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효도하기3

조금은 남다른 남편의 배려에 감사하다 아침 일찍 일어나 모든 준비를 마친 깨달음이내가 샤워하는 동안 외출복으로 갈아입고 혼자 앨범을 보고 있었다.[ 어디서 뺐어? ][ 저기 책장에 있던데..이게 당신이지?,,][ 응 ][ 역시,,사진 속에서 다 나타나네.. ][ 뭐가? ][ 이거 당신 고등학교 때 사진인 것 같은데눈빛이 너무 강렬해..어릴때부터눈에서 광선이 나왔어? 진짜 날라리 같애][ ............................. ] 아침을 먹고 구례로 향한 우리는 지리산 노고단에서 첫눈을 보고 화엄사로 자리를 옮겼다. 초겨울 햇살이 아주 따뜻했고 절이 가까워질수록고스넉하고 고요한 산바람이 상쾌했다.평일이여서인지 인적도 드물고, 낙엽이 바람결에뒹구는 소리도 가끔 들려왔다.마침 김장을 하시는 모습을 신기하게 바라보던깨달음이 한걸음에 .. 2017.12.02
우리 시어머니를 존경합니다. 빵과 우유로 간단한 아침을 먹던 깨달음이무표정한 얼굴로 말을 꺼냈다.[ 어젯밤 꿈에 큰아버지가 나왔어.. 30년전에 돌아가신 분이 갑자기.... ][ 시골 집에? ][ 응, 동생이랑 같이 무슨 일이시냐고 물으면서 뭔가 음식을 드려야 할 것 같아 주방을 갔다가, 다시 방에 들어와서 얘기를 나눴어..][ 무슨 얘기? ][ 모르겠어, 무슨 얘길 했는지.기억이 안 나.][ 꿈에서 같이 식사를 했어? ][ 아니,,뭔가 식사를 대접하면 아버지랑어머니, 둘 중에 한명을 데리고 갈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아무것도 안 드렸어...][ 서방님이랑 당신은 어릴적 모습이였어? ][ 음,,아주 젊은,,20대 정도였던 것 같애..근데 왜 갑자기 큰 아버지가 나왔을까?혹,,아버지를 데리고 가실려고 왔을까?][ 왜 그런 생각을 해?.. 2017.08.30
해외거주자에게 외국인 남편의 존재 신주쿠에 볼일이 있어 오랜만에 코리아타운에 들렀다.[ 뭐 먹지? ][ 오늘은 탕수육만 먹을래 ][ 짜장면은? 짬뽕도 안 먹어?][ 응, 안 먹을래? ][ 나는 잡채밥 먹을까,,,,][ 볶음밥 시켜 봐, 나 볶음밥 먹어보고 싶어..][ 잡채밥 먹고 싶은데...][ 잡채는 당신이 맛있게 할 수 있잖아,근데 볶은밥은 집에서 불향을 내기 힘드니까볶음밥 시켜 봐, 먹어 보게..][ ............................... ] 볶음밥에 짜장소스가 올려 나오고짬뽕 국물이 딸려 나온 것을 보고 약간 흥분한 깨달음이 내 숟가락을 들고 먹더니 내가 멍하게 쳐다보니까 그때서야 [ 숟가락 하나 더 주세요 ]라고 부탁했다.[ 맛있어? ] [ 짜장하고 짬뽕을 한꺼번에 맛 볼 수 있다니진작 볶음밥 시킬 것 그랬어~.. 2017.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