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어학당4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재밌는 한국어 올해 들어 난 되도록 깨달음에게 한국어로말을 걸고, 한국어로 설명을 해주며암기가 될 때까지 되풀이 학습을 하고 있다.일상적인 대화에서도 한국어 단어를 넣어서표현하면서 자연스럽게 외워지도록대화를 하고 있다.최근 깨달음이 즐겁게 외운 문장이[ 이 닦어] 이다.이따꼬 (이 닦어) 손 따꼬(손 닦어) 등등발음은 아직 문제점이 많지만응용을 해서 새로운 단어를 넣어 표현하곤 한다.그 외에 [ 이게 좋아요, 이게 멋져요]라는 말을 자주 한다.어제는 마트에서 내가 소금을 찾고 있었더니[ 여기 있잖아~]라고 똑똑한 발음으로내게 갖다주었다.그래서인지 요즘은 한국어가 눈에 띄면 뭐라고 적혀있는지 궁금해하고내가 말하는대로 그대로 따라하기도 한다.올 해 여기저기 여행을 다니며 발견한 재밌는 한국어 표기들을 보고깨달음에게 설명하.. 2017.08.10
한국에 유학 보내는 일본인 부부의 솔직한 심정 임상미술사 활동을 같이 했던 모리 상이전화를 주었다. 나보다 세 살 어린 모리 상은 재혼했는데 남편의 딸과 함께 세 식구가 산다. 딸 메이짱은 한국 가수를 좋아해서 코리아타운을 한 달에도 몇 번씩 가고내게 한국어를 육 개월간 배울 만큼 열정도 많은 열일곱 살의 여고 3학년이다. 그런데 몇 달 전부터 대학은 안 갈 테니 한국으로 유학을 보내달라고 생떼를 쓰고 있다고 한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모리 상은 보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정작 아이의 아빠인 남편이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한다.“왜요? 왜 반대하는데요?”“딸바보라고 했잖아. 그래서 절대로 떨어져서는 못 산다고 난리야. 시집은 어찌 보내려는지 몰라. 지금도 알바가 늦게 끝나는 날엔 가게 앞에서 기다린다니깐. 비 오는 날엔 우산 가지고 가서 .. 2016.12.10
남편이 한국노래를 연습하는 이유.. 지난주부터 우린 가라오케를 한 시간씩 다니고 있다. 지난주에 술 한 잔 마신 깨달음이 노래방으로 날 불러서 가 봤더니 혼자서 국적불명의 노래들을 부르고 있었고 내가 자리에 앉자 한국노래 제목을 모르겠고, 한글 입력도 너무 어려우니까 나에게 이것저것 눌러달라고 했었다. 그렇게 꼬박 한 시간, 깨달음 혼자서 노래를 불렀고 어제는 내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나에게 먼저 불러보라며 자기가 멋대로 선곡한 곡의 번호를 누르기 시작했다. 아니 갑자기 무슨 바람이불어서인지 매주마다 노래연습을 하냐고 물었더니 올 해, 한국에 가면 노래 부를 기회가 있을 거니까 미리 대비해서 요즘 유행곡을 마스터 해 두는 게 좋고, 젊은층도 좋아하는 한국노래 몇 곡정도는 18번으로 정해 두어야지 젊은 언니, 오빠들에게 인기가 있을 거니까 미.. 2016.04.19
한국에서의 노후생활을 혼자서 계획한 남편 올 한해, 카마쿠라(鎌倉)를 시작으로 에노시마(江の島) 요코하마(横浜) 그리고 다시 동경으로 우린 집을 찾아 헤맸다. 12월에 접어 들면서 매물이 나오지 않아 [집보러 다니기]를 잠시 쉬었는데 지난 8월에 거래했던 부동산측에서 연락이 왔다. 바다와 3분, 역과의 거리도 3분, 평수도 50평이상, 별장식 주택이 나왔는데 혹 동경에서 아직 집을 못 구했다면 한 번 보러 오시라는 전화였다. 로망스카 안에서 팩스로 받아 본 물건 정보를 우린 유심히 들여다 보았다. 말 그대로 별장식 주택이였다. 누군가를 불러 파티하기도 좋고, 천장도 높고, 벽난로도 있고, 안락하게 휴식을 취하기에도 참 좋은 집이였다. 지금의 집주인이 동경에서 사업을 하시는데 이 곳을 별장처럼 사용했다고 한다. 깨달음이 도면을 보면서 갤러리 스페.. 2014.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