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2

요즘 일본인 직원들의 모습은 이렇다 미키마우스 전철을 탔을 때부터 빗방울이 하나, 둘떨어지더니 가방 검색대에 줄을 서 있는데 무섭게 천둥번개가 쳤다.[ 역시,,비가 오네...]깨달음이 걱정스럽다는 듯 날 쳐다봤다.[ 괜찮아, 특별히 타고 싶은 게 있어서온 것도 아니고 그냥 홍콩 디즈니는 어떻게만들어졌는지 궁금한 것 뿐이였으니까..][ 그래도 이 비는 금방 그치지 않을 것 같아 ] [ 응,,그러긴 하네..]빗줄기가 굵어지고 사방에서 천둥이 치는 소리에 아이들이 비명을 질러댔다. 첫번째 선물가게가 보이자 둘이서 전력으로 뛰어 들어가 먼저 우비를 사서 걸치고 밖을 나오니갑옷을 입은 것처럼 든든했다. 깨달음은 자기 모습이 어떠냐고 물었고우린 비 맞은 생쥐같다며 서로를 보고낄낄대고 웃었다. 중년 아줌마, 아저씨가 아무런 목적도 없이 비 몰아치는 날.. 2019.06.01
해외에서도 변함없는 남편의 모습을 보며.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우린 출국심사를 마치고라운지에서 잠깐의 휴식을 취한다음 탑승 게이트에서 느긋하게 직원들을 기다렸다.이번 홍콩행은 매년 깨달음 회사에서 해외연수라는 이름으로 가는 행사중의 하나이다.각 나라의 건축물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아주 단순하면서도 뜻깊은 연수이다.올 해 목적지를 홍콩으로 정한 것도 직원들이였고깨달음은 모든 걸 그들에게 위임했다.예전 같으면 공항에서 만나 일단 간단한 미팅을 하거나 지시사항등, 꼭 둘러봐야할 건축물을몇 가지 제시하기도 했을텐데 이번 홍콩행은 마지막날 저녁식사만 함께 하는 것 외에는미팅도 없이 출발부터 도착까지 90% 자유연수로 했다.깨달음은 도면을 꺼내 짜투리 시간을 이용해 체크를 했고 내가 사진을 찍는 다는 걸 알아채고는 얼른 뱃살을 감췄다. 탑승을 하고 깨.. 2019.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