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암치료3

오늘까지만 아파하자 새벽에 나간지도 모르게 깨달음은 조용히출장을 떠났고 오전 일을 마친 난 점심시간을 이용해 병원으로 향했다.6월에 해야하는 정기검진을 미루고 미루다 더 이상 버틸 수 없어 예약을 했다.감사하는 마음으로, 기쁜 마음으로좋은 생각만 하자고 다짐하며 다독여도좀처럼 기분은 개운해지지 않았다.정기검진을 받는 게 그냥 싫었다. 뭐가 싫었냐고 묻는다면딱히 그 이유를 끄집어 낼 수 없지만 그냥검진을 하러 가기가 싫었다. 왜 이제서야 왔냐고 캐물어볼 간호사에게적당히 둘러댈만한 변명이 떠오르지 않았고초음파를 하기 위해 온 몸에 발라대는투명하고 미지근한 젤리액도 싫고,체혈을 몇 봉이나 해야한다는 것도 싫었고환자들 가득한 대기실 속에 눈에 들어오지도 않는잡지를 뒤적이며 내 이름이 불리워질 때까지하염없이 기다리는 것도 싫고,행여.. 2019.11.10
해외에서 병마와 싸우고 계시는 분들 아침일찍 병원에 들렀다.내년까지 예약이 들어가 있는 예약표를 보고있으니 괜시리 한숨이 나오긴 했지만내 번호가 다가오자 마스크를 한채로미소짓는 연습을 했다. [ 오늘 무슨 좋은 일 있으세요? ][ 네..비가 와서 좋네요 ][ 케이씨 비 좋아하시나봐요? ][ 아니요, 싫어하는데요, 4일째 내리니까그냥 좋아하기로 했어요,짜증 낸다고 안 내리는 것도 아니고해서..][ 완전 긍정모드네요~][ 네..]늘 하는 정기점검이지만 좋은 기분은 아니다.항상 긴장하게 되고, 불안한 게 사실이다.재발하지 않았을까, 다른 조직에 문제가 생긴 건아닐까,,사람을 초조하게 만드는 시간이다. 별 문제없이 순조롭다는 얘길 듣고 신주쿠에 나갔다. 아로마향을 사기 위해서이다.지하 2층으로 내려가는 에스칼레이터부터로즈, 허브, 라임, 라벤다,.. 2017.10.22
모든게 여러분 덕분입니다 정기검진을 위해 오늘도 병원을 찾았다. 늘 그렇지만 내가 찾은 과는 환자들이 드물다. 주치의도 바뀌고 병원도 바뀐 탓인지 아직도 난 이 병원이 낯설다. 내 주치의는 부모님을 위해 올 초 고향에 내려가 시골에서 작은 병원을 개원하셨다고 한다. 내 번호가 불리워질 때까지 조용히 앉아 멍하니 사람들의 움직임을 살폈다. 저렇게 많은 환자들은 도대체 어디가 아파서 온 것일까... 새로운 환자가 등록을 할 때마다 바보같은 의문들이 꼬리를 물었다. [ 오늘은 혼자 오셨네요..] [ 네....] 간호사가 힐끗 쳐다보더니 아직까지 어색해 하는 나에게 먼저 말을 걸었다. 흰가운이 아주 잘 어울리는 새 주치의는 혈액검사 수치를 하나하나 따지듯 살피더니 일주일 식단을 나열해 보라고 하셨다. 전 주치의가 소개서까지 써서 자기 .. 2016.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