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 남편들도 가사분담에 불만이 많다.

by 일본의 케이 2014.09.02

 

 일본 건설업체 아사히카세이홈즈가  실시한

 맞벌이 부부 가사 의식조사 결과에서 남편의 가사분담율은 14.9%,

육아 담당은 20.2%로 과거 최고치를 기록한 발표가 있었다.

가사일 중에서 남편이 주 1~2회 이상 하고 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던 집안일은

[쓰레기 버리기(40.6%) ]와 마트 등 [구매활동(36.6%) ]이었다.

하지만, 가사분담을 나름 열심히 하고 있는 남편들에게

아내의 지적이나 주의가 남편을 불만스럽게 한다는 조사결과도 함께 나왔다.

 

 맞벌이 세대가 가장 많은 30대의 남편 79%가

아내에게서 [안돼] 라는 지적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을 했다.

예를 들어, 빨래를 갤 때 접는 방법이 이상하다고 주의 받고,,,,

 설거지를 할 때 주변에 세재가 남았다고 잔소리 듣고,,,,

아이하고 놀아주는데 지져분하다고 싫은 소리 듣고,,,

 특히, 이런 소릴 들으면 해주고 싶은 의욕이 상실된다는 속내가 많았다.

익숙하지 못해 잘 못하더라도 아내에게 제일 듣고 싶은 말은

[ 고마워~]라는 말 한마디란 결과가 나왔다.

아내의 말 한마디가 남편의 가사 의욕을 크게 좌우하는 것으로 나타난 이번 조사에선

서로에 대한 배려와 감사의 말이 중요하다는 결과를 얻었다.

한편 남편이 가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가정일수록

 아이를 가지겠다는 아내의 의욕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주말이면  자기 와이셔츠를 다림질하는 깨달음....

평일은 내가 하고 주말은 솔선해서 자기가 하려고 한다.

이번 조사결과를 얘기해 주었더니, 남자는 단순해서

[ 잘한다, 잘한다]라고 기를 세워주면 뭐든지 기분좋게 할 수 있단다.

그렇다면 당신 다림질이 나보다 나으니까 주말이 아닌 주중에도 맡아서 해달라고 그랬더니

매일 매일 하는 건 귀찮아서 싫다면서

남자가 가정일에 손을 많이 대면 아내의 설 자리가 없어지고

남편 자리도 애매해지기 때문에 적당히 도와주고 적당히 부탁하는 게 좋단다.

[ ....................... ]

맞는 말인듯 하면서도 역시 깨달음이 나보다 한 수 위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느 명언에 의하면 남자들은 지쳤기 때문에 결혼을 한다고 하던데

그래서인지 가사분담은 모든 세상 남자들에게

결코 즐거운 일이 아닌게 분명한 것 같다.

칭찬이라는 꿀을 먹어도,,,


댓글16

  • 허영선 2014.09.02 09:2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허영선 2014.09.02 09:2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김동일 2014.09.02 09:31

    이사 축하드립니다

    답글

  • 윤양 2014.09.02 10:45

    ㅎ 깨달음님께서는 주말에 일을 도와주시네요
    저희남편은 절대 절대 안합니다
    결혼한지 한 참 오래되었는데
    설겆이 3~4 번이 전부입니다
    아이들은 벌써 다 컸는데두요
    포기한 저는 아예 안시킵니다;;;;;
    부럽습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09.02 10:55

    한국 남자든 일본 남자든 다 똑같나봐요. 한국의 남자들도 그렇거든요. 여자의 입장에선 부족하고 잘못한게 보이니 저처럼 잘한다 칭찬 못하고 지적하는 사람들이 많나봐요
    답글

  • 은하수 2014.09.02 11:54

    오늘도 잘 읽어 보고 갑니다 자꾸 읽어 보게 됩니다~~~
    답글

  • 보일러 2014.09.02 12:12

    남자는 단순하다는 말에 크게 공감하네요..^^;; 오늘 날씨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 굄돌* 2014.09.02 12:46 신고

    팔 걷어부치고 적극적으로 도와줄 의향은 없으신 것 같고...
    적당히, 적당히.
    서운하지 않을 만큼만,
    그리고 기대하지 않을 만큼만 도와야 한다는
    철칙!! ㅎㅎ
    답글

  • 2014.09.02 12: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세르비오 2014.09.02 23:04 신고

    남편의 역할이 점점 많아지네요..ㅠㅠ
    답글

  • 민들레 2014.09.03 03:08

    고래도 칭찬하면 춤을 춘다고 합니다.
    언제나 고맙다는 말을 자주 해야 할것 같아요~
    답글

  • 짚시인생 2014.09.03 10:42

    동양의 남자들은 비슷한가 봅니다.
    여기 캐네디언들은 각자 할일이 분담이 잘 되어 있어서 그런가 칭찬을 받고싶어하진 않다라고요~
    답글

  • 저는 항상 남편의 가사와 양육 분담에 대해서 고마워하지만 단 한가지.. 설거지는 절대 맡기지 못해요ㅠ

    예전 신혼시절에 한번 하길래 그래주십사 부탁했는데 제 성에 절대 차지 않는...

    저는 평소에 설거지도 맨손으로 하거든요.
    혹시나 눈으로 제대로 알아차릴 수 없는
    만져서만 알 수있는 오물이 묻어있을까봐요.

    무슨 일이 있어도 설거지는 no thank you.

    요즘 갓 결혼한 자기 후배들에게
    첫 설거지를 대충하라며 나름의 노하우를 전수 중이시던데
    아무래도 머리를 굉장히 쓴 듯 합니다ㅠㅠ
    답글

  • 맛깔 2014.09.07 13:03

    결혼하니 더 지칩니다. ㅎ
    답글

  • 행복동탄 2014.09.12 09:11

    전업주부의 집안일을 함께 해준다면 도와준다 가 맞는 표현이겠지만, 설문조사보니 맞벌이인데도 같이한다가 아니고 도와준다, 칭찬을 못받으면 하기싫다 라니. 일본이나 한국이나 저출산 국가들의 특징은 이기적이고 게으른 남자들인거 같네요.그나마 한국젊은 남자들은 조금씩 바뀌는거 같은데 일본이 훨씬더 보수적은듯
    답글

  • 솔로몬 2014.10.05 11:43

    저말이 명언이네요.. 솔로몬이 따로없네 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