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혼이혼2

중년부부의 위기는 어디나 똑같다 이번주 월요일까지 이곳은 3일연휴였다.정작 연휴때는 둘이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뒹굴뒹굴 집에서 쉬다가 평일에 영화를 보러 나왔다.연애 시절에도 사 먹지 않았던 팝콘과 콜라를 들고 오는 깨달음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왜 갑자기 팝콘이야? ][ 응, 그냥 우리도 젊은 애들처럼 놀아보려고 ][ ................................. ][ 먹어봐, 완전 맛있어. 영화관에서 왜 팝콘 먹는지 이제야 알겠어. 이 카라멜 맛 죽인다,손이 계속 가,,] 그렇게 영화를 보며 몇년만에 맛보는 팝콘을 게눈 감추듯 비우고 저녁은 예약해둔 이탈리안 레스토랑으로 옮겼다.와인을 한잔씩 하면서 내년 서로의 스케쥴들을 얘기했다.회사일을 시작으로 우리가 함께 해야할 여행일정들, 언제, 어디가 좋은지 그런 얘길 나.. 2019. 11. 7.
이혼에 관한 일본 아줌마의 명쾌한 조언 10일간의 긴 황금연휴가 시작된 이곳은왠지모를 설레임이 술렁거리고 있다.깨달음은 회사, 난 모임이 있었다. 연휴 첫날부터 중년 아줌마 4명이 모여서 식사를 하기로 한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다. 그냥 말대로 여자들끼리 식사를 하는 시간을갖자는 것이였다.서로 하는 일은 다르지만 우리 모두 임상미술사라는 공통점에서 공유할 게 많았다. 사는 곳도 제각각이고 시간내는 것도 쉽지않았는데 오늘은 장소와 시간도 만장일치였다.다들 50대, 60대이여서 자녀가 결혼을 한 분도계시고 내가 제일 어려서인지 날 항상 젊은 세대라고 부른다. 레스토랑에 들어가 모두 맥주로 건배를 하고모두 오랜만에 만나서인지 그간 있었던 일들을 서로 주고 받으며 허기진 배를 채워갔다. 뒤늦게 임상미술을 배워 새로운 길을 열어보려고했는데 .. 2019. 4.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