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5

악플에 대처하는 현명한 방법 유시민 선생님은 악플에 대처하는 자신만의 방법을 이렇게 털어 놓았다.악플러와 싸우지도 말고달래려고도 하지 말고눈길도 주지말고극복하려고도 하지 말자.X무시하는 게 최선의 대처법이다.내 잘못이 아닌 상대의 잘못이기 때문이다.댓글은 내가 모르는 누군가가 나에게 쏜 화살이다.두려움 때문에 자기 검열을 하면생각이 막히고 글이 꼬인다고 말씀 하셨다. 지난번 티스토리 정산을 하며 올렸던글을 뒤늦게 본 큰 언니가 많이 속상해했다.( 2017, 티스토리 결산, 그리고 악플)http://keijapan.tistory.com/1052 더 솔직히 말하면,,차마 공개하지 못하는 지져분한 댓글도 아주 많다. 입에 담기에도, 글로 옮겨 쓰기에도 역겨운 악플들은 우리 가족들까지 이렇게 아프게 할 것 같아서 올리지 않았다.지금에 난 .. 2018. 2. 6.
국제커플도 사는 건 다 똑같다 [ 빨리 해... 어차피 오늘 해야 돼...] [ .......................... ] [ 날도 좋고, 이번주 아니면 서로 시간 없어... 난 또 세탁기 돌리고 손빨래도 해야하니까 빨리 움직이세요...옷장에서 여름 와이셔츠도 전부 꺼내야하지 않아?] [ .............................] [ 당신이 그럼 세탁 맡을 거야? 난 이것 끝나면 창문도 닦아야 해 ~] [ .......................... ] [ 오늘 안 하면 다음주는 당신 혼자 해야 돼..알아?] [ .......................... ] 몸을 비틀어 가면서 하기 싫어 몸부림을 치던 깨달음이 입을 열었다. 자기가 창문 청소할테니까 저녁 메뉴를 자기가 먹고 싶은 것으로 해달란다. 알았다.. 2016. 5. 23.
실은 중년도 많이 아프다.. [ 메일 내용이 왜 그래?, 도대체 뭔 일이야?] [완전 자포자기던데,,,,뭐가 문제인 거야?] 중학 동창에게 보냈던 내 메일 내용이 너무 어두웠던 탓인지 전화가 걸려왔다. 그냥,,,사는 것도 귀찮고, 인간들도 귀찮고, 모든 게 싫어서... [좀 구체적으로 얘길 해 봐, 그래야 알지, 뭐가 뭔지 모르겠어, 부부문제? 돈 문제? 아님 뭐가 문제인지 자세히 좀 얘길 해 봐~] 아니,, 그냥 사는 게 재미가 없어서,,,,사람들도 싫고,,,, 요즘 같아선 머리 빡빡 밀고 절에 들어가고 싶어진다.. [ 너처럼 사람 좋아하는 애가 어딨냐? 니가 좋아하는 사람만 좋아해서 탈이지만.... 맨날 휴먼드라마나 다큐만 보고, 눈물 질질 짜면서 저런 거야말로 진정한 삶의 참 모습이라고, 인간은 저래야 하네마네, 맨날 그런 얘.. 2014. 4. 22.
일본에서 바라본 [세월호] 침몰사고의 해결책 진도에서 일어난 여객선[세월호] 침몰사고를 이곳 일본 각 방송사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라이브로 현황를 전달하고 있다. 왜 하필 학생들이 탄 여객선이였는지.... 왜 하필 다른 경로를 선택했는지....보는 내내 깨달음이 중얼거렸다. 보호자들의 모습이 나오자 조용히 눈물을 훔치는 깨달음. 저녁뉴스에선 어떤식으로 구출해야하는지 구체적인 순서및 방법을 재현하는 해양청 잠수부들의 모습도 보여줬다. 한시라도 빨리 여객선 밑에 들어가 공기를 주입시켜 줘야 하지 않겠냐고..... 일본에서 전문 구조단이 가야 될 것 같다고,,, 일본은 섬나라이다보니 한국에 비해 해양사고가 잦아 경험도 많고 그 대처법과 구조방법의 노하우가 더 나을 거라고 혹 박 근혜 대통령이 싫다고 그래도 일본측에서 도와주러 가야하지 않겠냐고,,,,,한.. 2014. 4. 18.
한국을 좋아한 이유가 따로 있었네.. 목사님이 책 한 권을 주셨다. 내가 아닌 깨서방에게 보여주고 싶은 책이라며 건네 주셨다. 1970,80년대, 한국인들의 일상을 일본인이 카메라로 담은 사진집이였다. [7080 지나간 우리의 일상] 한 장, 한 장, 조심스레 책장을 넘기더니 첫마디가 [양반이다~]였다. 내가 70,80년대는 양반/쌍놈 구별이 없었다고 아무리 설명을 해도 그 때 당시 한복을 곱게 입고 다니신 분들은 양반집안이 틀림없다고 자기가 장담한단다 자기가 1985년도 한국에 처음 갔을 때도 가끔 길거리에서 아줌마들은 치마저고리를, 아저씨들은 바지저고리를 입고 계신 걸 봤다고 흰 백색의 자태가 참 보기 좋았다며 그 당시 말로만 듣던 한복을 직접 보니까 신기하기만 했다고 감회에 젖는다. 뜨거운 연탄불 위에서 띠기, 달고나를 했던 것도 자기.. 2014. 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