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명한 선택3

이혼에 관한 일본 아줌마의 명쾌한 조언 10일간의 긴 황금연휴가 시작된 이곳은왠지모를 설레임이 술렁거리고 있다.깨달음은 회사, 난 모임이 있었다. 연휴 첫날부터 중년 아줌마 4명이 모여서 식사를 하기로 한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다. 그냥 말대로 여자들끼리 식사를 하는 시간을갖자는 것이였다.서로 하는 일은 다르지만 우리 모두 임상미술사라는 공통점에서 공유할 게 많았다. 사는 곳도 제각각이고 시간내는 것도 쉽지않았는데 오늘은 장소와 시간도 만장일치였다.다들 50대, 60대이여서 자녀가 결혼을 한 분도계시고 내가 제일 어려서인지 날 항상 젊은 세대라고 부른다. 레스토랑에 들어가 모두 맥주로 건배를 하고모두 오랜만에 만나서인지 그간 있었던 일들을 서로 주고 받으며 허기진 배를 채워갔다. 뒤늦게 임상미술을 배워 새로운 길을 열어보려고했는데 .. 2019.04.28
인간관계를 힘들게 만드는 돈 그녀가 내게 돈을 빌려 달라고 했다.잠시 고민을 했다.서울에 아파트 중도금이 들어가기 시작하면서2년 반동안은 좀 타이트한 생활을 해야하기에흔쾌해 답변을 하지 못했다.그녀가 일본관련 잡화상을 차렸다는 건카카오스토리를 통해 알 수 있었다.가게를 계약할 때부터 인테리어,,그리고 일본으로 남편이 물건을 하러 몇 번이나왔다가 간 것도 SNS를 보고 알 수 있었다.(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가게 오픈을 한 달 앞두고 내게 전화가 왔었다.한국은 언제쯤이나 나올 생각이냐는 것이였고나오게 되면 꼭 얼굴 한 번 보자고 했다.그녀는 여전히 필요할 때만 친구를 찾는 게아니라는 걸 감추는 게 서툴렀다.오래전 부터 그녀는 그랬다.자신에게 뭔가 도움이 필요할 때면 열심히 친구들에게 연락을 해왔고그래서인지 주변의 친구들은 그런.. 2018.05.30
시댁에서 급 후회하는 남편 아침9시, 대형슈퍼가 오픈할 시간에 맞춰 집을 나섰다. 이번에도 우린 청소를 해드리기 위해 청소도구와 쓰레기봉투를 사러 가는 중이였다. 건널목 앞에서 깨달음이 갑자기 발길을 멈추고 기도?를 했다. 일본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지상보살(お地蔵様-오지조사마) 불상이였다. 일찍 세상을 떠난 아이들의 영원을 구원해 준다는 지상보살,,, 불상이 빨간 턱받이를 하고 있는 이유는 사산, 유산된 아이의 명복을 빌기 위함이라고 한다. 기도?가 끝난 깨달음에게 아이 있냐고 갑자기 웬 기도를 하냐고 물었다. 실은 자기가 태어나기 1년전, 누나가 한 명 있었는데 태어난지 한 달만에 병사를 했단다. 그 얘긴 어머님을 통해 들어서 알고 있던 얘기였다고 하자 그냥 별 이유는 없지만 명복을 잠시 빌고 싶었단다. 집으로 돌아와 청소를.. 2015.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