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의 내년 크리스마스 목표

by 일본의 케이 2015.12.25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늘 난 상여금을 받았다.

지난주에 모두 지급이 된 상태였는데

난 이런저런 이유로 오늘 받게 되었다.


 

10만엔,,, 세금을 제외하면 한화로 80만원이 좀 넘었다.

상여금이라는 명목이지만 

수익금을 조금씩 나눈 거나 마찬가지이다.

생각지도 않았던 [돈]이 생겨서 뭐에 쓸 것인지

잠시 생각하다 깨달음에게 연락했더니

 자기한테 맛있는 거 쏘라고 졸라서 퇴근길에 만났다. 

 

크리스마스 이브이니까 먼저 와인을 마셔야 된다면서

자기 취향에 맞는 걸로 주문을 하고,,,,

내가 쏘는 날이면 깨달음은 평소 때 마시고 싶었던,

먹고 싶었던 것들을

주저 없이 시키는 경향이 있다.

 

올 한해 마무리 하지 못했던 것들을 얘기 하다가

내년에 어머님 팔순 파티 선물 얘기도 하고,,,,

애완견 얘기도 하고,,

 사무실 오픈, 전시회, 갤러리에 관한 얘기도 하고,,, 

서로가 목표로 세운 내년의 계획들도 얘길했다. 

 

그러다 문득,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 한국어 학원]에

등록을 해볼까 생각중이라는 말을 꺼냈다.

언제 한국에 돌아갈지 모르니까 미리 미리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고

요즘에 영화를 봐도 음악을 들어도 특히, 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어를 이해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단다. 

 

그래라고 하고 싶을 때, 필요성을 느낄 때 하는 게

좋을 거라고 하지만, 제일 중요한 건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목표 달성할 때까지

포기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더니

드라마를 볼 때 통역 없이도 어느정도

이해가 될 정도로만 하고 싶단다.

[한국어 능력시험]을 목표로 생각하고

공부 하라고 하니까 [시험]이라든가 [자격]이라든가

그런 건 싫다면서 자긴 취미식으로 하고 싶으니까 

그냥 자기 맘대로 하게 냅두란다.

[ .......................... ] 

외국어는 정말 반복이다, 외우고 외우고 또 외워도

자꾸만 까먹게 되고 틀린다고 그래서

 반복 학습이 중요하니까

절대로 적당히 해서 될 거라는 어설픈 생각은

하지 말라고 못을 박았다.

[한국어]를 배우려고 마음 먹은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나와 결혼하고 그 다음해는 한국어 교제를 보이는대로

 사와서는 늘 듣고, NHK 한글 특강도

 좀 보는듯 싶더니 이내 그만두었다.

자기는 어학쪽으로는 약한 것 같다면서

책으로 하는 공부보다는 자연스럽게 외워지는 방법을

택하는 게 좋겠다면서 그 뒤로 책을 열어보질 않았다.

내가 그렇게 공부 좀 하라고 해도

나중에 하겠다고, 자기는 안 해도 느낌으로

알 수 있다고 고집을 피우더니만 이제는

많이 궁금하고, 많이 알고 싶고, 단어의 뜻을

머리로 가슴으로 느끼고 싶어졌다는 깨달음...

일단, 지금 있는 교재들을 다시 처음부터

착실히 듣고, 읽고, 쓰기에 전념해 보겠다는 깨달음.

내년, 크리스마스 때는 한국어로 대화를 할 수 있게

열심히 공부를 해서 [한국어]로 크리스마스 카드도

 써주겠다며 까불거리면서 한국말로

[ 안녕하세요~~케이씨~~크리스마스 좋아요~~

이거 맛있어요~~먹어요~~]란다.

[ ......................... ]

들떠있는 모습이 좀 믿음이 가질 않았지만 

알겠다고, 언제든지 서포트하겠다고 하니까

단어장 같은 걸 만들어주란다.

정말, 진심으로 하는 소리일까...

외국어 습득이 인내심 없이는 안 되는데...

그래도 이번에는 믿어봐야할 것 같다.

저렇게 장담을 하니...화이팅~ 깨달음~~!!!  

댓글22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12.25 00: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지은 2015.12.25 01:27

    케이님, 깨달음님 즐거운 성탄절 보내시길 바랄게요:-) MERRY CHRISTMAS★
    답글

  • 메리 크리스마스 케이님~~♥
    답글

  • 2015.12.25 09: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이리시 김 2015.12.25 10:50

    한해목표가 생겼네요! 외국어 정말 쉽지않아요 ㅜㅜ 작심삼일 이라는말이 딱 맞을정도로 ㅎ
    드라마 음악 좋아하시니 금새 늘거 같으신데요 깨달음님께 한국말로 계속 대화하세요! 자연스레 말의 의미도 금방 깨달으실듯 ㅎ
    답글

  • 도랑가재 2015.12.25 12:46 신고

    ㅎㅎ
    저도 베트남어 배워보겠다고 했지만,
    여긴 한국이니까요..ㄷ~

    외국어는 역시 그 나라 가서 귀동냥 하는 것이
    제일인 듯 싶어요.

    암튼 화이팅입니다.

    혹여나 성공하시면 알려주세요.
    저도 다시 도전해보게..^^~
    답글

  • 신순옥 2015.12.25 14:36

    케이님. Merry christmas!!!
    답글

  • 2015.12.26 01: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블루칩스 2015.12.26 01:29

    두분 메리 크리스마스~ 해피 뉴 이어얼~ ㅎㅎ 언어를 배우는데 많이들 외화나 영상자료 이용을 많이 하더라구요 읽고 쓰는 문법은 몰라도 회화는 엄청 빨리 배우실거 같은데요 무엇보다 그렇게 한드를 좋아하시니 말이에요 ㅎㅎ 오늘 응팔도 엄청 재미나더군요~
    답글

  • binimom 2015.12.26 01:52

    메리 크리스마스 케이님, 깨달음 님.
    깨달음님의 한국어 공부를 응원합니다 !!!
    답글

  • 윤정우 2015.12.26 02:07

    크리스마스 잘 보내셨는지요 일이 너무많아 인살 한다는게 시간이 흘러 죄송스럽네요 , 내달 중순에 도치기에 갑니다 극히 짧은3일이란 시간속에서 그간 갈등 오해 반목을 풀수 있을런지 ,,,,, 별 기대없이 가벼운마음으로 들어가지만 또다시 무거운맘을 안고오는지 모르겠네요 ^^;; 깨달음님 말씀이 옳은것 같아요 외국어란게 쉽지도 않겠지만 공부란것도 자기스타일이 있는것 아닐까요 ㅎㅎ 그리고 케이님에게 사랑한다고 하시던데 그정도면 한국말 다 하시는겁니다 위해주고 아껴준다는 표현할지 알면 통한다고 느껴집니다 술도 안했는데 수다가 길어져서 죄송합니다 남은연말 잘 보내시고 ^^
    답글

  • HaydenJ 2015.12.26 04:25 신고

    외국어 정말 쉽지 않아요.ㅠ 미국땅만 밟으면 영어가 저절로 되는 줄 알았는데 말이죠. 집안에 native speaker가 한 명 있으면 그래도 낫지 않을까요? ㅎㅎ 물론 핑계일 수도 있어요. 남편과 저는 서로가 서로를 탓하며 그냥 삽니다.
    답글

  • Jennifer 2015.12.26 06:46

    케이님 알콩달콩 살아가시네요... 여태 쭉 포스트를 봐왔지만 댓글 다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케이님 살아가시는 하루하루를 글로써 접하다 보면 저도 결혼하고 싶어져요 :) 앞으로도 계속 행복하셔요!
    답글

  • hehebubu 2015.12.26 09:01 신고

    적당히 하려던 제 마음에도 불을 지피셨네요 ㅎㅎㅎ~ 공부해보려 했던 아랍어도 다시금 빡시게 해봐야겠어요~ㅎ
    답글

  • 2015.12.26 10:37

    오사카에슈에요.즐겁게크리스마스이브지내셨내요.두분이행복하게사시는모습보기좋아요.건강은어떠신지걱정됍니다.한글언어는자꾸대화를해야늘죠.단어를어느정도외우고.케이님이한국마로대화하시면깨달님이한국어가느실꺼에요
    답글

  • 2015.12.26 23: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변화의힘 2015.12.27 21:44 신고

    오맛있겠어요^^
    답글

  • 위천 2015.12.28 18:42

    어이구~ 깨달음님이 한국어를 더 알게 되면 어떤 현상이 생길까요?
    정말 궁금하네요
    오늘 사진에 있는 음식들은 저도 정말 좋아 하는 메뉴이네요
    맛있게 드셨죠?
    멋진(? / 성탄절의 의미가 있는) 성탄절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답글

  • 민들레 2015.12.30 22:38

    깨달음님이 한국어를 유창하게 하신다면
    더욱 재미 있으실것 같습니다.
    깨달음님~ 파이팅요~~
    답글

  • 이경남 2016.01.04 16:46

    항상 눈팅으로 재미있게 글을 읽다가 남깁니다. 두분 사시는데 너무 재미있으시네요. 깨달음님과 케이님 너무 잘 맞으시는 거 같고요. 한국어를 열심히 하시는 그날까지~~^^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