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격모독2

2017 티스토리 결산, 그리고 악플 2017년도 티스토리 블로그의 결산이 있었습니다.꼭 1년간의 성적표를 받는 것처럼괜시리 두근거린 마음으로 결산을 했습니다.제가 지난 한해 언급했던 이야기 중에[깨달음]과 [한국]이라는 주제가 가장 많았던 것 같습니다.다음에서 처음으로 블로그를 시작할 때 막 결혼을 하고 허전한 마음을 달래고 싶어서,내 속마음을 조금 털어 놓고 싶다는 생각에 시작한 블로그였습니다.그러다가 티스토리로 이사를 오고, 사이트 주소를 두번이나 바꿔야했고,,그렇게 횟수로 6년을 채워가고,,이렇게또 한 해를 시작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해외에서, 그것도 일본이라는나라에서 살면서 느꼈고 체험한 것들,,,외국인 입장에서 살아가는 삶, 그리고 내 나라에 대한 생각들,,그런 복합된 감정들을 여러분들께풀어놓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작년 한 해.. 2018.01.10
말이 주는 상처는 깊고도 깊다 식사를 끝낸 저녁시간, 초인종이 울렸다. 내 이름으로 배달된 소포였다. 발송자가 우리 지도교수 성과 같았고 이름은 여자분이였다. 갑자기 찬기운이 맴돌았던 건 교수님 아내분의 이름 때문이였다. 소포를 뜯기 전에 후배에게 혹 무슨 일 있는 거냐고 카톡을 하는데 나도 모르게 손이 떨렸다. 봉투에 담긴 편지...기분이 좋지 않았다. 뭐라 표현할 수 없는 불안감이 계속해서 맴돌았지만 편지를 꺼내보았다. 교수님이 돌아가셨단다, 작년 12월 7일날,,, 3년간 폐암으로 투병생활을 하셨던 모양이였다. 교수님 부고안내를 이사하기 전집으로 하셨다는데 다시 되돌아왔다고 한다. 난 그것도 모르고 신년선물을 보냈던 것이다. 후배도 몰랐단다. 연구실을 그만 둬서,,, 눈물이 났다. 무슨 이유의 눈물인지 알다가도 모를 눈물이 하염.. 2016.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