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성교육3

일본에서 노키즈존이 급증하는 이유 최근, 일본 오카야마현에 위치한 한카페에서 유아를 동반한 손님을 받지 않겠다는노키즈존(子連れお断り)을 트위터에 올렸다.이 커피숍의 점주는 손님이 가고 나서 청소를 하다가 구멍 뚫린 창문과 찢겨진 창호지가 구석 화분 뒤에 숨겨져 있는 걸 보았다.아무말 없이 사라진 손님에 대한 태도에충격이였다는 점주는 변상을 하라는 것이 아니고 가실 때 한마디라도 해줬으면 괜찮았을 거라며그런 이유로 당분간 오후 5시까지는 0세를 제외한미취학 아이를 동반한 손님은 입점을 거절하겠다는 안내문을 가게 앞에 붙혔다.그 후, 찬반여론이 일었고 때와 장소에 따른의견들이 달라 찬성과 반대의 의견이 팽팽하게맞서고 있는 상태이다. 실은, 노키즈존이 생기기 전부터 전철 안의 유모차나 공공장소에서 떠드는 아이들을 내버려 두는 자녀에 대한 과잉.. 2017. 9. 6.
상스러운 댓글은 바로 이런 것입니다 지난 추석 상차림과 함께 올린 깨달음 사진에누군가 이렇게 댓글을 달았다.내 블로그를 적어도 1년은 넘게 읽고있는 분이다. 1년전에는 메구미라는 닉네임으로 댓글을 달았다.[상스럽다] [경박하다]는 표현을남의 블로그에 아무렇지도 않게 달고 있는 본인의 몰상식 (常識はずれ)을 알고나 있는지 참 어이없다.이 댓글을 단 사람은 [상스럽다]는 게 뭔지아직 잘 모르고 있는 사람임에 분명하다.블로그를 하다보면 악플이 달리는 것도 피곤하지만이렇게 속된 말로 밥맛없는댓글을 다신 분들 때문에 할 말을 잃을 때가 많다.어찌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지...이렇게 주제파악 못하고(身の程知らず)마치 자기가 아는게 전부인양아는 채(知ったかぶり)를 하는 분들을 보면 정말 밥맛이 떨어진다.그런데 안타깝게도 이런 사람들은 정작 자기가 밥.. 2016. 9. 19.
일본 여고생 토막살인사건의 경위를 보니. 지난 주, 일본 나가사키현 사세보시에서 여고1년생이 친했던 동급생을 살해한 뒤 토막을 낸 사건이 있었다. 각 매스컴에서는 이 살인사건의 진행과정및 사건까지의 경위, 살인동기, 원인 등을 전문가들을 모셔놓고 매일 토론을 계속하고 있다. 그녀는 범행을 저지르기 며칠전에 절단에 필요한 망치와 톱 등을 미리 준비했다고 한다. 시신은 목과 왼쪽 손목이 잘린 뒤 복부 일부도 열려 있는 흔적이 있었고 범행동기는 [사람을 죽여보고 싶었다] [시신을 해부(토막)해 보고 싶었다] 라고 진술하였다. 평소 책읽기를 좋아하고 성적도 나쁘지 않았으며 운동 또한 잘 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초등학생 6학년 때 학교 급식에 표백제를 섞어 소동이 났었고 중학교 때는 고양이와 개구리를 해부(토막)했다고 한다. 지난해 10월, 어머니를 암.. 2014. 8.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