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내가 우리 시어머니를 존경하는 이유

by 일본의 케이 2014. 2. 9.

 

아침부터 이곳 동경은 대설주의보가 내려 속보방송을 계속해서 내보내고 있다.

공항및 각 터미널의 교통도 마비되고 있고, 전철도 1시간 이상 운행이 늦춰지고 있다는

아나운서의 긴장된 목소리가 반복해서 흘러 나오고 있었다.

 

13년만에 내린 폭설로 동경시내는 교통사고가 다발하고 있다는 보고도 나오고,,,

 

깨달음은 내일이 마감인 콘페에 제출한 작품을 마지막으로

체크해야 한다면서 출근 준비를 하고 있었고

난 설겆이를 하고 있는데 깨달음 전화가 울렸다. 우리 시어머니셨다.

1년에 한 두번 할까말까 할 정도로 전화를 안 하시는 분인데 뭔 일일까 싶어 귀를 기울렸다.

응, 괜찮다고,,, 여긴 그렇게 많이 내리지 않았다고,,,

그런 얘기들이 오가더니 전화를 끊는다.

왜 나 안 바꿔주고 끊어 버리냐고 그랬더니

동경에 눈이 많이 내린다는데 미끄러우니까 몸 조심하라는 내용이였다고

별 대수롭지 않은 용건이여서 끊었단다.

[ .....................]

그래도 바꿔 줘야지 오랜만에 전화하셨는데 끊어버리냐고 내가 다시 어머님께 전화를 드렸다.

 그 쪽은 눈이 많이 내리지 않았는지..... 두 분다 아픈 데는 없으신지.....

여쭈었더니 잘 계신다고 지난번에 내가 보내준 영양갱을 아껴서 먹고 계신다고

이렇게 추운 날은 밖에 안 나가도록 하고 있다고 그러신다.

그리고 아빠 기일이 곧 다가오지 않냐고 물으시며

너무 마음 아파하지 말고 한국에 잘 다녀오라는 말씀을 해주신다.

[ .....................]

감사하다고, 한국 다녀와서 다시 전화 드리겠다고 그랬더니

전화 할 필요 없다고 전화하지 말라신다.

당신들이 자식들에게 신경 쓰이는 존재가 되는 게 불편하시다며

있는 듯, 없는 듯 해야 서로가 좋은

관계를 유지 하지 않겠냐고 괜찮다고, 괜찮다고만 하신다.

[ .....................]

그럼, 제가 좀 따뜻해지면 한 번 놀러가겠다고 말씀 드렸더니

일부러 애쓰지 말라시며 마음만으로 충분히 고맙단다.

 

우리 어머님, 80이 넘으셨는데 기억력이 비상하시다.

 곧 다가오는 우리아빠 기일에 잘 다녀오라는 말씀을 하시려고 전화하셨던 어머님,,,,

우리가 뭔가 할려고 하면 많이 불편해 하시며, 애쓰면 쓸수록 서로가 피곤해진다고,,,

그냥 있는 그대로, 마음 가는대로만 하라 하셨다.

어머님과 이렇게 한 번씩 통화를 할 때마다

내가 진정한 어른으로, 아니 괜찮은 며느리고 성장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다는 생각이 든다.

따뜻하면서 조금은 차가운 듯,,,,, 늘 적정거리를 유지하시는

우리 어머님을 난 존경한다.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맛돌이 2014.02.09 11:08

    진짜 존경스러운 시어머니네요.
    좋으시겠어요.
    답글

  • 자칼타 2014.02.09 11:52 신고

    해외생활 10년이 다 되어 가는데....
    먼저 전화 오는 일이 거의 없는 우리 가족들...ㅜㅜ

    바빠서 2달만에 전화하니.. 막 화를 내시네요.....이거.... 좋은거죠?^^
    답글

  • S매니저 2014.02.09 12:36 신고

    정말 존경스러우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사돈 어른 기일까지 기억하시고 배려해주시다니! 정말 대단하신 분입니다.
    케이님이 워낙 잘 하시니까 사랑 받으시는 거 같아요~
    밖은 폭설로 춥지만, 마음은 훈훈해지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조심히 잘 다녀오세요~
    답글

  • +요롱이+ 2014.02.09 13:27 신고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의미있는 시간이시길 바래요!
    답글

  • 명품인생 2014.02.09 14:31

    배려가 깊으신시어머님이시군요
    자식에게 조금도 누를끼치지않고 사시는모습.존경받고 배워야하겠네여

    케이님이 잘하시기에 되돌려받은 행복인가 봅니다

    여기는날씨가 흐리네여
    답글

  • 민들레 2014.02.09 14:39

    시어머님의 따듯한 사랑과 배려
    정말 멋진 시어머님 존경 하실만 합니다.

    답글

  • Jun1234 2014.02.09 18:35 신고

    폭설 괜찮으세요?
    케이님은 깨달음님에 시어머님까지 진짜 시집 잘가셨다 ㅋㅋ
    깨달음님도 전라도에 계시는 장모님을 비롯한 처갓집에 장가 진짜 잘가셨고.
    천생연분이여!
    답글

  • 포장지기 2014.02.09 20:11 신고

    아무리 부모님 사랑은 내리사랑이라 하지만
    케이님의 부모 공경이 남다르기때문이기도 하겠지요..
    이곳도 강원도쪽에 폭설이 내려서 걱정이 크네요..
    하루 마무리 잘 하시기를..
    답글

  • lee- oka 2014.02.10 06:14

    손 잡고 함께 샤핑하는 상상을 해봅니다..한번도 뵌적 없는 시어머니를 사진으로 나마 보면서요..그럼 여기 하와이 삶이 그리 외롭진 않을 까 하면서요 케이님이 부럽네요~
    답글

  • 웃는 눈사람 2014.02.10 08:16

    좋은 시어머님의 예를 실상으로 살고 계시네요. 네, 살다보니 그렇더군요. 좋은 사람은 절대 나쁜 시어머니가 될 수 없죠. 사람은 본성이 참 중요하다는거, 특히 이 글을 보며 또 한번 절실히 느낍니다. 서로를 배려하는 좋은 세상이 한국에도 빨리 자리잡았으면 하고 소망해 봅니다.
    답글

  • 캡틴67 2014.02.10 08:33 신고

    일본에 폭설 내렸다고 하던데 별고 없으시죠? ㅎ
    즐건 한주 시작 하세요
    답글

  • 만만디 2014.02.10 14:49

    그러니까 시집 잘 가셨지요 ㅎ ㅎ
    한국도 강원지역은 폭설이 내려서 우리 장모님도 고립되셨습니다 ㅎ ㅎ ㅎ
    답글

  • 바사삭 2014.02.10 17:30

    고부간의 관계가 참 좋아보이네요..케이님은 복받으신것같아요^^*
    답글

  • Popee 2014.02.10 20:07

    시모님도 훌륭하시지만, 케이님도 좋은 며늘님신듯 해요. 어머님의 깊은 뜻을 잘 헤아리는 지혜를 지니신듯합니다.
    참 보기 좋습니다.^^
    답글

  • 2014.02.11 01: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JS 2014.02.11 13:06

    부러운 모습입니다. 시어머님도 케이님도 참 바람직한 관계를 유지하고 계시네요. 너무 가까운 사이는 오히려 적당한 거리를 두고 지내는것이 좋지요.
    답글

  • 향기~ 2014.02.13 04:06 신고

    아시죠? 전 깨달음님의 팬이기도하고, 케이님 시어머님의 팬이라는걸요?
    그냥 시어머님 얘기는 듣기만 해도 마음이 따듯해져와요.
    답글

  • SUPERCOOL. 2014.02.17 15:38 신고

    배려심.. 좋네요.
    답글

  • 2015.05.10 10: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