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일본 이모부에게 초딩 조카가 보낸 연하장

by 일본의 케이 2015. 1. 1.

 

두 시간 간격으로 우체국 아저씨가 우편물을 가져다 주셨다.

첫번째는 명절이였고 두번째는 한국에서 온 EMS였다.

마지막날이여서 연하장을 포함해 우편물이 너무 많다고

두번째 오셨을 때는 숨을 헐떡거리셨다.


 

하나는 조카 태현이가 보낸 신년카드이고

또 하나는 블로그 이웃님이 보내주신 것이였다.

먼저 이웃님이 보내주신 신년카드를 열어 보고 너무 맘에 든다고

왕이 입는 한복아니냐고 역시 센스가 있네,,, 치마저고리도 귀여운데 

 왕비 한복이 아니라고 자기 것이 더 좋다며 입꼬리가 사정없이 올라갔다.

 

다음은 태현(초딩3년)이가 보낸 신년카드였다.

속을 열어보기 전에 카드 디자인을 유심히 관찰하면서

한국문화가 그대로 표현되어 있다고 참 보기 좋단다.

자기 카드에 있는 십장생 그림들은 어머님 안방에 있는 장농에 그려져 있던 그림하고

비슷하다고 보면 볼수록 마음이 차분해진단다.

[ .......................... ]

 

 

드디어 태현이 카드를 열어보니 첫마디가 사장님(이모부)이라고 적혀있다.

태현이는 처음 깨달음을 만났을 때 사장님으로 알고 있었고

내가 결혼하기 전까지 깨달음 호칭이 우리집에서 [사장님]으로 통했기에

아직까지도 이모부보다는 [사장님]이라는 호칭을 더 정겹게 생각한다.

 

정말 세월이 빠른 것 같아요, 사장님도 회사 사장님 하느라

 또 이모 간호하느라 참 힘드셨죠? 라고 적혀있다.

깨달음에게 하나도 빠짐없이 뉘양스도 그대로 전달하며

해석해 줬더니 [사장님]이라는 직책이

무슨 직업놀이의 하나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죽는다고 웃는다.

사장님 하느라 고생? 이모 간호하느라 고생?

날 간호하느라 고생했다고 적혀있어 어이가 없다고 그랬더니

역시 자기 맘을 알아 주는 건 태현이 뿐이라고 기특하단다.

[ ........................... ] 

혈육인 나보다 당신을 더 좋아하는 것 같아서 서운함을 느낄 때가 있다고 그랬더니

깨달음이 미소 가득한 얼굴로 어머님부터 시작해

한국 가족들이 다 자기를 좋아해 주신다고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어깨를 들썩거렸다.

다음에 태현이가 일본 오면 사무실에 데리고 가서 [사장님]의자에 한 번 앉아보라고 하고

현장에도 데리고 가서 어떤 지시를 하고, 어떤 것들을 체크하는지도 보여주고 싶단다.

직업체험장에서 하는 것보다 직접 24시간 자기를 따라 다녀보면

[사장님]이 얼마나 피곤한 직업인지 알 수 있을 거라면서 또 웃는다. 

[ ........................... ]

[ 내년에도 한국에서 같이 놀러 다녀요]라고도 적혀있으니까

한국어 공부 제대로 좀 해야하지 않겠냐고 그랬더니

태현이와는 서로 마음이 통해서 말이 필요없단다.

한국말을 못해 서로 대화가 안 되는데 초딩하고 마음이 통하면 얼마나 통한다는 소리인지....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일어도 적혀있고 더블하트가 있다고

자길 좋아하는 마음이 팍팍 느껴진다고 기분이 좋단다.

 마지막엔 [ Always we love you ]라고 무슨 연애편지 쓰듯이

 마지막을 장식한 조카의 신년카드....

내일 당장 레고사러 가야겠다면서 카드를 소중하게 자기 서랍에 넣는 깨달음. 

웃기면서도 건방지면서도 약간 질투가 나는 카드였지만,

아무튼, 2015년도 깨달음과 우리 가족들이

즐거운 시간, 행복한 시간들 만들어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본다.

----------------------------------------------------------------------------

 

 

여러분들 덕분에 행복한 2014년이였습니다.

좋은 인연, 좋은 만남에 감사드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43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1.01 22: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윤정우 2015.01.01 23:01

    언어는 입으로 하는게 아닌
    눈으로 나누는 대화인것 같아요
    아마 조카분과 깨달음님의 대화는 입이 아닌
    눈과 마음인것 같네요
    새해 입니다
    오늘부터 복을 받아보자구요 케이님 ㅎ
    답글

  • 최윤희 2015.01.01 23:12

    케이님의 조카가 너무 귀엽네요 이모부에 대한 사랑이 넘쳐요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시고 복도 많이 많이 받으세요^^
    답글

  • 남무 2015.01.02 08:29

    케이님 깨달음님
    늘 건강하시고 지금처럼
    서로 배려하며
    늘 행복하세요^^
    답글

  • 맛돌이 2015.01.02 08:38

    새해에도 건강하고 행복한 나날되세요.
    답글

  • momo__ 2015.01.02 09:17 신고

    조카분 너무 귀엽네요* 사장님..ㅎㅎㅎㅎ 새해가 밝았네요,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 행복하세요^^
    답글

  • 못난이지니 2015.01.02 09:44

    깨달음은 케이님 가족의 사랑뿐 아니라 수많은 팬의 사랑도 받으신다고 말씀해주세요 저도 팬입니다.
    답글

  • 김동일 2015.01.02 10:08

    태현이가 결혼하고 이엽서 다시보기를 하면 좋은 선물이겠죠 ..
    많이춥네여
    답글

  • 미라라네 2015.01.02 10:19 신고

    저도 케이님의 우편 받고 너무 감사했습니다.
    좀더 빨리 마음 전하고 싶었는데 연말이라 또 깜빡깜빡했네요.
    보내시는분 주소가 있을줄 알고 저도 답장하려 했었는데 없어서 그냥 주려고 하시는 케이님의 마음 잘 받았습니다.
    언젠가 저도 케이님의 주신 마음에 답할수있는 날 있길 바랄게요.
    2015년에도 항상 건강하시구여. 행복하세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1.02 11:37

    요즘은 참 보기힘든 연하장이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Jun 2015.01.02 11:3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Happy New Year!
    답글

  • 츄츄맘 2015.01.02 14:07

    새하복 많이받으세요~~~♡♡
    답글

  • 위천 2015.01.02 15:11

    정이 한 가득 넘치는 글 참 으로 정겹고 좋네요
    케이님 가정에도 새해에는 더욱 충만한 복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답글

  • 소망트리 2015.01.02 15:58 신고

    귀여운 조카분을 두셨네요...
    이뻐요..~^^* 조카분도 이모부님도...
    답글

  • 허영선 2015.01.02 16:08

    오랫만에 블러그에 들렀네요..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보내주신 엽서도 잘 받았는데 인사를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저도 조카녀석들이 있는데... 아이들이 있다는 건 키우면서 정말 힘들지만 그 크기를 정할 수 없는 에너지를 듬뿍 받는 것 같아요. 아이들의 꾸밈없는 마음이 고스란이 느껴질 때는 눈시울이 뜨거워 질때도 있어요. 제 큰 조카는 이제 6살 되었는데 저한테 언제 삼촌되냐며.. 뜬금없는 질문을... 그래서 여자로 태어나면 고모-할머니 이렇게 되는거지 갑자기 삼촌으로 바뀌고 그럴 수 없다고 했더니.. 그런거냐며.. 자기는 삼촌도 필요하답니다. 호호호

    올해 정말 몸 건강하시고 하시고자 하는 일 잘 이루어지길 기도할께요.
    이렇게 블로글 보면서 저도 작은 일에 화내지 말고.. 지금 이순간을 행복해하면서 보내려고 노력합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글

  • 장수빈 2015.01.02 20:53

    케이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제 남편도 친정 조카들 사랑이 대단해요ㅋㅋ
    답글

  • 흐음 2015.01.03 09:27

    두 분 새 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 보내시길 빌겠습니다.
    답글

  • 박희정 2015.01.03 17:55

    케이님도 깨달음님도 새해복많이받으세요
    더 건강해져서 이쁘게 머리도 하시고 맛나거드시러 든든히 기운비축하시구요!!항상 글잘보고 갑니다
    답글

  • 토토로 2015.01.03 22:23

    안녕하세요.^^
    얼마전에 케이님의 블로그를 발견하고 잘 읽고 있습니다. 글을 너무 잘쓰시는것 같아요.
    사실 저도 일본에서 산지 4년정도 됩니다. 한국에서 직장생활하다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에 무작정 혈혈단신<?>으로 일본으로 건너왔습니다. 운좋게 취직도되고 잘 지내고 있지만 가끔은 타국에서의 생활이 지치고 외로울때가 있었는데 케이님의 블로그를 발견하고 너무 기뻤습니다. 공감가는 부분이 많아서 많이 위로받았거든요.
    이렇게 좋은 블로그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자주 들를게요 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시유니 2015.01.04 00:46

    새해 인사가 좀 늦었네요 ^^
    케이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 깨달음님과도 지금처럼 행복한 가정생활 이어나가시길 기원합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