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리스챤8

크리스챤의 두 얼굴 새벽녁에 잠이 깼다. 형광시계의 큰 바늘이 2시쪽에 기울어 있었다. 살짝 열어놓은 창문틈에서 가을 바람이 불어왔다.진짜 가을이구나,,이불을 목까지 끌어올려 다시눈을 감았다. 그렇게 뒤치닥 거리다 또 시계를 보니 이번에는 숫자 3을 넘긴 위치에 있었다. 그리고 다시 눈을 떴을 때는 화장실 변기물을 내리는 소리가 들려왔다.물을 한 잔 마시고, 컴퓨터를 켰다.그러고보니 2주째 교회를 못가고 있다.거의 입원환자처럼 집에만 들어누워 있었더니몸도 무거워지고 머릿속도 밝지 않았다.지난주, 예배 동영상을 먼저 틀어 놓고목사님 말씀을 들었다.(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오늘의 주제는 항상 기뻐하라, 쉬지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였다.[ 듣기에는 편하고 간단할 것 같지만막상 일상에서 실천하고 살아가기가 힘든 게 바로.. 2017.08.28
어느 일본인 목사님의 기도 작년, 5월 이곳 맨션으로 이사를 하고 지금의 교회로 옮긴지 곧 있으면 1년이 되어간다. 10년을 넘게 한인교회를 다니다 일본인 교회로 옮기는게 조금은 낯설었지만 이젠 거의 익숙해졌다. 한인교회에서도 그랬듯이 이 교회에도 난 아직 정식 성도로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매주 예배를 보러 다닌다. 지난주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데 미즈노 집사님이 날 부르셨다. [ 케이씨, 이젠 완전히 다 외우신 것 같네요 [ 아니,,,아직,,, 많이 헷갈려요.. 찬송가도 잘 모르는 곡이 많아서...] [ 난 교인이 된지 3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헷갈릴 때가 있어요. ] 원래 미소가 예쁘신 미즈노 집사님이 아주 천진스럽게 웃어 주셨다. [ 케이씨, 기도목록도 다 외우셨죠? ] [ 네,,외우긴 외웠는데 그래도 자신이 없어서 보고 읽기도.. 2016.04.22
크리스챤으로 산다는 것 교회를 나간지 한 달이 되어간다. 오늘 받아 온 주보를 읽으면서 이 교회를 선택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곳을 다니기까지 나름 갈등이 있었다. 이사를 하고 이주째 되던 날부터 교회를 찾았었다. 집 근처를 위주로 한인교회를 찾았지만 없었다. 겨우 찾은 한인교회는 집에서 한시간 이상을 가야만 했다. 그래서 집과도 비교적 가까운 두 곳의 일본인 교회를 가 보았었다. 일어로 듣는 설교는 처음이여서인지 낯설고 목사님 말씀이 귀에 팍팍 들어오지 않았던게 사실이였다. 특히, 성경구절을 찾을 수가 없었다. 예를 들어 마태복음이 일본식 표기로 [마타이니요루 후쿠온쇼-マタイによる福音書] 로 나와 있고 야고보서는 [야고푸노테가미- ヤコブの手紙]식으로 되어 있어 잠시 혼란이 오곤 했었다. 하지만, 다닌지 한 달이 되어.. 2015.09.30
습관적으로 교회 나가는 크리스챤 대형슈퍼는 물론 세탁소, 은행, 우체국까지 맨션 근처에 대충 뭐가 있는지 어느 정도는 파악은 했지만 아직도 우린 찾아야하고 알아봐야할 곳이 많았다. 출퇴근 시간, 외출시에도 주위깊게 살피고 인터넷을 통해 주변환경을 조사하곤 했지만 좀처럼 교회를 찾을 수 없었고 그런 이유로 이곳으로 이사를 온 후부터 교회를 나가질 못했다. 10년 넘게 다녔던 예전의 교회와 작별을 하고 지금의 맨션과 가까운 곳에서 새롭게 찾을 생각이였는데 근처에 한인교회은 없었고 꽤 거리가 떨어져 있는 곳엔 일본분이 목사님으로 계시는 일본교회가 있었다. 그래서 주말을 이용해 교회도 찾을 겸, 주변 탐색하자는 명목으로 우린 자전거를 타고 집을 나섰다. 일단 파출소에 여쭤봤더니 주변 몇 군데의 교회를 가르쳐 주셨다. 집에서 한 코스 떨어진 곳.. 2015.06.08
선데이 크리스챤의 어설픈 변명 오늘도 우리 목사님은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교회문을 나서 집으로 돌아올 때까지 오늘의 말씀을 잊지 않도록 상기하고 또 상기해 보았다. 내가 교회에 가 있는 동안, 집에 있는 깨달음은 다림질을 하거나 자기가 좋아하는 여행 프로를 본다. 거실에 들어서면 깨달음은 매주마다 묻는다. 오늘은 목사님이 무슨 좋은 말씀을 하시더냐고,,,, 왜 궁금하냐고 물으면 자긴 무신론자이지만 좋은 말씀은 종교를 떠나서 듣고 싶어서라고 했다. 그러면 대충 간추려서 얘길 해 주는데 가끔은 꼬치꼬치 따지고 하나님의 능력이 어디까지냐고 묻곤 한다. [ 언니야, 나 기도하는 법 좀 가르쳐 줘 ] [ 성경책을 많이 읽으면 자연스럽게 돼~] [ 나 6번이나 정독했어,,근데 기도가 잘 안 돼,,,, 솔직히 아직까지도 뭘 기도해야하는지,.. 2015.01.19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주는 마음. 지난주, 시댁에서 1시간30분 거리에 있는 이세진구(伊勢神宮)에 다녀왔었다. 결혼 전, 시댁에 인사를 드리기 위해 처음으로 갔을 때 깨달음이 관광시켜 준 곳이기도 하다. 이번에 깨달음이 이곳을 다시 찾아 온 이유는 블로그 이웃님께 드릴 오마모리(お守り)를 사기 위한 것이였다. 난, 신사에 들어가지 않고 오카게요코쵸(쇼핑거리)에서 깨달음을 기다렸다. 일본의 오마모리(お守り)는 지켜준다는 뜻을 가지고 있고, 길조를 비는 일종의 부적을 말한다. 주로 천으로 만들어진 작은 봉투에(손 안에 쥘 수 있는 사이즈) 경문이 적힌 종이가 넣어져 있고 좋은 일만 일어나길 기원하는 의미로 몸에 지니고 다니거나, 가방에 넣고 다니거나, 차 안, 가게 안에 걸어 두기도 한다. 가정화목, 교통안전, 학업전진, 순산, 연애 등등 .. 2014.11.04
교회만 나서면 돌변하는 크리스챤 말씀을 듣고 기도를 하고 회개와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그렇게 1시간, 제대로 된 크리스챤 모습에서 교회문을 나서면 무신론자처럼 행동하는 내가 있다. 참 괜찮은 인간으로 살게 해달라고 착하게 살게 해달라고 기도하고 반성하며 잠시나마 온화한 얼굴을 해 놓고서는 차가 막힌다고 짜증내고, 싫어하는 동네 아줌마가 지나가면 인상을 쓰고 주문한 라면이 늦게 나온다고 짜증내고,,,, 도대체 어떻게 이런 못 된 성격을 고칠 수 있을까... 교회 문을 나설 때마다 이번주는 정말 믿는 사람의 참모습으로 살아가자고 다짐을 해보지만 그러질 못하고 있다. (일본 모 교회 이미지) 난 우리 가족들 중에서도 세례를 가장 늦게 받았다. 세례를 받을 만큼 제대로 된 성도가 아니기에 안 받겠다고 서른이 넘을 때까지 거부했었다. 보다못한.. 2014.09.09
일본인에게 있어서 신의 존재는 이렇다 난 모태신앙이였기에 내 선택에 의해 크리스챤이 된 건 아니였다. 대학 땐 불교와 많은 인연이 닿아 개종?을 할까 잠시 망설였던 시기도 있었지만 아직도 변함없이 교회에 나가고 있다. 깨달음은 일본종교의 특징인 애니미즘 신앙, 즉 모든 신을 믿는 생활 관습적 토착신앙이다. 깨달음 뿐만아니라 일본인의 80%이상이 이에 속한다고 볼 수있다. 알기 쉬운 예로, 이들은 결혼 전엔 좋은 인연을 만들어 달라고 결혼의 신([ 縁結び ]이 있는 신사에 가고 결혼이 결정되면 결혼식은 목사님 앞에서 혼인 서약을 하고 결혼이 끝나면 행복하게 살게 해달라는 가정원만(家庭円満) 신사에 가서 결혼을 보고하곤 한다. 이렇듯, 거의 모든 일본인들은 자기 필요에 따라 신사를 택해 간다. 그래서 깨달음에겐 기독교, 예수님도 하나의 신에 속.. 2014.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