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절함4

외국인 남편이기에 더욱 감사함을 느낄 때 깨달음은 매일 퇴근을 하면서 무언가를 사온다.결혼초에는 전혀 그런 걸 할 줄 몰랐는데결혼생활 2년 되던 해, 친정아빠가 돌아가셨고내가 우리 아빠를 그릴 때마다 했던 얘기를기억하고는, 그 뒤로 거의 매일 퇴근길에뭔가를 사들고 온다.처음엔 내가 안 먹는 것과 싫어하는 것도 구별하지 않고 무작정 아무거나 자기 기분이 내키는대로 사왔는데 요 몇년 사이엔 내가 좋아하는 것들만 골라 사와서 바로 자기 앞에서 맛있게 먹는 걸 보고 싶어한다.[ 좀 있다 먹으면 안돼? ][ 응,,그래..]그렇게 한시간쯤 지나면 먹어 보라고 또 권한다. 초밥은 물론 케잌, 크림빵, 찰밥, 닭꼬치, 튀김, 군고구마, 각종 과일등 어느날은 같은 걸 계속해서 사올 때도 있다.[ 어제도 먹었잖아,,이 케잌][ 너무 맛있게 먹어서 또 사왔지..].. 2018.05.16
일본인이 느끼는 한국인의 친절함 30분이나 늦어서야 약속장소에 도착한 나는 가게 안의 북적대는 손님들 속에서 일행들을 금방 찾아냈다. 미팅 때문에 늦을 거라고 미리 얘긴 해두었는데 막상 멤버들을 보니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근, 2년만에 보는 얼굴들이였다. 내가 이들과 알게 된 사연들은 각자 다르지만 학생신분이였을 때부터 알게 되었고 다들 년령도, 직업도 다른 개성파이지만 한국에 관심이 많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정기적인 모임이 아니기에 맴버들이 모두 모이긴 힘들어도 아주 자유롭게, 아주 편하게 만나는 사이이다. 오늘은 나를 포함해 모두 6명이 모였다. 건배를 시작으로 그동안의 안부와 서로의 생활들을 허심탄회하게 얘길 나누며 술잔이 오갔다 한 친구는 프랑스에서 1년간 근무를 했었고, 다른 친구는 어머님이 뒤늦은 재혼을 하는 바람.. 2016.07.23
일본이 잃어가고 있는 것들 닭꼬치가 유명한 곳을 찾았다. 닭꼬치 이외의 메뉴가 풍부해서 남녀노소 관계없이 인기가 많은 곳이다. 유명한 만큼 예약 잡기가 힘들었는데 이른 시간이면 예약이 된다해서 깨달음이 일부러 빠른 퇴근을 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가게에 들어섰다. 손님들이 계속해서 들어오고 우리 예약석은 바로 입구쪽 자리였다. 우리 옆자리엔 아빠, 엄마, 5살정도의 딸이 한참 식사중이였다. 음식을 주문하고 목을 축이고 있는데 자리에 앉을 때부터 약간 걱정했던 게 현실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우리가 자리에 앉을 때부터 옆자리 꼬마애가 의자에 반은 누운 상태로 두 발을 유리문에 대고 발바닥으로 두둘기며 놀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래도 부르기 시작하는데 마치 유치원 재롱잔치 하는듯 볼륨을 높인 상태로... 웃다가 노래하다가 발바닥으로.. 2015.06.11
일본여성이 반해 버린 한국남자의 행동 오랜만에 지무에 갔더니 예전부터 알고 지냈던 가네코 씨가 반갑게 맞이해 주었다. 왜 살이 빠졌는지,, 머리는 왜 잘랐는지,,물었다. 자기는 한국어를 다시 배우기 시작했다고 와세다 대학쪽에 소인수에 학원이 생겨 일주일에 한 번씩 듣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 그녀는 30대 중반에 미혼여성이다. K팝이 좋아 한국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독학으로 한글공부를 하다가 작년부터 자기에 맞는 학원을 찾아 돌아다녔는데 이번엔 제대로 된 학원을 찾은 모양이다. 장마철 날씨 얘기, 회원들 얼굴이 많이 바뀌었다는 얘기들이 오가다가 그녀가 조심스레 물어볼 게 있단다. 우연한 기회에 한국 남자를 알게 되었는데 그 남자 마음을 모르겠다고,,, 아직 정식적으로 사귀자는 얘긴 나누지 않았는데 3번정도 데이트 비슷한 걸 했단다. 그런데,,.. 2014.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