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절약정신3

일본생활에서 나도 모르게 몸에 배인 것들 딜러는 서류에 필요한 사항들과기재내용들을 차근차근 설명했다.처음부터 차를 살 계획은 없었다.결혼을 하고 이곳에 이사오기 전에 살던 곳에서도우린 굳이 차가 필요치 않았다.교통이 편리한 위치적인 것도 있었고 둘이서 그렇게 차를 가지고 장거리를 이동을 할 일도 그닥 없었고 드라이브를 즐길 생각도 별로없었다. 그런데 우린 차를 구입해야만했던 상황에 처해있었다. 그 이유를 명확히 밝히긴 어렵지만 그 자리에서 현금으로 지불했으니 딜러에게 아주 편하고 괜찮은 고객이였을 것이다. [ 차를 너무 안 타셔서,,걱정이였어요 ][ 그니까요,,남편이 면허가 있으면 좀 더탔을련지 모르는데..막상 차가 있어도쓸 일이 별로 없더라구요 ][ 그래도 너무 새 거여서 괜히 제가아깝네요,,좋은 차여서 그냥 가지고 계시는 분들도 꽤 있는데... 2020. 1. 23.
남편이 한국 장모님을 위해 준비한 것들 [ 오머니, 식사 하셨어요? ][ 아이고, 깨서방이네..][ 오머니, 뭐 드시고 싶으세요? ][ 나는 괜찮응께, 깨서방 먹고 싶은 거 먹어요][ 칼국수, 만두 먹어요~][ 오메,,더 맛있는 것이 천진디..꼭 칼국수를 먹은다그네..내가 맛있는데 알고 있응께 같이 갑시다~][ 오머니, 어디 가고 싶으세요? ][ 어디 가고 싶냐고? 아무데나 가세~][ 바다 보러 갈까요? ][ 좋제~가세,바다도 보고,,깨서방이 좋아하는낙지도 먹고 오세~][ 네~감사합니다~]옆에서 듣고 있는 나는 깨달음의 한국어가 발음, 억양 모두 이상해서 불안불안한데우리 엄마는 잘 알아들고 대답을 하셨다.[ 엄마, 깨서방이 무슨말 하는지 알겠어? ][ 응, 인자 뭔 말한지 대충 알아 먹것드라~][ 한국어 공부를 하라고 그래도 말을 안 듣고이렇.. 2017. 11. 23.
부자들이 갖고 있는 공통된 습관 [ 언니,, 어떻게 돈을 그렇게 많이 모았어~] 썩 친하지는 않지만 협회 일로 대학원 후배를 만나야만 했다. 무슨 얘길 하다가 [돈]얘기가 나왔는지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 아마도 일본에서 대출 받기 힘들다는 얘기가 발단이 되었던 것 같다. 그러다가 주소가 변경될지 모른다는 말이 나오고 이사할 예정이라고 얘기를 했더니 위치, 평수, 집값까지 거침없이 파고드는 후배의 질문에 난 대충대충 대답을 했다. 후배는 3년전에 직장동료인 한국인 남편과 결혼을 했고, 지금은 새 일자리를 찾고 있는 중이다. 아직 자기네는 내 집마련 하기엔 터무니없이 부족한 상태라고 저축해 놓은 것도 없고, 남편도 샐러리맨이고, 자기도 지금 노는 상황이여서 내 집마련은 꿈도 못꾸고 있다고 푸념을 하다가 나보고 부럽다며 본격적인 [돈] 얘.. 2015. 3.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