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산타크로스 기분은 바로 이런 것.

by 일본의 케이 2014. 12. 12.

 

댓글들을 프린터한 A4용지를 천천히 아주 천천히, 하나 하나 다시 읽어 갔다.

한국은 물론, 일본, 미국, 캐나다, 호주, 그리고 독일까지,,,세계 각국에서 연락을 주셨다.

주소를, 그리고 성함을 적어주시는데는 좀 용기가 필요하셨을텐데

이렇게 나를 믿고 적어주심에 대해 감사했다.

퇴근이 빨랐던 깨달음도 오늘은 뭘 해야할지 알고 있기에

내 테이블에 얼른 앉더니 주소가 적인 종이를 훑어 보면서 동남아시아쪽 주소는 없다고

그 쪽에는 이웃님들이 안 계시냐고 물었다.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우선 따끈한 차를 한 잔 하면서 깨달음과 이런 저런 얘길 나눴다.

한국에 계신 줄 알았던 분이 외국에 계시더라고,,,

자기 얘기 털어 놓아 주신 분도 많았다고,,, 

자녀분 얘기도 있었고, 부모님 얘길 해주신 분들도 계셨다고,,, 이웃님들 소식을 전했다.

듣고 있던 깨달음이 더 많이 친해지면 다음에 꼭 한국 찜질방 번개나

일본 온천여행 번개를 한 번 했으면 좋겠단다.

[ ........................ ]

나도 여러 분들의 사연을 읽으며 만나 뵙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게 사실이다.

 

본격적으로 작업을 시작.

깨달음이 작품을 봉투에 넣으면 난 체크를 해가면서 주소와 성함을 적었다. 

그렇게 완성된 봉투는 깨달음이 다시 풀을 붙히는 작업을 하고,,,

 

말없이 풀을 붙히고 있던 깨달음이 해외주소가 적힌 카드를 보더니 크리스마스 카드니까

산타 크로스 복장을 입고 일을 해야 하는데 그 생각을 못했다고

지금 자기는 산타크로스라고 생각하며 풀을 붙히겠단다.

[ ........................ ]

 

풀을 다 붙힌다음, 깨달음이 카드를 줄 맞춰 놓으면서

한국 이름이 원래 3글자인데 4,5글자인 분이 계신다고 한국도 이름이 있냐고 물었다.

아마도 성함을 안 적어 주신 분들을 그냥 닉네임 그대로 적어서인지

글자수가 틀리다고 생각한 듯했다.

줄 맞출 필요 없다고 내일 우체국 가져갈 때 흐트러지니까 그냥 내버려 두라고 그랬더니

쫙~~펴서 모든 분들에게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시라고

그리고 멀리까지 무사히 잘 도착했으면 하는 마음의 기운을 불어 넣고 있단다.

[ ......................... ]

내일 아침 우체국에 같이 가자면서 쇼핑백에 한장씩 조심히 넣는 깨달음.

기쁜마음으로 함께 해주는 깨달음에게 감사하다. 

 

 많은 분들이 주소를 적어 주셔서 감사했어요.

몇 분은 주소를 적었다 얼른 지우신 분들도 계셨는데

제가 그러실 것 같아 얼른 캡쳐를 해 두어서

그 분들에게도 카드를 보낼 수 있어 다행이라 생각했습니다.

적어 주신 주소에 조심스러운 마음이 너무도 생생해 전해져 와서 

조금 죄송한 마음도 들었습니다.  

전 이상하게 제 블로그에 오신 분들이 저와 닮은 점이 많은 분들일 거라는 생각을 가끔 합니다. 

제 착각인지 모르겠지만,,, 

김태영, 지성, 박경선, 예진엄마, 해피마마, 새벽달, 블로칩스,

정재현, 강성희, 최호성, 채영채하맘, 최성윤, 죠제, 김소연, 김정연,

이승우, 박연우, 남무, 신지은, 찌니, 고은혜,

봄이 왔군, 어린왕자, 허영선, 장수빈, 주범수, 김선희, 가문의 영광굴비,

Paul Baek, 이지은, 그리스무디, 박선영, 양귀련, 이아니, 유소현,

로또냥, Ks, 김민지, 남라주, sixgapk, jacky, 신수현,

츄츄맘, 미라라네, 다솜맘, 쏘르댕. 위천, 그리고 저에게 메일 주셨던 분들, 

 이 분들은 오늘 저와 깨달음이 모든 작업을 끝냈으니 내일 바로 보내드립니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그리고 아직까지도 주소를 안 적어 주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저 작품들,,,,, 보기에는 허접하게 보여도

 저 개인전에 걸었던 작품으로 나름 인기가 많아 모두 팔린 작품들입니다.

제가 여러분에게 해드릴 수 있는 게 지금은 이것 뿐이니 부담없이 받아 주셨으면 해요.

제가 힘들어 할 때, 제가 행복해 할 때, 제가 슬퍼할 때, 제가 지쳐 있을 때

힘내라고, 같이 아파해 주시고, 울어 주셨잖아요.

미국에 계시는 Jane님, JS님,,, 주소 달기가 좀 그러시면 저에게 메일 한 번 주셨으면 해요. 

그리고 시집간 애기, 최명옥, 고감자, 홍선혜, 이형호,

흐음, 에이미, sam,  지후아빠, 최명옥, 지스, 툴투리엄마,

문과박, 레몬구리, 신인순, 엘리박님께서도 주소 적어주세요.

오늘, 많은 분들에게 카드를 적으며 전 솔직히 행복했습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기분 좋은 하루를 마감합니다.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은 저희가 더 감사해요  (48) 2014.12.22
한국은행 현금 인출기 앞에서,,  (39) 2014.12.16
산타크로스 기분은 바로 이런 것.  (64) 2014.12.12
외로움과 괴로움의 차이  (29) 2014.12.09
좀 이른 크리스마스 선물  (82) 2014.12.01
인간의 본능  (20) 2014.11.29

댓글64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12.13 01:3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13 01: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지스 2014.12.13 01:57

    우편작업한다고 힘드셨겠어요 연말인데 한햐 잘마무리 하시구요 내년에는 더욱더 좋은일 있으셨음한 바람입니다
    답글

  • 2014.12.13 09: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위천 2014.12.13 13:10

    와우! 정말 기쁜소식입니다. 명단에 저도 있어요.
    작은 일에도 의미를 부여하고 정성껏 준비를 하는 두분의 마음을 읽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다시한번 너무 감사드립니다
    성탄절에는 깨서방님께서도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의미를 깨달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기쁨과 행복과 사랑이 가득한 성탄절이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답글

  • 2014.12.13 22: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13 22: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14 03: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kek 2014.12.14 06:56

    안받고싶어서 주소 안적으신 분들 없을거에요 ㅜㅜ 무슨그런..오히려 여러가지로 부담스럽게 하고싶지않다는 맘이 더 크죠 ^^
    답글

  • 2014.12.14 06: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14 23: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미라라네 2014.12.15 12:04 신고

    케이님. 감사드려요. ^^ 주소적을때 정말 민망했지만 히..
    그래도 받은 엽서 제 책상에 이쁘게 걸어둘게요.
    그리고 케이님 글 보고 있자면 저랑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으신듯해서 한번도 뵌적 없지만 낯설지 않답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기도드릴테니 연말 건강 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답글

  • 민들레 2014.12.15 13:44

    카드를 받으시는 모든분들이 많이 행복해 하실것 같아요
    저도 덩달아 흐뭇해 봅니다. ^^*
    답글

  • 2014.12.15 14: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15 15: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슬우바라기 2014.12.15 21:58

    보내시는분과 받으시는 모든분들이 이번 성탄절에는 행복할거 같아요~~작품을 볼줄은 모르지만 뭔가 특별한 느낌이 나는거 같아요 ☆
    답글

  • 2014.12.16 21: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4.12.16 23:10

    따뜻한 마음을 가지신 케이님과 깨달음님~ 직접 뵌적이 없어도 이렇게나마 만날수 있게 되어 넘 감사합니다^^ 저와 입장이 비슷할것 같아라는 제 일반적인 느낌때문에 많이 공감하고 느끼면서 위로를 받았었어요~~ 케이님 작품도 보고싶고 욕심을 냈는데 정말 감사합니다^^ 진짜 산타같네요ㅎㅎㅎ
    답글

  • 장수빈 2014.12.17 06:47

    댓글도 안 남기고 몇년동안 조용히 블로그 방문만 했는데, 엽서 부탁 드려서...
    감사하면서도 죄송하네요...
    암튼 고맙습니다~~~

    답글

  • 임현진 2015.09.02 17:41

    너무나도 따뜻한 느낌이 들어 댓글 남기고 갑니다.
    정을 듬뿍 나눠 주시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