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생활2

일본의 코리아타운 모습의 요즘 주말 오후, 신정 선물을 주문하기 위해 오다큐 백화점(小田急)에 갔다. 깨달음이 해년마다 추석과 신정 선물을 이곳에서 보내는 이유는 다른 곳보다 연배들이 좋아하는 선물이 많아서라고 한다. 예전에는 각종 선물코너가 따로 배치되어 실물을 보고 부과설명까지 들으며 선택할 수 있었는데 코로나시대에 맞게 상품 사진으로만 벽면을 채워놓았다. 깨달음이 번호표를 받아 기다리는 동안 난 지인들이 좋아하는 선물을 몇가지 골랐다. [ 다 골랐어? ] [ 응 ] [ 한국에 보낼 것도 골랐어?] [ 응 ] [ 이거 신청 끝나면 어디 갈까? ] [ 영화를 한편 보면 좋은데 예약을 안 해서 좌석이 없을 것 같애...] [ 나, 영화 안 볼 거야, 집에서도 볼 게 많은데 ] [.............................] .. 2021. 11. 29.
그냥 편한 마음으로 받아들이기로 했다 냉장고 속, 반찬들을 꺼내고 볶아놓은 소고기로 미역국을 끓이고 고등어를 구워 아침을 차렸다. 이 날은 깨달음 생일이었다. 작년에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까맣게 잊고 지나쳐버려서 행여나 올 해도 잊어버릴까 봐 달력에 표시를 해두었다. [ 깨달음, 생일 축하해 ] [ 당신은 안 먹어? ] [ 응, 우유 마셨어. 생일파티는 주말에 해줄게 ] 깨달음이 식사하는 것을 보고 난 외출 준비를 했다. 눈썹을 그리며 예약시간까지 충분하지만 택시를 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목에 물혹 같은 게 만져진 건 3일 전이었다. 통증도 없는데 상당히 큰 혹이 왼쪽 편에 자리하고 있었고 침을 삼칠 때마다 따라 움직였다. 뭘까 싶어 검색을 해봤더니 갑상선에 문제가 있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라는 걸 알았다. 그 자리에서 이비인후과에 예약을 했.. 2021. 3.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