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픔3

한국에는 없는 일본 장례식의 독특한 절차 [ 왜 와이셔츠를 그거 입어? ][ 장례식장에 다녀올려고][ 지난주에도 가지 않았어? ][ 응,,이번에는 다른 분이 돌아가셨어..어젯밤에...아침에 조문 갔다가 다시 옷 갈아입고 회사 출근 할 거야 ][ 내가 아는 사람이야? ][ 아니, 이번에도 당신은 못 봤던 사람이야,,][ 아,,그래...][ 매달,,,이렇게 주변 사람들이 떠나네,,][ 그니까,,,안타깝다,,,언제 죽을지 모르니까 하루 하루 소중하고 감사하게 살아야겠어...]내 말에 깨달음이 고개를 끄덕인다.제주도에서 돌아온지 벌써 2주가 지나는 동안 깨달음은 연달아 장례식에 참석을 했다.두 분 모두 거래처 분으로 50대와 70로한 분은 지병을 앓고 계셨던 분이였다고 했다. [ 와이프가 당신이랑 나이가 같을 걸.,,,고인이 아직 50대이니까...각오.. 2018. 7. 15.
남편이 한국에 가는 진짜 이유. 우리 부부는 한 달에 한 두번은 고기를 먹으러 가는 것 같다. 삼겹살이 먹고 싶을 땐 집에서, 소고기를 먹고 싶을 땐 고짓집을 찾아 간다. 우리가 단골로 이용하고 있는 이곳은 긴쟈에 있는 오레노 야키니쿠. 점심시간인데도 밀려드는 손님으로 실내가 분주했다. 먼저 깨달음이 먹고 싶다는 전복과 게를 버물린 해물김치를 주문했다. 발렌타인 데이니까 당신이 먹고 싶은 것 무조건 시키라고 했더니 카드 가져왔냐고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날 한 번 쳐다봤다. 아무래도 비싼 걸 시킬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들었지만 초콜렛도 선물도 필요없다고 했으니까 맘 편하게 주문하라고 그랬다. 오징어를 한 입 먹어 본 깨달음이 간장게장 맛이 난다고 맛있다며 아주 잘 먹는다. 야채 샐러드부터 추천 부위 3종세트, 호르몬, 갈비스프를 주문,,,.. 2015. 2. 16.
해외거주자에게 [아리랑]이 주는 의미 가야금 독주회에 다녀왔다. 나보다는 깨달음을 위해 목사님이 알려주신 독주회였다. 먼저 도착한 나는 팜플렛을 차분히 읽어보고,,, 메인인 [곽 수은]님 이외에도 대금 [안 성우]님, 해금[강 은일]님이 특별출연으로 짜여져 있었다. 독주회가 시작되자 세 분이 함께 무대에 올라오셨다. 첫 곡은 풍유음악의 대표적인 기악곡 영산회상중의 타령, 국악부분을 연주해 주셨고 두번째 곡인 김죽파류 가야금산조는 오른손의 힘과 탄력을 조절하여 섬세하고 노련한 기술이 엿보이는 곡이였다. 세번째 비단길이란는 곡은 [황 병기]님이 작곡하신 비단처럼 펼쳐진 신비로움을 표현하는곡이였다. 네번째 춘설 역시 [황병기]님의 곡으로 느리고 조용하다가도 템포가 점점 빨라져서 신명나게 하는 곡이였다. 연주를 시작하시기 전에 곡에 대한 설명도 미.. 2015. 2.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