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여행7

일본에서의 물놀이, 온천 입장시 꼭 주의해야할 것 이곳 일본에서는 요즘, 풀장, 수영장, 물놀이가 가능한 시설에 문신(Tattoos)를 하고 나타나는외국인 관광객의 증가로 고민에 빠져있다.한여름 더위를 식히기 위해 가족단위로 찾고 있는실내, 야외 풀장에서는 문신을 한 내국인, 외국인 모두에게 입장을 금지하고 있으나 외국인들은왜 그래야만 하는지 좀처럼 이해하지 못해 트러블이 발생하고 있다. 단속원들이 영어로 설명을 하지만, 외국인 관광객 입장에서는 일본의 독특한 문화를받아들이기에 무리가 따르기에 서로 얼굴을 붉히고 지시를 따르지 않는 상황이일어나고 있다.상의탈의를 하지 않았으니 괜찮다.문신이 잘 안보이니 괜찮다,풀에 들어가지 않으니 괜찮다 등등외국인 관광객의 변명과 말다툼이 있는 반면어쩔 수 없다는 식으로 받아들이고자리를 뜨는 외국인도 많다. 비단, 여름.. 2018.08.04
일본에서만 먹을 수 있는 오레노 야키토리 오레노 시리즈는 프렌치와 이탈리안요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는 컨셉과 함께미슐랭 레스토랑과 일류 호텔에서 일한 경력이있는 셰프들이 직접 만들어 낸 음식제공으로맛과 가성비 면에서도 차별화전략으로 지금까지 여러층의 고객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자랑하는 프렌차이즈다.메뉴 원가율이 60%를 차지하는최상의 식자재를 사용하면서도 가격적인 면에 절충을 한 덕분에고객들에 호평은 계속 되고 있다.각종 메뉴들은 최상의 퀄리티를 자랑하며트러플(송로버섯)이나 푸아그라(거위 간), 로브스터, 티본스테이크 같은 고급재료들을사용하지만 가격이 아주 착해서인지 20,30대 역시도 부담없는 데이트코스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오레노 시리즈는 2015년, 이태원에 프렌치와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오픈하면서 한국에도 많이 알려져 있지만 오늘은.. 2017.07.01
한국인이 좋아하는 일본선물 10가지 [ 맛있어? ][ 응 ][ 왜 손에 들고 있어? ][ 그냥,,][ 하나 더 깎아줄까? ][ 응, 진한 노란색으로,,잘게 썰지 말고 반으로 썰어서 줘][ .......................... ]감기도 거의 나이지고해서 식욕을 다시 찾은깨달음이 이웃님이 보내주신 참외를두개째 먹고 있다.보기에는 좋은데 씨도 바르지 않고 먹는깨달음이 조금 걱정스럽다.[ 참외는 멜론하고 다르게 딱딱한 게 매력인 것 같애 ] [ 많이 먹어,,] 참외와 함께 콩나물, 애호박, 깻잎, 누룽지,다시마 등등 마치 바로 장을 보고 온 듯한 물건들을가득 넣어 보내 주셨다.아주 맛있게 먹고 입을 닦으며 깨달음이 자리에서 일어나더니쇼핑하러 가자며 옷을 갈아 입었다.[ 한국에 소포 보낼 선물 사러 가자는 거야?[ 응 ][ 인터넷에서 주.. 2017.06.17
불꽃축제와 같은 만남과 헤어짐 아침 일찍 식사를 하고 우린 아타미(熱海) 온천을 향해 갔다. 동경에서 1시간 10분이면 갈 수 있는 이곳은 거리가 가까워서 당일치기 온천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먼저 우린 아타미성 전망대에 올라 망망대대로 펼쳐진 바다를 한없이 쳐다보다가 아래층에 마련되어 있는 박물관에 들렀다. 애도시대 일본인들의 삶도 둘러보고 만져도 보면서 가족들이 영화[명랑]에서 본 소품들과 너무 똑같다고 다들 같은 소릴하길래 내가 아직 못 봤다고 하자 언니가 깨서방과 같이 보지 말고 그냥 혼자서 보는 게 나을 거라고 목소리를 낮춰 말해 주었다. 로프웨이를 타고 해변으로 내려온 우리는 늦은 점심을 먹고 호텔에 들어가 잠시 휴식을 취했다. 우리가 이곳 아타미를 선택한 이유는 이 날 저녁, 불꽃축제가 있어서였다. 한국의 불꽃축제와는 느낌.. 2015.07.31
5년만에 가족과 함께 하는 첫날밤 우리가 공항에 나간 시간이 가족이 도착하기 20분전이였다. 방학과 여름휴가철인 탓인지 사람들로 북적대는 도착 로비를 깨달음이 조금 긴장한 모습으로 왔다갔다했다. 한국분들이 많이 오시는지 마중나온 분들도 90%가 한국분이였다. 기다리기를 35분, 드디어 가족들이 나오고 [ 어서 오세요~, 잘 오셨습니다]를 그렇게 연습해 놓고 막상 가족들 얼굴을 보니까 까먹었는지 입이 얼었는지 괜히 조카 태현이 손을 잡고 늘어지는 깨달음.... 공항과 집이 가까운 덕분에 바로 집으로 온 가족들은 베란다에도 나가보고 사진을 찍은 다음 다들 가방을 풀어 김치와 냉동음식들을 꺼냈다. 그리고 깨달음에게 세제와 비누, 화장지를 건네자 이사 축하선물이라고 좋아서 입이 귀에 걸렸다. 이 외에도 깨달음 좋아하는 반찬들이 계속해서 가방에서.. 2015.07.30
해외 거주자에게 가족이란.. 세탁기를 아침부터 벌써 세번째 돌리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커텐도 빨아야 할 것 같아 깨달음이 출근 전에 하나씩 뜯어줬다. 덮는 이불, 까는 이불, 호청, 베갯잇, 여름이불,,, 세탁기에 한차례 돌려놓고 나머지 것들을 또 꺼냈다. 행여 부족하면 사야될 것 같아서.. 출근을 하면서 깨달음이 퇴근길에 미용실에서 머릴 자르고 오겠다고 했다. 예쁘게 잘라달라고 한마디 했더니 원래 자긴 잘 생겨서 걱정하지 말란다. [ ...................... ] 이번달 초, 동생이 마음을 먹었다. 일본에 오기로.. 깨달음과 내 마음이 전달 된 것도 있고 뭐니뭐니해도 엄마가 살아계시고, 활발히 움직이실 때 어디든 모시고 가야할 것 같다는 생각을 동생 역시도 했던 모양이다. 우리들에게 민폐끼치기 싫어서 안 온다고 고집.. 2015.07.25
사람의 아픔을 알아가며 살아가는 것 오키나와 여행을 함께 했던 후배에게서 소포가 도착했다. 깨달음이 부탁한 과자들이 부피가 커서 가져오지 않고 소포로 부치겠다던 것들을 한국에 도착하자 바로 보내 온 것이다. 한국과자랑 라면들, 마른 고추, 고춧가루, 옥수수차, 그리고 호박 고구마.. 바쁜 것 아니니까 천천히, 천천히 보내라고 몇 번을 얘기했건만 그녀답게 역시 바로 보냈다. 난 이 후배에게 늘 머리가 숙여진다. 나하고는 정반대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 후배이다. 얌전하고, 신중하고, 차분하고,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면을 가지고 있는 착실과장이라는 별명이 딱 맞는 후배이다. 우리집에선 이 후배가 홍 회장님으로 통한다. 2년 전, 아빠 장례식 때 카운터에서 조의금을 정리하던 오빠가 형부들에게 홍00란 분을 아시냐고 형님들 거래처 사장님 아니냐고 묻.. 2014.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