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생활2

만나면 기분 좋아지는 사람이 있다 약속 장소에 그녀가 미리 와 있었다.40대후반의 그녀는 내가 대학원 시절,학회발표를 하며 알게 된 친구이다.석사 졸업후 한국으로 돌아가 직장생활을바로 했었다.그녀는 늘 차분하고, 절제할 줄 알며, 한 발 물러서서 상대를 들여다보고무엇보다 말을 예쁘게 한다. 같은 말을 해도 참 애정이 묻어있다.[ 언니.., 많이 아팠지? ][ 아니, 괜찮아,,,다 나았어..,][ 술 마셔도 되는 거야? ][ 응,두잔까지는 괜찮아..] 코스요리가 하나씩 나오고 우린 식사를 했다. 둘만의 공간 속에서도 내가 어떻게 비춰질까를 염려하지 않으며 자연스레 편한대로 행동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그녀이다. 굳이 입을 열지 않아도 불편하지 않다. 묻지 않고 설명하지 않아도 느낌으로알 수 있는 부분이 서로에게 있었던 것 같다. 그녀는 아.. 2017. 10. 16.
일본 직장내, 이지메의 실태 사무실 앞까지 날 찾아오는 걸 보니 꽤 급했던 모양이였다. 가게 안에 들어서자, 중국요리 특유의 향신료 냄새가 후각을 자극했다. 한국 가게가 눈이 띄질 않아 그냥 아무곳이나 들어왔다고 한다. 대학원 후배인 은정(가명, 30대 중반)은 졸업 후, 바로 인쇄관련 회사에 취직을 했다. 은정이는 뭔가 넋이 빠진 모습으로 테이블 가장자리를 멍하니 응시하고 있었고 옆자리엔 남친(일본인)도 함께 와 있었다. 적당히 음식을 주문하고 본격적인 대화를 나눴다. 회사에 취직하고 2개월 때부터 이지메가 있었단다. 은정이가 화장실에 있는 걸 알면서 일부러 밖에서 들어라는 식으로 험담을 하더란다. 머리 모양이 이상하다는 둥, 웃음 소리가 재수 없다는 둥,,, 제일 참기 힘든 건, 업무처리에 있어 은정이 실수가 아닌걸 은정이 탓으.. 2016. 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