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방인3

일본인과의 결혼을 꿈꾸는 분들께 오늘은 뜻하지 않는 곳에서 생각지도 못한 한국분들과 잠시 자리를 함께 하게 됐는데 그 분들이 생각하는 일본인 남자와의 결혼에 대한 생각들이 너무 의외이고상당한 이질감이 생겨 오늘은 그 얘기를해야 될 것 같습니다.그렇지 않아도 제 메일로 일본인과의 결혼에 관해문의를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분들과 별반 다를 게 없는 가치관과 사고를 가지고 계신다는 게 놀라워서 그 분들에게 조금은 알기 쉬운 한일커플의현실?을 몇 자 적고자 합니다. 제가 결혼상담실을 하는 것도 아닌데 대부분 메일에는 일본남자들이모두 깨달음(깨서방)같지 않을까라는 상상을 하시고 깨달음 같은 남자와 결혼을 하고 싶은데조언을 부탁한다는 분들이 꽤 많습니다. 옛말에 남의 떡이 크게 보이는다는 말처럼깨달음은 남의 떡이기에 크게 보일 뿐입니다.경제력도 .. 2018.07.23
명절을 타국에서 보내는 해외 거주자들 한국은 오늘이 설날이였다. 늘 그렇지만,,,해외에 오래 살다보면 그냥 그러러니하고 넘어가곤 한다. 주변에 친인척이 있는 것도 아니고 남편과 둘이서 뭘하기도 그렇고,,,그래서 우린 언제나처럼 하루를 시작했고 퇴근 길에 저녁 메뉴는 뭐가 좋겠냐고 깨달음에게 물었더니 설날인데 설날 음식을 먹어야하지 않겠냐면서 곰곰히 생각하는 것 같더니 [ 죤~~]이란다. [전]이 먹고 싶다는 얘긴데 코리아타운까지 갈 수는 없고,, 마트에 잠깐 들린다음 서둘러 발길을 돌려 집으로 향했다. 한국에 있는 가족, 친구들이 보내 준 새해인사 카톡을 보니 온도차는 있지만 설날 분위기는 조금은 느낄 수 있었다. 음식을 만들고 있는데 문득 벌써 16째 타국에서 명절을 맞이하고 있다는 생각에 웬지모를 허탈감이 밀려왔다. 스스로가 선택한 해외.. 2016.02.09
일본 기업에서 일하는 외국인 사원 후배를 만났다. 약 8개월간 취업준비 중이여서 부담스러울까봐 카톡으로도 자주 근황을 묻지 못했다. 취업을 위해 열심히 이력서 쓰고, 공부하고, 면접보고, 실무체험까지... 일본 디자인계에서 손가락에 뽑힐 회사에만 이력서를 내는 후배에게 눈높이를 좀 낮춰서 지원해 보라는 얘긴 하지 않았다. 후배 나름 실력에 자신이 있었고 이제까지 지원했던 어느 회사에서도 서류, 면접까지는 무난히 통과를 해서 자신감이 많이 붙었기 때문이였다. 그래서인지 당당히 자국민과의 경쟁에서 최종합격까지 몇 번이나 한 후배가 난 은근 자랑스러웠다. 취업활동 8개월만에 드디어 취직이 되었다. 그것도 두 군데에서 한꺼번에 입사가 확정 되어 한 곳을 선택해야하는 입장이 되었단다. 그동안 먹고 싶었던 거 있었으면 말해보라고 축하파티를 하자고 .. 2015.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