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튜브2

그녀의 자존감을 높여준 한국요리 코리아타운이라 불리우는 신오쿠보역 개찰구에 들어서자 그녀는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었다.9월이 시작된 첫주말, 여전히 한여름처럼33도를 향해가는 날씨탓에 그녀는 손수건으로연신 땀을 닦아냈다.코로나가 잠잠해지면 만나자고 몇 번이고 약속을미루고 미뤘는데 더 이상은 참지 못하겠다며그녀가 지난주에 전화를 했었다.런치를 같이하고 싶다고 그녀에게 난 식사는 다음에 하는 게 좋지 않겠냐고 양해를 구하고 차를 마시기로 했다. 40대후반인 메이짱은 돌싱이며 내게 그림치료 수업을 1년정도 받았었다. 3년전 이혼을 한 후로 보기 시작한 한국 드라마에 빠지면서 혼자서 한국여행을두번 다녀왔고 요리에 관심을 보여서 내가 한국요리를 이것저것 가르쳐주곤 했었다.그녀는 커피숍에 가기 전, 사고 싶은 게 많다며한국마트를 먼저 가자고 했.. 2020. 9. 6.
블로그 권태기에 서 있는 우리 부부 교회를 나서자마자 깨달음은 점심으로 피자를 먹자고 했다. 며칠전부터 먹고 싶었다며..집 근처 이탈리안에서 식사를 하고 돌아와서는 각자 방에서 옷정리를 했다.화창한 봄기운이 가득한 이곳은 연일 20도를 맴돌고 있다. 속옷부터 와이셔츠, 양복, 그리고 평상복까지모두 봄, 여름 옷으로 바꾸는 작업을 했다.그렇게 시간을 보내고 깨달음은 낮잠을 잘 거라내게 한마디 하고는 자기 방문을 닫았다. 난 거실에서 블로그의 글쓰기 화면을 열어둔 채 한참을 그냥 멍하게 있었다.특별히 쓸 내용도 없고, 사진 정리도 손에 잡히질 않았다.머릿속이 복잡한 것도 아닌데 좀처럼 글이 써지질 않았다. 그렇게 두어시간쯤 지났을까 가벼운 노크소리와 함께빼꼼히 고개를 내민 깨달음이 거실에 노트북이 켜져 있는 상태인데 알고 있냐고 물었다.[ 아.. 2019. 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