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칭찬하기3

일본남편들이 아내에게 가장 듣고 싶어하는 말 2년만에 보는 선배는 좀 늙어 있었다.깨달음과도 알고 지낸지 벌써 10년이 되다보니 서로가 허물없이 사이이다.노총각이였던 그가 결혼을 하고 아들을 낳았다고 한다. 50이 넘도록 오직 작품에만 몰두하며 살던 선배라서 결혼과는 무관할 거라 생각했는데 자식까지 낳았다는 게 낯설게만 느껴졌다.어쩌다 결혼을 하게 됐냐고 물었더니10년이상 사귀던 여자가 결혼 얘기를 했고못한다고 도망갈 수 없었다고 털어 놓았다. [ 아이아빠가 된 소감은 어때? ][ 귀여운데 좀,,귀찮아 ][ 아이를 원했어? 선배가? ][ 아니..생기면 낳는 거지 했는데 막상낳고 보니까 내 일을 자유롭게 못해서...][ 하긴 온 지구촌 다 돌아다니면서 자유롭게 살았던 선배가 적응하긴 힘들겠지..]자기 자식을 귀찮다고 표현하는 선배는여전히 자신이 총각.. 2018.10.27
그래도 열심히 살겠습니다 마음이 힘들 때면 저는 블로그를 통해 알게 된분에게 살며시 저를 보여드립니다.블로그에서 하지 못하고, 할 수 없었던 얘기들도아주 가끔이지만 털어놓기도 하고, 쓸데없는 소리를늘어놓기도 합니다. 모든 에너지가 떨어져가고, 의욕이 생기지 않고자꾸만 바닥으로 쳐지기만 할 때, 저를 보여드리면 비타민 같은 위안으로 텅텅 비여져가는 제 가슴을 가득 채워주십니다. 서로가 일면식도 없지만 그 날의 제 기분을 감지하시고 제게 위로를 해주십니다.어쩌면 이렇게 위로 받고 싶고, 괜찮다고, 잘 하고 있다고 등을 다시떠 밀어주셨으면 하는 바람에서 제가 메일을 보내는지 모르겠습니다.저는 누군가의 아픔과 상처를 들어주는 일을 합니다.정작 전,,제 아픔과 고민을 털어 놓을 곳이 없어서혼자 고스란히 가슴에 담아두고, 덮어버리는 시간이.. 2018.10.21
100%만족하며 사는 부부는 없다 국내선으로 갈아타는 시간대가 촉박해서겨우겨우 광주행 비행기를 타고 도착했을 때는이미 오후 5시를 넘어가고 있었다.우린 공항에서 가까운 추모관에 들러아빠에게 잠깐 인사를 드렸고 깨달음은자기 나름대로 기도?를 올렸다. 엄마집에 도착해보니, 저녁준비 뿐만 아니라추모예배를 위한 준비도 끝나 있었다.각자 자리에 앉아 추모예배를 마치고큰 집 오빠들과 함께 식사를 했다. 설거지를 끝내고 나서 엄마와 큰 언니가미리 준비한 깨달음 생일 선물을 건네주었고깨달음이 새 옷을 입고 나오자 다들 한 마디씩 했다.[ 너무 두껍지 않아? ][ 일본은 온돌이 아니여서 집에서 입는 옷도 두꺼워야 돼..][ 그래서 언니 집에 들어가면 항상 썰렁했구나][ 깨달음, 너무 두꺼워? ][ 아니, 딱 좋아~좀 두툼한 추리닝이 갖고싶었는데 아주 좋.. 2017.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