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해외거주자에게 [아리랑]이 주는 의미

by 일본의 케이 2015.02.09

  

가야금 독주회에 다녀왔다.

나보다는 깨달음을 위해 목사님이 알려주신 독주회였다.

먼저 도착한 나는 팜플렛을 차분히 읽어보고,,,

메인인 [곽 수은]님 이외에도 대금 [안 성우]님, 해금[강 은일]님이

특별출연으로 짜여져 있었다.


 

독주회가 시작되자 세 분이 함께 무대에 올라오셨다.

첫 곡은 풍유음악의 대표적인 기악곡 영산회상중의 타령, 국악부분을 연주해 주셨고

두번째 곡인 김죽파류 가야금산조는 오른손의 힘과 탄력을 조절하여

 섬세하고 노련한 기술이 엿보이는 곡이였다. 

세번째  비단길이란는 곡은 [황 병기]님이 작곡하신

비단처럼 펼쳐진 신비로움을 표현하는곡이였다.

네번째 춘설 역시 [황병기]님의 곡으로 느리고 조용하다가도

템포가 점점 빨라져서 신명나게 하는 곡이였다.

연주를 시작하시기 전에 곡에 대한 설명도 미리 친절하게 해주셔서 문외한이 나역시도 

뭔가 이해하기 쉬웠던 시간들이였다.

연주중에 깨달음을 힐끗 쳐다봤더니 손가락으로 장단을 맞추기도 하고

고개로 리듬을 잡기도 했었다. 


 

그리고 마지막 곡을 연주하기 전에 [안 성우]님의 대금독주가 있었다.

바로 앞에서 들어서인지 대금소리가 온 몸 구석구석까지 스며드는 느낌은 처음이였다.

마지막 곡은 세 분이서 함께 [고향의 달]이라는

 처음엔 밝은 음색을 보이다가 뒤로가면서 애절한 가락으로 변하는 곡을 연주해 주셨다.

이렇게 준비된 5곡을 마치고, 앵콜곡으로 [아리랑]을 연주해 주셨는데

연주 도중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 

대금은 대금대로, 가야금은 가야금대로 해금은 해금대로

제각기 품어내는 음색 속에 묻어나는 애절함에 차오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  

무대 조명이 밝아지고 옆에 앉은 깨달음을 봤더니

깨달음도 누가 볼세라 얼른 눈물을 훔치고 있었다.

눈물범벅인 내 얼굴을 보더니 [슬프지?] 라고 물었다.

[ ............................ ]


 

연주자 분들께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집으로 돌아와

깨달음이 [아리랑]을 다시 듣고 싶다고 그래서 집에 있는 DVD를 틀려고 했더니

자기가 안 본 영상이 보고 싶다길래 유튜브에서 찾아 [아리랑]을 틀었는데

난 또 참았던 눈물이 흘러나왔다.

그런 나를 보고 [ 너무 슬퍼,,,아리랑,,,]하면서 깨달음도 울먹였고

나보고 역시 당신은 한국사람임이 분명하다면서 어깨를 들썩이더니

팔까지 펴고 덩실덩실 아리랑 춤을 훙내 내다가

대금 소리를 낸다고 입을 뽀쪽하게 내놓고 휘파람을 불고 난리였다.

[ ............................ ]

난 왜 그리도 슬펐을까... 마치 가슴 깊숙히 묻어둔 정체불명의 아픔들이

한꺼번에 터져버린 듯 설움이 복받쳐 왔었다.

내가 너무 서럽게 울어서였는지 [곽 수은]님이 연주를 끝나고 내게로 오셔서

해외생활 오래하셨냐고 물으셨다.

내가 너무 슬프게 울어서 본인도 연주 중에 눈물이 날 뻔했다고 하시며,,,

[ 15년째입니다...]라고 대답하자

[오래 계셨네요...]라고 좀 안쓰러운 눈으로 날 바라보셨다.

해외생활을 너무 오래 한 것일까...

20년, 30년, 아니 50년을 넘게 타국생활을 하시는 분들이 들으면

아직 멀었다고 하실 15년,,,,,, 뭐가 그리도 서러웠을까,,,

어설픈 춤을 추고 있는 깨달음을 보고 울다가 웃었더니 

자기는 해외생활하는 것도 아니고 오리지널 한국사람도 아닌데 왜 이리도 슬픈지

모르겠다고 하면서 또 고개를 옆으로 기울리고 어깨를 들썩거리면서

 아리랑 음절에 맞춰 춤을 추는 통에 또 웃다가,,,, 울다가,,,,,,

이 날 우리 부부는 [아리랑]을 듣고 또 듣고,,,

술도 한 잔씩 하면서 한국인의 피, 한국인의 한(恨)

그리고 해외거주자들의 애환 같은 걸 얘기하며,,,, 그렇게 밤이 깊어갔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맛돌이 2015.02.09 09:16

    아리랑을 들을때면
    언제나 가슴이 먹먹하지요.
    답글

  • 초록개구리 2015.02.09 09:50

    항상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아리랑도 그렇고 애국가나 무궁화꽃만 봐도 가슴이 찌르르,,,
    한주일도 행복하세요~
    답글

  • 사랑 2015.02.09 10:17

    저는 케이님 글만 읽어도 눈물이...(나이가 들수록 괜시리 눈물이 더 많아지는것 같아요~ 그렇다고 제 나이가
    아주 많은건 아니에요 케이님^^) 케이님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 2015.02.09 13: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동일 2015.02.09 14:25

    한국인에 혼
    아리랑 ~~~~~
    답글

  • 도플파란 2015.02.09 15:18

    음... 아리랑.. 안 들은지 정말 오래 되었는데요..ㅎㅎ 찾아봐야겠습니다..ㅎㅎ 가야금 부모님댁에 있는데.. 요즘도 어머니께서 가끔.. 튕기시더라구요..ㅎ
    답글

  • 2015.02.09 15: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dudcjs0620 2015.02.09 16:37

    저도 일본생활 몇년 안됐지만
    케이님의 마음 그냥 알 것 같습니다!
    가끔 여기 들르면 여러가지가 공감이
    되서… 아리랑 관심없었는데
    유 튜브 라도 한번 봐야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답글

  • 2015.02.09 17: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늙은도령 2015.02.09 18:02 신고

    아리랑의 엄마가 아라리라고 합니다.

    아리랑....아라리가 낫네.^^
    답글

  • 시월 2015.02.09 19:27

    요즘 케이님 스트레스받으시나봐요.. 겨울이라 일조량이 적어서 그런가봐요.
    저는 겨울이 싫습니다. 따듯한 볕을 쬘 수 있는 봄이 빨리왔으면 좋겠어요.
    지금 지닌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더 키워야겠어요. 막연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라든가 연로하신 엄마에 대한 걱정도 한 몫하는거 같습니다.
    어서 마음에도 계절에도 봄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케이님도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답글

  • 블루칩스 2015.02.09 22:35

    우리에겐 언제나 큰 위안을주는 곡인가봅니다 해외생활은 해본적 없는 저도 가끔 들으면 마음이 뭉클뭉클 해지더군요 케이님이 흘린 눈물이 아리랑이 준 위안으로 그동안 쌓인 고단함이길 바라네요 대한민국은 언제나 케이님을 기다리고 이써요 타국 생활 힘내시길~^^
    답글

  • 민들레 2015.02.09 23:06

    언제 어디서 들어도 슬픈가락 아리랑~
    한국이 아닌 타국에서 들으셨으니 더 슬프게 들으셨겠지요
    이제 울지 마세요~ ㅠㅠ

    답글

  • 하하하 2015.02.09 23:21

    주책맞게 케이님 글 보고 왜 전 눈물이 글썽일까요...^^;;;;;
    답글

  • 그림자 2015.02.09 23:47

    어쩌다 한 번씩 고향이 그립고 가족이 그리울 때,
    전화도 걱정하실 까봐 마음대로 못할 시간대일 때,
    참다가 참다가 나무가지에 걸린달이 너무나 밝을 때,
    그 때는 국제전화를 하지요.
    국제전화연결번호, 국가번호, 지역번호 누르고
    없는 전화번호를 누르면,
    목소리가 예쁜 아가씨 음성으로 그리운 한국말을 들을 수 있었답니다.

    '지금 거신 번호는 없는 번호이거나 잘못된 번호이니 확인 후 다시 걸어주십시오.'

    오늘 왜 그생각이 문득 떠오르는지...지나보니 별일도 아닌데...
    삼십년전으로 되돌아가면 정말 멋지게 잘 할 수 있을것 같은데. ㅎㅎ
    어영부영 하다 나중에 또 후회하지 말고 지금 최선을 다하자
    재밌게 살자..아자 아자 GO ON!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2.10 00:48

    마음을 위로해주는 느낌이었나봅니다. 그래서 알게모르게 묻어두었던 설움이 터져버린것이겠죠. 저도 그런 적이 있어요. 아리랑을 듣고 그런것은 아니지만 그리 울고나니 마음이 가볍던데 케이님은 어떠신지...
    답글

  • 강성희 2015.02.10 02:08

    힘내세요!
    답글

  • 흑표 2015.02.10 10:07

    요즘은 한국에서도 아리랑을 듣기가 쉽지않은데..

    오히려 외국에서 듣는 아리랑은 더 심금을 울릴듯 합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2.10 14:30

    외국에 며칠만 있어도
    우리나라 노래 들으면
    느낌이 다른데 오죽하겠어요~^^
    답글

  • 2015.02.12 20: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