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내심2

삶의 자세가 남다른 일본 시부모님 깨달음이 옷가지를 챙기고 있었다.시댁에 가기 전에 나고야에서 미팅이 있어새벽 첫차로 떠나야했다.[ 난 미팅 끝나고 오후쯤에나 시간이 될거야,당신은 시간 맞춰서 와,,..][ 응,,알았어, 가지고 갈 것은 다 챙겼어? ][ 응 ][ 아침에 일어나지 마~나 그냥 갈테니까 ][ 알았어..] 혼자 타는 신칸센은 특별한 기분을 준다.이렇게 그린석을 탈 때면 노트북을 펼쳐놓고프레젠 연습을 했던 그 때가 떠오르고 가끔 내다보는 창밖의 풍경은 사뭇한국과 별반 다름 없음을 느낀다. 미팅이 끝난 깨달음과 나고야역에서 합류한 우린바로 버스에 올라 2시간 남짓 달리는 동안,깊은 잠에 빠졌다.시댁에 도착해 바로 현관입구에 가방을 넣어두고 벌레 퇴치약을 뿌렸다.시부모님이 집을 비운지 6개월이 되어가다보니점점 폐허처럼 변해가는 집.. 2018.04.18
남편의 내년 크리스마스 목표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늘 난 상여금을 받았다. 지난주에 모두 지급이 된 상태였는데 난 이런저런 이유로 오늘 받게 되었다. 10만엔,,, 세금을 제외하면 한화로 80만원이 좀 넘었다. 상여금이라는 명목이지만 수익금을 조금씩 나눈 거나 마찬가지이다. 생각지도 않았던 [돈]이 생겨서 뭐에 쓸 것인지 잠시 생각하다 깨달음에게 연락했더니 자기한테 맛있는 거 쏘라고 졸라서 퇴근길에 만났다. 크리스마스 이브이니까 먼저 와인을 마셔야 된다면서 자기 취향에 맞는 걸로 주문을 하고,,,, 내가 쏘는 날이면 깨달음은 평소 때 마시고 싶었던, 먹고 싶었던 것들을 주저 없이 시키는 경향이 있다. 올 한해 마무리 하지 못했던 것들을 얘기 하다가 내년에 어머님 팔순 파티 선물 얘기도 하고,,,, 애완견 얘기도 하고,, 사무실 오픈,.. 201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