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복절2

한국의 광복절날, 남편과 나눈 대화 8월 15일, 이곳 일본은 추석날이다.지난 11일부터 연휴가 시작되었지만우린 그냥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하고밀린 일들을 하며 시간을 보내다가오늘에서야 제대로 된 휴식에 들어갔다.늘 그렇듯 휴일에 하는 청소를 위해 각자 맡은 곳에서 쓸고 닦고를 하는데 갑자기 청소기 소리가 이상해서 나와보니거실에 청소로봇을 틀어놓고 로봇이 잘 하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왜 갑자기 청소로봇이야? ][ 응,,청소하다가 귀찮아서..][ 근데 그 폼은 뭐야? ][ 응, 더워서,쉬면서 지금 로봇 감시 중이야 ] 뒤에 청소기는 충전기에 꼽아 놓고 머리는타월을 감고서는 의자에 앉아 눈을 희번떡 하게 뜨고 날 쳐다본다.[ 왜? 찍지 말라고 쳐다보는 거야? ][ 너무 많이 보여주는 거 아니야? 런닝차림인데..][ 너무 섹시해서 찍는 거야.. 2018.08.16
한국에 유학 보내는 일본인 부부의 솔직한 심정 임상미술사 활동을 같이 했던 모리 상이전화를 주었다. 나보다 세 살 어린 모리 상은 재혼했는데 남편의 딸과 함께 세 식구가 산다. 딸 메이짱은 한국 가수를 좋아해서 코리아타운을 한 달에도 몇 번씩 가고내게 한국어를 육 개월간 배울 만큼 열정도 많은 열일곱 살의 여고 3학년이다. 그런데 몇 달 전부터 대학은 안 갈 테니 한국으로 유학을 보내달라고 생떼를 쓰고 있다고 한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모리 상은 보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정작 아이의 아빠인 남편이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한다.“왜요? 왜 반대하는데요?”“딸바보라고 했잖아. 그래서 절대로 떨어져서는 못 산다고 난리야. 시집은 어찌 보내려는지 몰라. 지금도 알바가 늦게 끝나는 날엔 가게 앞에서 기다린다니깐. 비 오는 날엔 우산 가지고 가서 .. 2016.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