반섞인 소리가 들려왔다. 치료가 끝나고 2개월을 맞이하는 날,,, 매달 이렇게 혈액검사를 하고 내 몸상태를 체크해야만 한다. [ 돈이고 명예고 아무짝에도 쓸데없응께, 건강에만 신경써라잉~~ 알았냐? ] 힘주며 말씀하시던 우리 엄마 얼굴이 잠시 스쳤다. 혈액검사 결과를 들고 있던 간호사가 내 이름을 부른다. 주치의의 첫 질문은 체중이 몇 키로 늘었는지였다. 아직 1키로밖에 늘지 않았다고 하자, 대뜸 무슨 음식을 좋아햐냐고 물으신다. [ .......................... ] 가리는 건 별로 없이 잘 먹는다고 대답하자, .. 2014.11.29
한달간 수고한 남편에게 사준 것. 지난 25일, 월급날이였다. 이날은 내가 깨달음에게 한달동안 고생했다는 의미로 한 턱 쏘는 날이기도 하다. 주말인데도 거래처와 미팅이 있어 외출했던 깨달음이 먹고 싶은 게 생각났으니 코리아타운에서 만나자고 문자가 왔다. 역시나 내 예상이 빗나가질 않았다. 늘 같은 코스인 슈퍼를 돌고 깨달음이 올 때마다 사고 싶어했던 양은냄비를 몇 번 들었다 놨다,,, 라면 넣어서 먹는 흉내도 내보길래 그냥 하나 사라고 그랬더니 한국가서 사겠단다. 그 다음 코스는 짜장면집,,, 오늘은 새로운 걸 먹어 보겠다고 메뉴판을 한참 들여다 보더니 나한테 먹을 수 있겠냐고 묻는다. 따끈한 국물은 좀 먹을 것 같아서 난 우동을 시키고 자긴 많이 먹을 거라고 짜장면과 깐풍기를 주문했다. 먼저 짜장을 먹고 있던 깨달음이 내 우동이 나오자.. 2014.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