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투4

내 삶이 나를 속일지라도... 17년전, 일본어학원을 다닐 적, 알바비가 나오는 날이면 룸메이트와 약속이나 한듯 손을 잡고 규동집(소고기 덮밥)으로 향했다.한그릇에 280엔(한화 약3천원)밖에 하지 않았지만 요시노야에 가면 된장국(미소시루)를 따로 주문해야했기에 된장국이 딸려 나오는 마쯔야만 골라가며 먹으면서도 행복했다.공부를 하고 있다는 것과 목표와 꿈을 향해 열심히 사는 내 모습이 대견해서 궁핍하고 초췌한 시간들이 아프게 다가오지 않았다. 이젠 규동에 된장국이며 샐러드, 김치까지 뭐든지 주문해서 먹을만큼 경제적인 여유가 생겼지만 오늘의 난 그때보다 더 초라하고허해져가는 가슴으로 규동을 먹고 있다. 집에 돌아와 짐 정리를 했다.마음이 심란해지면 습관처럼 짐을 정리한다.아까워서 못 버렸던 것들, 버리기엔 왠지 미안한 생각이 들었던 것.. 2018.01.30
남편의 월급 봉투를 받는 날. 매달 25일은 월급날이다. 깨달음은 자기가 경영자임에도 불구하고 매달 이렇게 [급료]라고 적힌 봉투에 자기 이름까지 착실히 써서 생활비를 넣어서 준다. 그리고 그 외 들어가야할 특별한? 돈은 따로 봉투에 넣어 준다. 왜 [급료] 봉투에 넣어서 주냐고 물으면 매달 이렇게 직접 전해주어야 남편은 다음달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가 생기고 아내는 한 달간 남편이 수고했음을 가깝게 느껴지는 거라며 지금도 직원들에게 한 명 한 명 이렇게 직접 전해주면서 [수고했다]고 말해준다고 했다. 이렇게 귀한 월급을 받은 날은 거창한 외식을 하는 날이다. 아니 내가 멋지게 한 턱 쏘는 날이다. 미리 예약한 레스토랑 앞에서 깨달음을 기다렸다.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날 본 스탭이 밖으로 나와서는 어색하게 고개를 끄덕 하더니 왜 요.. 2015.08.29
한국사회의 [갑질] 논쟁이 불편한 이유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한국은 뭐든지 [갑]과 [을]로 평가를 했었다. 대한항공 땅콩사건부터 시작해서 요즘엔 [갑질]이라는 표현을 많이 듣게 되고 가장 최근 일로 삼둥이 엄마 SNS사건이 새로운 [갑질]로 떠오르고 있었다. 삼둥이 양육을 너무 잘 시켰다, 역시 판사엄마 교육은 제대로다, 삼둥이 달력을 웃 돈 주고라도 사고 싶다, 삼둥이가 사는 송도의 땅값이 궁금하다 등등,,, 여기저기서 삼둥이 얘기들이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은 [갑질]하는 부모 밑에서 뭘 배우겠냐, 아이들 다치기 전에 방송 그만 둬라, 애들 이름부터 개명하라, 애가 3명이여서 3배로 돈을 긁어 모은다, 등등 안 보고, 안 듣고 싶어도 인터넷 속에서 시끌벅적하다. 어쩌면 이렇게도 하루아침에 엇갈린 시선으로 삼둥이를 바라보는 것일까,,.. 2015.01.15
남편의 질투심을 유발시킨 한국 음식 추석날, 동생이 보낸 카톡이다. 우리 일본팀만 빼놓고 모든 가족이 다 모였다. 그 시간, 난 밀린 공부를 하고 있었고 깨달음은 TV시청중이였다. 깨달음에게 사진을 보여줬더니 유심히 쳐다보며 메뉴들을 하나씩 말하기 시작했다. [ 낙지, 나무루(나물), 김치, 홍어찌무(홍어찜), 홍어사시미, 죤(전), 가루비(갈비), 수루(술), 고구마, ?? ] 무슨 고구마가 있냐고 그랬더니 사진 속에 전복을 가르쳤다. 고구마가 아니고 전복이라고 그랬더니 갑자기 얼굴색이 바뀌면서 왜 자기 없는데 전복을 먹냐고? 지난번 아버지 기일에 갔을 때는 전복 없지 않았냐고 왜 이번엔 전복이 나왔냐고 매우 의문스러운 눈빛으로 날 쳐다본다. [ ...................... ] 아빠 기일 때는 없었지만 그 전에는 매번 당신도.. 2014.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