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만두3

남편이 반해버린 바로 이 맛 우리 맨션이 대대적인 외장공사를 시작했다.내가 봤을 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 같은데외벽 정비및 보수를 겸한다고 했다. 물론 작년부터 거주자들에게 몇 차례의 설문조사가 있었고 깨달음은 건축가 입장에서 봤을 때 몇 년 뒤에 해도 늦지 않다는 자신의 의견을 정중하게 제시하긴 했지만관철되지 않았고 다수의 의견에 의해공사가 시작되었다.그러다보니 베란다에 물건들을 놔 둘 수 없어잠시 철거를 하거나 별도로 지정한 장소에 이동을 시켜달라는 안내를 받고 여러가지로 미리미리 정리해야할 게 생겼다. 그래서 깨달음과 베란다에 놔 둔 물건들을거실의 다용도실에 넣어두는 작업을 하다가지난 2월,엄마가 주신 상추와 깻잎씨가떠올라 깨달음에게 얘길 했더니얼른 가져오란다.[ 왜 지금 말해? 좀 더 일찍 심었어야 하지않아? 배양토는 샀어.. 2019.04.18
남편이 주는 따뜻하고 특별한 생일선물 [ 샌 추카하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 [ 생일? 아,,,음력은 아직 멀었는데 ? 그래서 나오라고 한 거였어?] [ 응 ] [ 음력에 해도 되는데....] [ 매년 양력, 음력 두번씩 하니까 좋잖아 ] [ 응,,고마워...근데 케익은 없어?] [ 응, 케익 잘 안 먹잖아. 그래서 안 샀어.] [ ........................... ] [ 뭐 갖고 싶은 거 있어?] [ 없어,,] [ 진짜? 필요한 거 없어? ] [ 응, 없어...] [ 그래도 뭐 갖고 싶은 거 있음 말해 봐. ] [ 아니야,,진짜 없어, 요즘은 그냥 어떻게 건강하게 잘 지내고 노후를 맞이할까 그 생각들만 가득해.. 죽을 때까지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살고 싶다는 욕망만 늘어가는 것 같애 ] [ 맞아, 건강이 최고지, 오늘 케.. 2016.09.28
한국 사물놀이에 남편이 받은 감동 이번주인 9월 24일, 25일은 제 8회일한교류축제가 히비야공원에서 열렸다.교회를 마치고 역 앞에서 만난 우리는 공원으로 걸어가며 점심으로 뭘 먹을 것인지기대에 부푼 마음을 안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약간 이른 점심시간이였지만사람들이 각 푸드코너마다 긴 줄이 서 있었고입구에 자리잡은 호떡집의 호떡은 불티나게 팔리고..옆가게 김밥집은 모두 팔려 30분후에다시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뽀로로는 일본 아이들 보다 엄마들이 더 좋아하는 것 같았다.푸드코너 맞은편에는 한국관광안내, 한일고교생교류 등등다양한 코너가 마련되어 있었고 그 중에서도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몰려 있는 곳은 한복을 입어보는 코너였다. 맥주를 사고 적당히 자리를 잡고 있는데깨달음이 20분 기다려 사 온 군만두와 닭갈비.찐만두를 사고 싶었는.. 2016.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