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엄마2

한국엄마들에게 아들이라는 존재 동생과 전화통화를 하다 엄마가 서울에 올라오셨다는 걸 알았다. 아빠가 돌아가신 후 한 번도 혼자서 서울까지 가신 적이 없는데 느닷없이 올라오셨다고 한다. 언니네랑 같이 쇼핑도 하고 식사도 하시다가 2박 3일 하고 가셨단다. 가시고 난 후, 두자매가 느낀게 엄마가 외로움을 많이 타고 계신 듯하다고 그렇게 자식들이 놀러 오라고 해도 절대로 안 오셨던 분이 혼자 KTX타고 서울까지 오신 것 보니 혼자 계신게 상당히 힘드신 것 같다고,,, 우리 엄마,,,, 아빠를 떠나보내신지 3년이 지나간다. 자식을 다섯씩이나 낳으셨지만 딸들은 다들 서울에서 살고 아들 하나는 같은 지역에 살아도 늘 거리가 있고,,,, 지난번 한국에 갔을 때 깨달음이랑 동생네 가족이 아침 식사를 할 때 일이였다. 제부가 엄마에게 명절도 아닌데 .. 2014. 11. 8.
일본 모협회에서 한국 엄마들의 행동 내가 가입 된 모협회에는 일본인 남편을 둔 한국인 어머님이 두 분 계신다. 두 분 모두 자녀들을 한 명씩을 두고 있다.(초등 학생) 이 모임이 자녀들을 포함 20명 넘게 모이다보니 (일본인이 90%이상) 한 번 모이면 생각보다 회의가 길어지기도 한다. 그래서 토론및 결과보고가 끝나면 목이라도 축이고 가자는 의미에서 음료와 아주 소량의 초콜렛, 스넥 등이 참석자 인수에 맞게 나온다. 그런데, 그 두 한국 아이들은 매번 사무실에 들어오는 동시에 미리 준비해 둔 간식코너로 달려가 아무렇지 않게 집어 먹는다. 그것도 한 개씩이 아닌 다른 사람 것까지 먹을 때가 있다.. 그걸 보고도 아무런 제지도 하지 않는 엄마들.... 오늘도 일본인 총무가 그냥 그러러니하고 웃다가 날 한 번 쳐다본다. 실은, 지난 번 모임이 .. 2014. 6.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