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사경영2

코로나를 절실히 체감하던 날 연말이 다가오며 신정선물들이 매일들어오고 있다. 특히 올 해는 코로나로 인해비대면으로 일들이 처리되다보니 오고가는, 주고 받는 선물들이 많아졌음을 느낀다.12월이 시작되면 깨달음은 거래처에송년인사를 드리러 다녔던 지금까지의 관행을접고 사람이 아닌 선물이 대신 가는코로나 시대에 맞는 송년인사를 하고 있다.하지만, 아직까지 직접 회사로 찾아오는 분들이 몇 군데 있다고는 하는데 대부분은 전화상으로 1년간의 수고로움에 감사드리고내년에도 잘 부탁드린다는 인사말로마무리하고 있다. 집으로 오는 선물은 대체적으로 나와도일적으로 관계가 있으신 분들이 보내시는데올해도 빠짐없이 니혼슈가 도착했다.함께 미팅을 하고 술자리를 했었던 분들이여서 내가 술을 즐겨 마신다는 걸 알고 보내주시는 건데 받을 때마다 약간 부끄럽다.또한, .. 2020. 12. 18.
월급날, 우리 부부가 나눈 얘기 [ 건배 ][ 많이 시켜도 괜찮지? ][ 응, 많이 먹어 ]결혼을 하고 우리부부는 월급날이면 아내인 내가 한달간 수고한 남편을 위해외식을 하는 날로 정했다.처음엔 월급이 많은 깨달음이 사야 되는 거라 생각했는데 주중에도 매번 계산을 하는 건 깨달음이고한달에 한번쯤은 내가 멋진 곳에서 맛있는 걸사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 흔쾌히 받아들인 둘만의 약속이다.약소장소, 먹고 싶은 메뉴도 모두 깨달음이 결정을 하고 예약을 한다.[ 여기 지난번에 한 번 왔지? ][ 응, 3년전에 한 번 왔어 ][ 왜 이곳을 택한 거야? ][ 오랜만에 파스타가 먹고 싶어서 ] [ 깨달음, 한 달간 수고 했어. 늘 하는 말이지만당신이 고생이 많아..][ 나는 별로 고생 안했어. 우리 직원들이지방출장 다니느라 힘이 많이 들었지 ]작년에 .. 2019. 3.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