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이드3

출근 길, 남편이 회사에 가지고 간 것 한국에서 사온 물건들을 깨달음은 자기방침대 위에 무슨 전시를 하듯 펼쳐놓았다.[ 왜 올려놨어? ][ 그냥,,시간에 쫒겼는데도 꽤 많이 샀지? ]얼른 정리하고 자라고 했더니 이대로 진열해 놓고보고 있으면 뭔가 뿌듯하고 행복함이 밀려온단다.다음날 시부모님께 보낼 과자는 놔두고 빼빼로와 라면류만 챙기라고 했더니 알겠다며 물건을 정리했다. [ 신라면은 집에서 먹고, 컵라면은 심심할 때 먹고정0장은 대학동기 00랑 00에게 주고과자는 아버지한테 보내고 나도 좀 먹고,,,]깨달음은 꼭 이렇게 혼잣말처럼 나에게 들으라는 듯이 말하는 버릇이 있다. [ 잘자, 그리고 한국에서 친구 딸 결혼식도 같이 가주고 여러모로 신경써 줘서 고마웠어.아까도 그 친구한테서 전화왔어, 당신에게 고맙다고 꼭 전해달래, 남편분도 전화를 주셨.. 2018.11.23
제주도를 만끽하는 남편을 보며,,, 우린 매일 아침, 물을 한 잔씩 들이키고아침산책겸 운동을 했다.아침 바다를 보며 걷다보면 한시간 넘게 훌쩍바다 바람을 맞고 왔다.날마다 다른 빛을 보여주는 바다는 전혀 익숙해지지 않았다. 어업을 하시는 분들은 그날 그날 변하는 바다모습을 쳐다보며 어획량을 예측했을 것이다.[ 오늘은 생각보다 잔잔하네...][ 응,,어제는 저기가 코발트색이였는데오늘은 회색이야, 잔잔하니까 왠지 더 무섭네 ]깨달음은 아침부터 들뜬 텐션으로즐거운 하루를 시작했다.[ 뭔 춤이야? ][ 내 멋대로 아침 체조야 ][ ............................. ]땀을 적당히 뺀 다음엔 아침식사가 되는 곳에서 백반정식을 먹었다.깨달음도 한국식단이 그리워서인지 아침부터반찬을 두번씩 추가해서 먹을정도로식욕이 넘쳐났다. 그리고 집.. 2018.07.04
일본 버스투어, 하토버스를 타다 눈을 뜨니 6시 40분이였다. 둘이서 깜짝 놀라 세수도 하는둥 마는둥 부리나케 간 우에노역. 하토버스에 올라 탔을 때, 출발 7분 전이였다. 오늘의 목적지는 치바에 있는 카모가와 씨월드(鴨川シーワールド)다. 옆에서 늦잠 잔 탓에 아침도 못 먹고 삶은 계란도 못 챙겨왔다고 깨달음은 계속해서 투덜거렸다. 초코파이 먹고 싶다고,,, 카모가와 씨월드에 도착. 배고픈 우린 바로 식당으로 이동, 튀김우동을 먹은 후 쇼가 펼쳐지는 곳으로 향했다. 돌고래 쇼. 이 씨월드에서 메인이라 할 수 있는 범고래 쇼. 내가 좋아하는 흰 돌고래. 아이큐가 상당히 높은 듯,, 씨월드를 나와 다음으로 이동한 곳은 딸기밭이다. 30분간 맘껏 먹으면 되는데 몇 개 먹고 나니 난 질린다. 깨달음은 손 끝이 빨갛게 딸기물이 들었다. 맛있냐고.. 2014.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